Web 3.0 그리고 브랜드
대홍기획 기사입력 2023.11.27 02:22 조회 462



“웹 3.0 마케팅은 기존의 웹 2.0 마케팅을 지속 가능하게 만드는 도구이자 생각의 진보입니다.”

지난 10월 27일 아시아 최대의 광고 디지털 마케팅 페스티벌 <애드아시아 2023(AD ASIA 2023)>이 막을 내렸다. 아시아광고연맹(AFAA)이 주최하고 한국광고총연합회가 주관한 <애드아시아 2023>은 2023년 10월 24일부터 4일간 코엑스에서 개최돼 27개국, 2천 6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양한 컨퍼런스와 오픈스테이지가 진행됐다.

 
1958년 처음 시작돼 이후 2년에 한 번씩 개최되는 애드아시아 / 출처 adasia2023seoul.com
 

강력한 팬덤을 만드는 도구, 웹 3.0

행사 둘째 날인 10월 26일, 대홍기획 디지털사업본부 강태호 본부장의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Web 3.0 그리고 브랜드>를 주제로 브랜드 마케팅의 관점에서 웹 3.0을 어떻게 활용하고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인지에 관해 설명하는 시간이었다. 특히 사흘간 진행된 여러 세션 중 유일하게 웹 3.0을 주제로 한 컨퍼런스로 많은 관심과 열기를 느낄 수 있었다.

 
<애드아시아 2023>에서 강연 중인 대홍기획 디지털사업본부 강태호 본부장
 

대홍기획은 지난해 창립 40주년을 맞아 새로운 비전 ‘Thinknology(씽크놀로지)’를 발표하고 웹3.0, AI 트랜스포메이션, 애드테크 등 신기술을 융합한 새로운 비즈니스를 이끌어나가고 있다. 특히 웹3.0 분야에서는 폴리곤, 체인링크 등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들과 협력하며 생태계를 확장하고 있다. 

컨퍼런스에서 강태호 본부장은 최근 브랜드들은 소비자에게 물건을 판매하는 것을 넘어서 고유한 경험과 가치를 전달해 브랜드에 몰입하는 ‘팬덤’을 만들고자 함을 강조했다. 충성도 높은 팬을 양성하기 위해서는 브랜드와 고객 간의 인터랙션이 필수이며 여기에 웹 3.0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기존의 웹 2.0 마케팅은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넓게 도달하는 장점은 있지만 깊이 있는 팬덤 구축에는 한계가 있었다. 신규 고객으로 유입되더라도 낮은 리텐션을 보이고, 특히 보상 체계의 결여로 브랜드와 고객 간 지속적인 상호작용이 이뤄지지 않았다.

강 본부장은 “웹 3.0은 브랜드와 팬이 인터랙션 하기 위한 다양한 툴을 제공한다. 커뮤니티-NFT-토큰이 바로 그것이다”라며 “기존 브랜드 팬덤의 수동적 참여는 커뮤니티를 통해 적극적으로 바뀔 수 있다. 낮은 리텐션은 NFT의 소유권 증명을 통한 로열티로, 토큰을 통한 투명한 보상체계로 극복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웹 3.0의 커뮤니티-NFT-토큰 구조는 충성도 높은 팬들로 하여금 브랜드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게 하고 기여한 만큼 적절한 보상을 지급해 더욱 충성도 높은 고객으로 성장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낸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웹 3.0이 브랜드와 팬 간의 인터랙션 액셀러레이터로서 역할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브랜드와 소비자가 인터랙션 할 수 있는 툴(커뮤니티, NFT, 토큰)을 제공하는 웹 3.0
 

이어 미국의 온라인 커뮤니티 플랫폼 ‘레딧’의 사례가 소개됐다. 15억 명의 유저를 가진 레딧은 DAU(Daily Active User, 일별 활동 사용자 수) 성장 정체를 극복하기 위해 웹 3.0 전략을 택했다. 자체 캐릭터인 스누바타(Snoovatr)를 활용한 NFT를 발행하고, NFT라는 어려운 용어 대신 콜렉터블 아바타(Collectable Avatar)라는 친근한 이름을 사용해 기존 유저들이 자연스럽게 자신의 프로필로 사용하게 했다.

또 큐레이터 프로그램을 운영해 유저들이 직접 다양한 아바타를 만들게 했으며 거래 시 창작자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했다. 또한 관심사 중심의 서브레딧을 구축해 커뮤니티 몰입도를 높이고 활동에 따라 포인트를 제공했다. 이를 통해 레딧의 DAU는 전년 대비 11% 상승했으며 미국 최고의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지금도 계속 성장하고 있다. 이외에도 페이팔, 텔레그램, 시티뱅크 등 전 산업 분야의 다양한 기업이 웹 3.0 시대에 뛰어들고 있다.
 

성장 정체를 극복하기 위해 웹 3.0 전략을 택한 온라인 커뮤니티 플랫폼 레딧(reddit)
 

벨리곰과 팬덤 마케팅

강 본부장의 설명은 벨리곰 NFT로 이어졌다. 대홍기획은 올해부터 벨리곰 NFT 시즌2를 운영하며 높은 로열티와 투명한 보상 체계를 갖춘 NFT 생태계를 성공적으로 구축했다. 벨리곰 NFT는 홀더들의 커뮤니티 기여도에 따라 재화를 제공해 강력한 팬덤과 투명한 보상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통해 벨리곰 생태계를 글로벌로 확장하고 있다. 더 나아가 게이미피케이션 기반의 ‘젤리 어드벤처’ 세계관을 선보여 브랜드와 팬 간의 보다 강력한 인터랙션과 더 큰 브랜드 경험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강 본부장은 롯데그룹의 다양한 사업군을 상징하는 12개 테마로 구성된 벨리랜드를 기반으로 게이미피케이션이 가미된 다양한 모험이 실현될 예정이라 말했다. 벨리곰 NFT 프로젝트는 L.PASS NFT를 시작으로 유기적인 롯데그룹의 생태계를 만들어가고 있으며 스테이킹을 통해 젤리를 획득하고 젤리 마켓에서 다양한 혜택 구매 및 명품 래플까지 참여할 수 있는 웹 3.0 커머스 모델로 성장하고 있다.

 
벨리곰 NFT / 출처 bellygom.world
 

이러한 활동은 객관적인 수치로도 증명됐다. 벨리곰 NFT 커뮤니티는 국내외 타 프로젝트와 비교했을 때 더 높은 커뮤니티 건강도를 보인다. 특히 NFT 업계에서 가장 중요한 지표는 새로운 컬렉션에 대한 기존 홀더의 재구매율이다. 최근 민팅한 벨리랜드의 경우 기존 벨리곰 NFT 홀더의 96%가 재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벨리곰의 메인 커뮤니티인 디스코드 채널 그리고 X(구 트위터) 소셜 수치 역시 연초 대비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며 30만 이상의 벨리곰 NFT 글로벌 팬덤을 확보하고 있다. 이는 웹 3.0 마케팅을 통해 팬들 간의 상호작용과 브랜드 경험을 강화하고 글로벌 측면에서도 더 큰 경쟁력을 갖게 됨을 보여주는 사례라 할 수 있다.

 
웹 3.0 마케팅을 활용한 벨리곰 NFT 커뮤니티는 높은 커뮤니티 건강도를 보이며 성장하고 있다.
 

끝으로 강 본부장은 “웹 1.0에서 웹 2.0으로, 그리고 또 웹 3.0으로 기술과 생각은 계속 진화하고 있다”며 “대홍기획이 정의하는 웹 3.0은 웹 2.0과 상호 보완적으로, 웹 2.0을 지속 가능하게 만드는 도구이자 생각의 진보”라고 전했다. 또한 “브랜드는 새로운 기술을 도입하고 생각을 발전시켜 고객 경험을 확대해야 한다. 단순한 기술적 유행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진정성을 더해 새로운 방법으로 고객 경험에서의 혁신이 이뤄지기를 바란다”라고 마무리했다.
nft ·  강태호 ·  게이미피케이션 ·  벨리곰 ·  벨리랜드 ·  애드아시아 ·  웹3.0 ·  젤리어드벤처 ·  커뮤니티 ·  팬덤마케팅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Global Insight] 음성 로봇, ‘인간’처럼 돼야 성공한다
브랜드와 소비자가 음성 지원 기기의 실질적인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단순한 음성 비서를 넘어 소비자들의 진정한 동반자로 거듭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
[월간 2024밈] 2월 편 - 잠들면 안대... 진실게임하자 좋아하는 밈있어?
이건 아니지예 버츄얼 아이돌 HOT ITEM? 너 나 좋아하지 않아?리를빗 챌린지? (with New 챌린지?) 잠들면 안대... 진실게임하자좋아하는 밈 있어? 너와 나의 음식 취향은?음식 취향 템플릿?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캠페인 하이라이트] MCC 고베식당을 이야기하다
크리에이티브 컨설팅, 실행을 담보로 할 수 있을 것인가? ‘MCC 고베식당’ 프로젝트는 둘로 나뉘어진다. 바로 컨설팅과 실행이다. 그 둘이 함께 붙어 있기에 힘을 발휘한 프로젝트였고, 또한 둘로 나뉘어 있기에 어려운 프로젝트기도 했다. 2010년 4월 27일 매일유업에서 날아든 굵직한 숙제 하나. “우유하던 우리가 카레를 하려고 하는데, 어떻게 하면 잘 할지… 총체적으로 해봐!” 그렇게 시작된 숙제는 제일기획으로서는 새로운 ‘제품 컨설팅’ 의 영역이었다. 지금 이 시점, ‘ 크리에이티브 컨설팅’이라 명명된 우리만의 USP(Unique Selling Point)가 되어가고 있지만 초기만해도 가뜩이나 압도적 독점브랜드가 있는 시장 상황 속에 제품개발도 완결되지 않은, 유통도 가격도 결정되지 않은 실로 막막한 프로젝트였다.
‘한국OOH협회’로 이름 바꾸고, 중소옥외광고사업자 위한 글로벌 시장 공략 강- 우창훈 한국OOH협회 회장
한국전광방송협회가 올해 한국OOH협회로 이름을 바꾸고, 전광방송뿐만 아니라 옥외 범주에 들어가는 모든 옥외광고산업의 이익을 보호하고 촉진하는데 발 벗고 나섰다. 특히, 최근 옥외광고물 자유표시구역이 지정됨에 따라 중소옥외광고사업자들과 상생 방안으로 매체 개발에도 나섰다.
[캠페인 하이라이트] MCC 고베식당을 이야기하다
크리에이티브 컨설팅, 실행을 담보로 할 수 있을 것인가? ‘MCC 고베식당’ 프로젝트는 둘로 나뉘어진다. 바로 컨설팅과 실행이다. 그 둘이 함께 붙어 있기에 힘을 발휘한 프로젝트였고, 또한 둘로 나뉘어 있기에 어려운 프로젝트기도 했다. 2010년 4월 27일 매일유업에서 날아든 굵직한 숙제 하나. “우유하던 우리가 카레를 하려고 하는데, 어떻게 하면 잘 할지… 총체적으로 해봐!” 그렇게 시작된 숙제는 제일기획으로서는 새로운 ‘제품 컨설팅’ 의 영역이었다. 지금 이 시점, ‘ 크리에이티브 컨설팅’이라 명명된 우리만의 USP(Unique Selling Point)가 되어가고 있지만 초기만해도 가뜩이나 압도적 독점브랜드가 있는 시장 상황 속에 제품개발도 완결되지 않은, 유통도 가격도 결정되지 않은 실로 막막한 프로젝트였다.
생각을 깨우는 한 줄의 광고카피 어떻게 두려움 없이 실패할 수 있을까
일본의 광고카피를 중심으로 정규영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사회, 문화적 배경과 함께 본인이 느낀점을 에세이 형태로 담아낸 글이 연재됩니다. 생각을 깨우는 한 줄의 광고카피로 영감을 얻길 바랍니다.
광고인 LIFE. 1.취향의 깊이, 취미의 마지노선
좋은 취미는 인생을 풍요롭게 만듭니다. 직업과는 별개로 어떤 한 분야를 깊이 있게 공부한다는 건 여러모로 좋은 일이죠. 일하면서 얻은 스트레스를 풀고, 떨어진 자존감을 올려주기도 하고, 시간을 두고 꾸준히 공부해 가면서 지적 허영심을 채워 가기도 합니다. 거창하고고급 지지 않더라도 취미 하나쯤 갖고 있다는 건 분명 좋은 겁니다.
중요한 건 쓰리지 않는 마음 | 2024 보령 겔포스엘 메시지 스티커
22년 12월부터 5월까지 바나나 맛을 매개로 사회 초년생인 MZ 직장인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겔포스 브랜드 인지도 강화하는 <겔포스를 알 나이가 됐다면>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월간 2024밈] 2월 편 - 잠들면 안대... 진실게임하자 좋아하는 밈있어?
이건 아니지예 버츄얼 아이돌 HOT ITEM? 너 나 좋아하지 않아?리를빗 챌린지? (with New 챌린지?) 잠들면 안대... 진실게임하자좋아하는 밈 있어? 너와 나의 음식 취향은?음식 취향 템플릿?
[캠페인 하이라이트] MCC 고베식당을 이야기하다
크리에이티브 컨설팅, 실행을 담보로 할 수 있을 것인가? ‘MCC 고베식당’ 프로젝트는 둘로 나뉘어진다. 바로 컨설팅과 실행이다. 그 둘이 함께 붙어 있기에 힘을 발휘한 프로젝트였고, 또한 둘로 나뉘어 있기에 어려운 프로젝트기도 했다. 2010년 4월 27일 매일유업에서 날아든 굵직한 숙제 하나. “우유하던 우리가 카레를 하려고 하는데, 어떻게 하면 잘 할지… 총체적으로 해봐!” 그렇게 시작된 숙제는 제일기획으로서는 새로운 ‘제품 컨설팅’ 의 영역이었다. 지금 이 시점, ‘ 크리에이티브 컨설팅’이라 명명된 우리만의 USP(Unique Selling Point)가 되어가고 있지만 초기만해도 가뜩이나 압도적 독점브랜드가 있는 시장 상황 속에 제품개발도 완결되지 않은, 유통도 가격도 결정되지 않은 실로 막막한 프로젝트였다.
생각을 깨우는 한 줄의 광고카피 어떻게 두려움 없이 실패할 수 있을까
일본의 광고카피를 중심으로 정규영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사회, 문화적 배경과 함께 본인이 느낀점을 에세이 형태로 담아낸 글이 연재됩니다. 생각을 깨우는 한 줄의 광고카피로 영감을 얻길 바랍니다.
광고인 LIFE. 1.취향의 깊이, 취미의 마지노선
좋은 취미는 인생을 풍요롭게 만듭니다. 직업과는 별개로 어떤 한 분야를 깊이 있게 공부한다는 건 여러모로 좋은 일이죠. 일하면서 얻은 스트레스를 풀고, 떨어진 자존감을 올려주기도 하고, 시간을 두고 꾸준히 공부해 가면서 지적 허영심을 채워 가기도 합니다. 거창하고고급 지지 않더라도 취미 하나쯤 갖고 있다는 건 분명 좋은 겁니다.
중요한 건 쓰리지 않는 마음 | 2024 보령 겔포스엘 메시지 스티커
22년 12월부터 5월까지 바나나 맛을 매개로 사회 초년생인 MZ 직장인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겔포스 브랜드 인지도 강화하는 <겔포스를 알 나이가 됐다면>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월간 2024밈] 2월 편 - 잠들면 안대... 진실게임하자 좋아하는 밈있어?
이건 아니지예 버츄얼 아이돌 HOT ITEM? 너 나 좋아하지 않아?리를빗 챌린지? (with New 챌린지?) 잠들면 안대... 진실게임하자좋아하는 밈 있어? 너와 나의 음식 취향은?음식 취향 템플릿?
[캠페인 하이라이트] MCC 고베식당을 이야기하다
크리에이티브 컨설팅, 실행을 담보로 할 수 있을 것인가? ‘MCC 고베식당’ 프로젝트는 둘로 나뉘어진다. 바로 컨설팅과 실행이다. 그 둘이 함께 붙어 있기에 힘을 발휘한 프로젝트였고, 또한 둘로 나뉘어 있기에 어려운 프로젝트기도 했다. 2010년 4월 27일 매일유업에서 날아든 굵직한 숙제 하나. “우유하던 우리가 카레를 하려고 하는데, 어떻게 하면 잘 할지… 총체적으로 해봐!” 그렇게 시작된 숙제는 제일기획으로서는 새로운 ‘제품 컨설팅’ 의 영역이었다. 지금 이 시점, ‘ 크리에이티브 컨설팅’이라 명명된 우리만의 USP(Unique Selling Point)가 되어가고 있지만 초기만해도 가뜩이나 압도적 독점브랜드가 있는 시장 상황 속에 제품개발도 완결되지 않은, 유통도 가격도 결정되지 않은 실로 막막한 프로젝트였다.
생각을 깨우는 한 줄의 광고카피 어떻게 두려움 없이 실패할 수 있을까
일본의 광고카피를 중심으로 정규영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사회, 문화적 배경과 함께 본인이 느낀점을 에세이 형태로 담아낸 글이 연재됩니다. 생각을 깨우는 한 줄의 광고카피로 영감을 얻길 바랍니다.
광고인 LIFE. 1.취향의 깊이, 취미의 마지노선
좋은 취미는 인생을 풍요롭게 만듭니다. 직업과는 별개로 어떤 한 분야를 깊이 있게 공부한다는 건 여러모로 좋은 일이죠. 일하면서 얻은 스트레스를 풀고, 떨어진 자존감을 올려주기도 하고, 시간을 두고 꾸준히 공부해 가면서 지적 허영심을 채워 가기도 합니다. 거창하고고급 지지 않더라도 취미 하나쯤 갖고 있다는 건 분명 좋은 겁니다.
중요한 건 쓰리지 않는 마음 | 2024 보령 겔포스엘 메시지 스티커
22년 12월부터 5월까지 바나나 맛을 매개로 사회 초년생인 MZ 직장인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겔포스 브랜드 인지도 강화하는 <겔포스를 알 나이가 됐다면>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월간 2024밈] 2월 편 - 잠들면 안대... 진실게임하자 좋아하는 밈있어?
이건 아니지예 버츄얼 아이돌 HOT ITEM? 너 나 좋아하지 않아?리를빗 챌린지? (with New 챌린지?) 잠들면 안대... 진실게임하자좋아하는 밈 있어? 너와 나의 음식 취향은?음식 취향 템플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