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사상 두번째 칸 라이언즈 그랑프리 수상, 그 비결은?
the AD 기사입력 2023.08.28 12:00 조회 777
 


세계 최대의 크리에이티비티 축제 칸 라이언즈(The 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 2023에서 한국 역사상 두 번째 그랑프리가 탄생했다. K팝과 K드라마 등 K콘텐츠 열풍이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가운데 K크리에이티비티의 위상 또한 빛나는 순간이었다.

한국광고총연합회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팡고TV와 브랜드브리프가 함께 진행하는 코너 ‘진짜 광끼’에는 올해 칸 라이언즈 그랑프리의 주역인 제일기획의 황성필 CD(Creative Director)가 출연해 광고 업계에서 축적해 온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황성필 CD가 대행한 경찰청의 ‘똑똑(Knock Knock)’ 캠페인은 올해 칸 라이언즈 글래스 라이언즈: 변화를 위한 라이언(Glass Lions: The Lion for Change) 부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이 캠페인은 가정폭력, 데이트 폭력, 아동 학 대 피해자가 가해자와 같은 공간에 있는 경우가 많아 112 신고에 제약이 있다는 점에 착안해 기획됐다. 신고자가 112에 전화를 건 뒤 아무 숫자 버튼을 ‘똑똑’ 눌러 말하기 힘든 상황임을 알리면, 신고자의 휴대전화에 ‘보이는 112’ 접속 링크를 발송해 최적의 초동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했다.
황 CD는 “항상 프로젝트를 시작하기 전에 스스로 많은 의심을 갖는다. 이 아이디어가 정말 좋은지에 대해 수없이 고민하고 난 뒤에야 비로소 확신을 갖고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며 “초반엔 주변에서도 우려의 시선이 많았다. 그랑프리를 수상하게 되면서 내 생각이 틀리지 않았다는 걸 증명한 것 같아 굉장히 기뻤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칸 라이언즈에서의 수상은 똑똑 캠페인이 다섯 번째다. 매번 주변에서 우려를 표했지만 중요한 것은 스스로를 믿는 것”이라며 “끝까지 가보는 게 가장 중요하다. 결과를 떠나 끝까지 가보는 과정을 겪고 나면 계속해서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칸 라이언즈는 전 세계 광고인들에게 ‘꿈의 무대’로 불리는 시상식이다. 그러나 영미권 백인 중심의 행사라는 비판을 꾸준히 받는 칸에서 아시아계 광고인은 상대적으로 언더독(underdog)일 수밖에 없다. 그렇기에 이번 제일기획의 그랑프리 수상은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
이에 대해 황성필 CD는 “언어와 문화가 다르다 보니, 생각의 구조나 관점 자체가 다른 것은 사실”이라며 “칸 라이언즈에서는 한 단계 한 단계씩 모두를 납득시켜 가면서 캠페인을 설명하는데 최대한 집중했다. 언어보다 중요 한 것은 진심을 잘 전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성필 CD는 지난 수 년간 칸 라이언즈 무대에 도전하며 얻게 된 자신만의 인사이트를 Problem, Unexpected, Inspiration 3가지 키워드로 압축해 설명했다. 그는 “어떤 크리에이티비티든, 문제를 발견하고 그 문제를 정확하게 정의하는 게 첫 번째 과제”라며 “두 번째는 그 문제를 브랜드와 어떻게 연결 시켜 예상하지 못한 방법으로 풀어내는가, 마지막으 로 세 번째는 그 결과물이 소비자들과 해당 산업에 어떤 영감을 주고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를 깊게 생각해봐야 한다. 이 세 가지 과정을 충분히 거친다면 칸 라이언즈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조언했다. 
최근 챗GPT(ChatGPT)와 인공지능(AI) 등 급속도로 진화하는 최신 기술이 광고 산업에도 깊숙이 침투하고 있다. 급격한 디지털 트랜스 포메이션은 광고 업무에도 큰영향을 미치고 있다.
황성필 CD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모든 브리프에 메타버스와 NFT가 포함돼 있었지만, 올해는 자취를 감췄다. 모든 게 너무 빨리 생기고 빨리 사라지는 것 같다.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라며 “디지털로 인한 변화보다 더 중요한 것은 크리에이티비티의 본질이다. 결국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고 행동을 변화시키는 좋은 크리에이티비티가 핵심”이라고 역설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학생 시절 디자인 수업을 들을 때 한 교수님이 ‘자신이 한 디자인을 100번 잘라내라’라는 얘기를 한 적이 있다” 며 “크리에이티비티도 최초의 생각을 계속해서 깎고 다듬고 잘라내서 마지막 하나를 남기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단순하면서도 쉬운 광고를 추구한다. 광고라는 업을 통해 만들어내는 나의 크리에이티비티가 조금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도움을 줄 수 있기를 바 
란다”고 전했다.
황성필 CD가 출연한 ‘진짜 광끼’ 인터뷰 전체 내용은 유튜브 ‘팡고TV’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칸라이언즈 ·  똑똑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월간 2024밈] 4월 편 - 잼얘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HSAD 광고 사건  펠꾸 모음  카카오톡 미니 이모티콘  잼얘 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음식을 맛있게 먹기로 유명한 유튜브 먹방 유튜버 떵개떵. 출처: 유튜브 떵개떵  음식을 맛있게 먹는 떵개떵의 이름에서 따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떵개했다'라는 말을 사용해요! '오늘 점심
우리의 일상을 금연 동기 가득한 일상으로, “이렇게 참은 김에, 이참에, 금연 어떠세요?”
“금연에 관심이 있는 흡연자들이 금연을 실천할 수 있도록 행동 메시지를 개발해 주세요.”
우리가 사랑한 다이닝, 아웃백 ㅣ 脫 패밀리레스토랑을 위한 2024년 아웃백 리브랜딩 캠페인
“패밀리레스토랑 1등을 넘어 캐주얼다이닝이라는 새로운 시장을 정의, 리딩하고 싶습니다”
근데, 언제 봤다고 주인공이세요?
  눈 떠보니 '나'로 태어난 사람.   기억의 수첩을 뒤적여 본다. 맨 첫 장엔 무엇이 쓰여 있을까. 후뢰시맨 가면을 쓰고 엑스칼리버 장난감을 휘두르던 아이. 다섯 살 첫 기억에서 나는 악의 세력에 맞서는 정의로운 용사이자 세상의 주인공이었다. 좀 더 커서 마왕을 단칼에 썰어버릴 줄 알았던 나는, 거울 속 빨갛게 올라온 여드름 하나에도 어쩔 줄 몰라 하는 어른이 됐다. 정의로움으로 세상을 밝힐 줄 알았던 나는, 블로그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HSAD가 선보이는 생성형 AI기반의 ‘LG 힐링미 아르테’ 예술 작품
생성형 AI기술을 활용해, LG전자 프리미엄 안마의자 ‘힐링미 아르테’ 디지털 캠페인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근데, 언제 봤다고 주인공이세요?
  눈 떠보니 '나'로 태어난 사람.   기억의 수첩을 뒤적여 본다. 맨 첫 장엔 무엇이 쓰여 있을까. 후뢰시맨 가면을 쓰고 엑스칼리버 장난감을 휘두르던 아이. 다섯 살 첫 기억에서 나는 악의 세력에 맞서는 정의로운 용사이자 세상의 주인공이었다. 좀 더 커서 마왕을 단칼에 썰어버릴 줄 알았던 나는, 거울 속 빨갛게 올라온 여드름 하나에도 어쩔 줄 몰라 하는 어른이 됐다. 정의로움으로 세상을 밝힐 줄 알았던 나는, 블로그
[월간 2024밈] 4월 편 - 잼얘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HSAD 광고 사건  펠꾸 모음  카카오톡 미니 이모티콘  잼얘 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음식을 맛있게 먹기로 유명한 유튜브 먹방 유튜버 떵개떵. 출처: 유튜브 떵개떵  음식을 맛있게 먹는 떵개떵의 이름에서 따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떵개했다'라는 말을 사용해요! '오늘 점심
사람, 마음을 ‘기술’하다
  어느 날, 우리 모두에게 미션이 생겼다.   업계 상관없이 맞이한 그 미션은 바로 ‘AI 시대에 대한 적응’이다. AI는 디지털로 인한 정보의 평등을 타고 빠르게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다. 나름 비슷한 종류의 변화들에 힘껏 적응해 왔던 90년대생임에도 불구하고 어색하고 어려울 정도이다. AI를 어떻게 공부해야 할지부터 받아들이는 태도까지 정해진 것은 없으며 모두가 시대 변화의 과도기를 겪고 있다.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HSAD가 선보이는 생성형 AI기반의 ‘LG 힐링미 아르테’ 예술 작품
생성형 AI기술을 활용해, LG전자 프리미엄 안마의자 ‘힐링미 아르테’ 디지털 캠페인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근데, 언제 봤다고 주인공이세요?
  눈 떠보니 '나'로 태어난 사람.   기억의 수첩을 뒤적여 본다. 맨 첫 장엔 무엇이 쓰여 있을까. 후뢰시맨 가면을 쓰고 엑스칼리버 장난감을 휘두르던 아이. 다섯 살 첫 기억에서 나는 악의 세력에 맞서는 정의로운 용사이자 세상의 주인공이었다. 좀 더 커서 마왕을 단칼에 썰어버릴 줄 알았던 나는, 거울 속 빨갛게 올라온 여드름 하나에도 어쩔 줄 몰라 하는 어른이 됐다. 정의로움으로 세상을 밝힐 줄 알았던 나는, 블로그
[월간 2024밈] 4월 편 - 잼얘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HSAD 광고 사건  펠꾸 모음  카카오톡 미니 이모티콘  잼얘 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음식을 맛있게 먹기로 유명한 유튜브 먹방 유튜버 떵개떵. 출처: 유튜브 떵개떵  음식을 맛있게 먹는 떵개떵의 이름에서 따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떵개했다'라는 말을 사용해요! '오늘 점심
사람, 마음을 ‘기술’하다
  어느 날, 우리 모두에게 미션이 생겼다.   업계 상관없이 맞이한 그 미션은 바로 ‘AI 시대에 대한 적응’이다. AI는 디지털로 인한 정보의 평등을 타고 빠르게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다. 나름 비슷한 종류의 변화들에 힘껏 적응해 왔던 90년대생임에도 불구하고 어색하고 어려울 정도이다. AI를 어떻게 공부해야 할지부터 받아들이는 태도까지 정해진 것은 없으며 모두가 시대 변화의 과도기를 겪고 있다.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HSAD가 선보이는 생성형 AI기반의 ‘LG 힐링미 아르테’ 예술 작품
생성형 AI기술을 활용해, LG전자 프리미엄 안마의자 ‘힐링미 아르테’ 디지털 캠페인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근데, 언제 봤다고 주인공이세요?
  눈 떠보니 '나'로 태어난 사람.   기억의 수첩을 뒤적여 본다. 맨 첫 장엔 무엇이 쓰여 있을까. 후뢰시맨 가면을 쓰고 엑스칼리버 장난감을 휘두르던 아이. 다섯 살 첫 기억에서 나는 악의 세력에 맞서는 정의로운 용사이자 세상의 주인공이었다. 좀 더 커서 마왕을 단칼에 썰어버릴 줄 알았던 나는, 거울 속 빨갛게 올라온 여드름 하나에도 어쩔 줄 몰라 하는 어른이 됐다. 정의로움으로 세상을 밝힐 줄 알았던 나는, 블로그
[월간 2024밈] 4월 편 - 잼얘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HSAD 광고 사건  펠꾸 모음  카카오톡 미니 이모티콘  잼얘 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음식을 맛있게 먹기로 유명한 유튜브 먹방 유튜버 떵개떵. 출처: 유튜브 떵개떵  음식을 맛있게 먹는 떵개떵의 이름에서 따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떵개했다'라는 말을 사용해요! '오늘 점심
사람, 마음을 ‘기술’하다
  어느 날, 우리 모두에게 미션이 생겼다.   업계 상관없이 맞이한 그 미션은 바로 ‘AI 시대에 대한 적응’이다. AI는 디지털로 인한 정보의 평등을 타고 빠르게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다. 나름 비슷한 종류의 변화들에 힘껏 적응해 왔던 90년대생임에도 불구하고 어색하고 어려울 정도이다. AI를 어떻게 공부해야 할지부터 받아들이는 태도까지 정해진 것은 없으며 모두가 시대 변화의 과도기를 겪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