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광고의 꽃’은 어떻게 ‘따까리’가 되었나?
광고계동향 기사입력 2022.08.30 10:38 조회 2155
 

‘광고의 꽃’
어떻게 '따까리'가 되었나?

글 허태윤 교수│한신대(애드아시아 사무총장)

 
 “AE가 어떻게 보면 따까리잖아요.”“그렇죠….”“아(A) 이(E)것도 제가 하나요,의 약자죠.”
 지난 6월29일 방송된 SBS Plus의 ‘나는 솔로’라는 프로그램에 광고대행사 AE가 출연해 AE라는 직업에 대해 PD가 던진 말(평소 자신의 소신이었는지, 아닌지는 모르지만)과 그에 대한 답이다. 인터넷 커뮤니티와 각종 SNS에서는 이 발언의 파장이 만만치 않았다.
 

 ‘PD라는 직업은 얼마나 대단하기에…’, ‘이 프로그램은 무슨 돈으로 제작되나?’, ‘사과해라’ 등등 주로 담당 PD에 대한 비난을 중심으로 논란이 이어졌다. 이런 논란은 프로그램 1주년 기자 간담회를 빌어 담당 PD가 언론을 통해 사과를 표명한 것으로 마무리되는 것으로 보인다. 담당 PD는 프로그램의 재미를 위해서 던진 말이라고 하지만, 방송에서 특정 직업을 깎아내림으로써 올 수 있는 사회적 파장을 전혀 의식하지 않고 발언을 한 것은 비난받아야 마땅하다. 그러나 이 질문을 아무 생각 없이 ‘그렇죠’라고 받아넘기고 더 나아가 ‘아(A) 이(E)것도 제가 하나요’라고 덧붙이며 자신의 직업에 대한 자조적 태도를 보여준 대답을 보며 안타까움을 넘어, 이 시대 광고 산업의 사회적 위상을 보는 건 아닌지 하는 우려가 들었다.
 

 ‘라떼는 말이야…’라는 비난을 들을 각오로 말을 한다.
나는 AE 출신이다. 물론 80년대 중반에 광고를 시작했으니 오래된 이야기다. 당시 한국의 광고 산업은 경제의 고도성장에 힘입어 새로운 성장산업으로 주목받고 있었다. 오늘날로 보면, 광고 회사는 IT 플랫폼 기업 정도로 각광을 받았고 AE는 그 중심에 있었다. ‘광고의 꽃’이라는 말을 들었고 광고라는 오케스트라의 ‘지휘자’라는 말도 들었다. 광고업계의 임금수준도 전체 산업계를 통틀어 톱 클라스에 있었다. 어느 자리를 가더라도 AE라는 생소한 용어의 새로운 직업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기에 답을 준비하고 있었다.
 “광고주에게는 광고대행사를 대표하고 대행사에서는 광고주를 대표하는 광고의 전 과정을 책임지는 지휘자”라고 AE를 설명했다. 사회적으로도 기획력이 있고, 아이디어가 많은 직업이라는 인정을 받았다. 돌이켜 보면 이 모든 것들의 근원은 많은 보상도 아니고, 직업에 대한 멋진 정의 때문도 아니었다. 광고주를 리드하는 리더십에 바탕한 자존감이 그 중심에 있었던 것 같다.
 

 광고주로부터의 스트레스는 그때도 있었다. 아마 그 강도는 더 컸을지도 모르겠다. 지금 기준으로는 신문에 날 정도의 갑질이 횡횡했던 시절이니 말이다. 광고주의 불합리한 요구에도 당당하게 행동하고, AE라는 직업에 자부심이 살아 있었던 것은 아무리 갑질을 당해도, 광고주의 수준 낮은 눈높이를 가엾게 생각하며, 광고주가 생각하지 못하는 실력과 아이디어로 그들을 압도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현재로 돌아와 보자. 광고 산업의 종사자들은 광고주를 압도하는 전문성과 실력, 아이디어로 그들을 리드하고 있는지 묻고 싶다. 광고주에 대한 리더십이 존재하지 않는 한, AE의 일은 ‘따까리’가 된다. 너무 확대 해석 하는 것인지는 모르지만, 이 같은 시각에서 보면 AE라는 특정 직업뿐 아니라 광고 산업 전체가 스스로를 자조적으로 보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된다.
생각해 보면 모든 직업은 누군가의 따까리가 아닌가? 의사는 환자의 따까리고, 공무원은 국민의 따까리, 교수는 학생들의 따까리다. 따까리와 전문가의 차이는 고객에 대한 리더십을 가지는가의 여부에 달려 있다.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을 대신할 때 그 일은 ‘따까리’의 영역이지만, 누군가 대신 할 수 없는 일은 전문가의 영역이다. 우리에게 물어보자, 우리는 과연 전문가 인가?
#광고계동향 ·  #AE ·  #광고산업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광고로 읽는 심리학] 광고음악이 소비자를 움직인다
때론 친근한 리듬으로 소비자의 귀를 중독시키고, 때론 진한 감성으로 소비자의 의심과 불안을 무장해제하는 광고음악. 사람의 심리를 자유자재로 변화시키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음악은 언제나 광고의 든든한 구원 투수다.
롯데웰푸드_언제나 맛있게 제로하다
지난해 5월 롯데웰푸드가 첫 슈가프리 브랜드 ‘제로’를 세상에 선보였습니다. 이에 발맞춰 대홍기획은 <마침내 제로가 맛있어지다〉라는 메시지를 담은 런칭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이를 통해 ZERO는 트렌디한 이미지와 더불어 맛에 대해서도 긍정적 평가를 받으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자리 잡았습니다.
고객 경험으로 연결되는 PPL
벚꽃이 하나 둘 피기 시작하던 봄의 초입,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작은 사생대회가 열렸다. 주제는 '한우불고기버거', 미션은 ‘포장 디자인으로 쓰일 그림 그리기'. 벚꽃 향 대신 자본주의의 향기가 만연했던 이 사생대회에 영광스럽게도 침펄 작가가 참가해줬다.
차보다 사람이 먼저! - 동부화재 프로미 TV-CM
<광고주 : 동부화재, 광고회사 : 대홍기획> 차보다 사람이 먼저!  이거 동부화재 광고 맞아? 기존 광고 틀 깬 새로운 시도로 훈훈한 인간애를 전달하며 브랜드가치 극대화한 동부화재 프로미 TV-CM 삼성화재 애니카, 동부화재 프로미, 현대해상 매직카, LG화재 하이카로 대표되는 자동차보험의 브랜드 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광고전 또한 치열해지고 있다.일반적인 보험사 광고들이 언제 어디든지 자사 상품을 이용하는 고객이
롯데손해보험 광고 촬영 현장 - 나를 웃게 하는 힘!
내 인생이 난관에 부딪쳤을 때 누가 가장 힘이 되어줄까? 가족이나 친구 등을 제외하면 믿을 수 있는 건 역시 보험뿐이다. 너나 할 것 없이 어려운 불황의 시기, 우리는 롯데손해보험이 대한민국을 직접 응원하는 캠페인을 기획했다.
막강한 소비 파워를 자랑하는 3040 여심 사로잡기
미국의 미래학자 페이스 팝콘은 21세기 트렌드 중 하나로 ‘이브(Eve)’와 ‘진화(Evolution)’의 합성어인 ‘이브올루션(Eveolution)’을 언급한 적이 있다. 이미 선진국에서는 구매자 및 구매 의사 영향자(Influencer)로서 여성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국내 소비 시장에서도 파워가 세지는 3040 여성 소비자에 대해 알아본다.
아이디어 넘치는 청춘들의 합집합! 16명의 신입 광고인을 만나다
'초심을 잃지 말라'는 말이 있습니다. 어떤 일을 처음 시작할 때의 마음가짐을 끝까지 가져가라는 격언인데요. 그만큼 초심이 성공을 좌우하는 중요한 열쇠라는 의미를 담고 있죠. 오늘 HS애드 블로그에서는 광고라는 필드에 처음 발을 내딛는 신입사원의 '초심'을 들어보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마음을 톡톡 튀는 크리에이티브로 터치할 신입 광고인들의 이야기를 지금 만나보시죠
[Research] 2019 광고회사 현황조사
광고계동향에서는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2018년 취급액 및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78개 광고회사에서 설문에 응답했다. 이들 78개 광고회사의 지난해 취급액 합계는 16조4,427억 원으로 2017년 대비(14조7,567억 원) 약 11%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 취급액 순으로 종합광고대행사인 제일기획, 이노션, HS애드, 대홍기획, SM C&C 이들5위권 내 광고회사들의 총 취급액이 12조7,418억으로 집계되어 전체 취급액의 77%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Media Wideview] 강남에서는 살아있네! - 강남대로 옥외영상매체 3총사
1일 유동 인구 131만 명, 버스 노선 60여 개, 1일 교통량 19여만 대, 1일 지하철 승하차 인원 28만 명, 1일 보행량 1위, 상가 권리금 1위, 옥외광고 최다 밀집 지역…. 이러한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사이트는 어디일까? 머릿속에서 바로 ‘강남역’이 떠오른다면, 다음에 소개하는 매체에 관심을 가져 보기 바란다. 매체를 선정할 때 아무리 캠페인 성격에 적합한 매체라고 할지라도 그 매체를 통해 어느 정도의
[빅데이터 리뷰] 우리 마케팅 활동의 효과는 얼마나 될까?
많은 마케터가 실제 매출이나 기대되는 매출의 증가로 마케팅의 효과를 알고 싶어 한다. 그래서 제일DnA센터가 마케팅 캠페인을 경험한 소비자로부터 발생하는 매출 효과를 측정하는 간단한 수학 공식을 제안한다.
막강한 소비 파워를 자랑하는 3040 여심 사로잡기
미국의 미래학자 페이스 팝콘은 21세기 트렌드 중 하나로 ‘이브(Eve)’와 ‘진화(Evolution)’의 합성어인 ‘이브올루션(Eveolution)’을 언급한 적이 있다. 이미 선진국에서는 구매자 및 구매 의사 영향자(Influencer)로서 여성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국내 소비 시장에서도 파워가 세지는 3040 여성 소비자에 대해 알아본다.
아이디어 넘치는 청춘들의 합집합! 16명의 신입 광고인을 만나다
'초심을 잃지 말라'는 말이 있습니다. 어떤 일을 처음 시작할 때의 마음가짐을 끝까지 가져가라는 격언인데요. 그만큼 초심이 성공을 좌우하는 중요한 열쇠라는 의미를 담고 있죠. 오늘 HS애드 블로그에서는 광고라는 필드에 처음 발을 내딛는 신입사원의 '초심'을 들어보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마음을 톡톡 튀는 크리에이티브로 터치할 신입 광고인들의 이야기를 지금 만나보시죠
[Research] 2019 광고회사 현황조사
광고계동향에서는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2018년 취급액 및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78개 광고회사에서 설문에 응답했다. 이들 78개 광고회사의 지난해 취급액 합계는 16조4,427억 원으로 2017년 대비(14조7,567억 원) 약 11%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 취급액 순으로 종합광고대행사인 제일기획, 이노션, HS애드, 대홍기획, SM C&C 이들5위권 내 광고회사들의 총 취급액이 12조7,418억으로 집계되어 전체 취급액의 77%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Media Wideview] 강남에서는 살아있네! - 강남대로 옥외영상매체 3총사
1일 유동 인구 131만 명, 버스 노선 60여 개, 1일 교통량 19여만 대, 1일 지하철 승하차 인원 28만 명, 1일 보행량 1위, 상가 권리금 1위, 옥외광고 최다 밀집 지역…. 이러한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사이트는 어디일까? 머릿속에서 바로 ‘강남역’이 떠오른다면, 다음에 소개하는 매체에 관심을 가져 보기 바란다. 매체를 선정할 때 아무리 캠페인 성격에 적합한 매체라고 할지라도 그 매체를 통해 어느 정도의
[빅데이터 리뷰] 우리 마케팅 활동의 효과는 얼마나 될까?
많은 마케터가 실제 매출이나 기대되는 매출의 증가로 마케팅의 효과를 알고 싶어 한다. 그래서 제일DnA센터가 마케팅 캠페인을 경험한 소비자로부터 발생하는 매출 효과를 측정하는 간단한 수학 공식을 제안한다.
막강한 소비 파워를 자랑하는 3040 여심 사로잡기
미국의 미래학자 페이스 팝콘은 21세기 트렌드 중 하나로 ‘이브(Eve)’와 ‘진화(Evolution)’의 합성어인 ‘이브올루션(Eveolution)’을 언급한 적이 있다. 이미 선진국에서는 구매자 및 구매 의사 영향자(Influencer)로서 여성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국내 소비 시장에서도 파워가 세지는 3040 여성 소비자에 대해 알아본다.
아이디어 넘치는 청춘들의 합집합! 16명의 신입 광고인을 만나다
'초심을 잃지 말라'는 말이 있습니다. 어떤 일을 처음 시작할 때의 마음가짐을 끝까지 가져가라는 격언인데요. 그만큼 초심이 성공을 좌우하는 중요한 열쇠라는 의미를 담고 있죠. 오늘 HS애드 블로그에서는 광고라는 필드에 처음 발을 내딛는 신입사원의 '초심'을 들어보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마음을 톡톡 튀는 크리에이티브로 터치할 신입 광고인들의 이야기를 지금 만나보시죠
[Research] 2019 광고회사 현황조사
광고계동향에서는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2018년 취급액 및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78개 광고회사에서 설문에 응답했다. 이들 78개 광고회사의 지난해 취급액 합계는 16조4,427억 원으로 2017년 대비(14조7,567억 원) 약 11%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 취급액 순으로 종합광고대행사인 제일기획, 이노션, HS애드, 대홍기획, SM C&C 이들5위권 내 광고회사들의 총 취급액이 12조7,418억으로 집계되어 전체 취급액의 77%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Media Wideview] 강남에서는 살아있네! - 강남대로 옥외영상매체 3총사
1일 유동 인구 131만 명, 버스 노선 60여 개, 1일 교통량 19여만 대, 1일 지하철 승하차 인원 28만 명, 1일 보행량 1위, 상가 권리금 1위, 옥외광고 최다 밀집 지역…. 이러한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사이트는 어디일까? 머릿속에서 바로 ‘강남역’이 떠오른다면, 다음에 소개하는 매체에 관심을 가져 보기 바란다. 매체를 선정할 때 아무리 캠페인 성격에 적합한 매체라고 할지라도 그 매체를 통해 어느 정도의
[빅데이터 리뷰] 우리 마케팅 활동의 효과는 얼마나 될까?
많은 마케터가 실제 매출이나 기대되는 매출의 증가로 마케팅의 효과를 알고 싶어 한다. 그래서 제일DnA센터가 마케팅 캠페인을 경험한 소비자로부터 발생하는 매출 효과를 측정하는 간단한 수학 공식을 제안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