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tory of Original Score - 영화음악 이야기
HS Ad 기사입력 2023.07.19 12:00 조회 1427



 
영화음악(Original Score)
 
 
CF 제작물을 시사(試寫) 할 때 어떤 광고주께서는 음향을 완전히 소거하고 영상만을 보여 달라고 하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제대로 보스(BOSE) 스피커까지 만반의 준비를 하고 간 광고회사 사람들에게는 상당히 김 빠지는 일이긴 했지만 그만큼 ‘소리’가 가지는 힘이 대단하다는 반증이기도 하겠습니다.
흔히들 무성영화(silent film)라고 하면 소리가 없는 영화라고 생각하기 쉬우나 실제로는 무성영화시대에 오히려 더 중요했던 것이 영화의 배경음악(BGM)을 연주하던 반주자들과 변사(활동사진해설가)라고 불리던 영화내용을 설명해주던 사람이었습니다. 심지어 왕실과 귀족들을 위한 영화상영에서는 대규모 오케스트라까지 동원되어 시사를 하였다고 합니다.
유성영화(talkie film)의 시대가 시작되면서 변사들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지만 영화음악은 더욱더 발전을 거듭하여 지금에 이르게 됩니다. 영화음악(Original Score)은 노래(Song Score)와 노래가 들어가지 않은 순수 연주곡인 필름 스코어(Film Score)로 구분되며 미국 아카데미상에서는 이 두 부문으로 영화음악상 시상을 하고 있습니다.
 

 
Singing In The Rain(1952)

《사랑은 비를 타고》는 MGM(Metro-Goldwyn-Mayer Studios Inc.)에서 제작하여 1952년 3월 27일에 개봉한 뮤지컬 영화입니다. 뮤지컬 영화 중 최고의 작품으로 평가 받고 있는 명작으로 MGM 뮤지컬을 이끈 베티 콤든(Betty Comden)과 아돌프 그린(Adolph Green)이 각본을 담당했으며 진 캘리(Gene Kelly), 도널드 오코너(Donald O'Connor), 데비 레이놀즈(Debbie Reynolds), 진 헤이근(Jean Hagen)등이 열연하였습니다.
주제곡 《Singing In The Rain》은 원래 1929년의 MGM 영화 《헐리웃 레뷰》의 주제가로, 아더 프리드(A. Freed)가 작사하고, 네이시오 하브 브라운(N. H. Brown)이 작곡했습니다. 너무나 유명하고 여러 차례 영화에 사용되어 MGM 영화사 그 자체의 주제곡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곡입니다.
무성영화의 시대가 저물고 유성영화의 시대가 막 시작되는 시기를 보여주는 이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 음치이자 아름답지 못한 목소리를 가진 무성영화시대의 대스타 리나 라먼트(진 헤이근)의 노래를 대신 불러주던 것이 무명배우 캐시 셀든(데비 레이놀즈)이라는 것이 밝혀지는 극적인 반전(反轉)이 일어나는데 『실제로는』 진 헤이건 본인의 목소리와 노래였으며 오히려 데비 레이놀즈의 노래를 진 헤이건이 대신 불러주었다는 것이 이 영화의 제작과정에 숨겨진 재미있는 『반전의 반전』입니다.


 
Singing In The Rain(Gene Kelly) / 출처: beralts 유튜브
 

Breakfast At Tiffany's(1961)

《티파니에서 아침을》은 파라마운트 픽쳐스(Paramount Pictures)의 1961년 영화입니다. 트루먼 카포티(Truman Capote)의 1958년 출판된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여 블레이크 에드워즈(Blake Edwards)가 연출했으며 오드리 헵번(Audrey Hepburn), 조지 퍼파드(George Peppard)가 주연하였습니다.
주제가인 《Moon River》는 작사는 조니 머서(Johnny Mercer), 작곡은 헨리 맨시니(Henry Mancini)가 하였으며, 오드리 헵번을 위해 그녀의 음역 대에 맞춰서 작곡을 했다고 합니다. 이 곡은 제34회 아카데미 주제가상(Academy Award for Best Original Song)을 수상하였고, 1962년 그래미상 올해의 음반(Grammy Award for Record of the Year)에 뽑혔습니다.

 
 
Breakfast at Tiffany's - Moon River(1961) / 출처: Movieclips 공식 유튜브
 

 
Lawrence Of Arabia(1962)
 
 
《아라비아의 로렌스》는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아라비아에 파견된 영국군 중위 토머스 에드워드 로렌스(Thomas E. Lawrence)의 자서전 《지혜의 일곱 기둥 Seven Pillars of Wisdom》을 바탕으로 한 영화입니다.
데이비드 린(David Lean) 감독이 연출하였으며, 안소니 퀸(Anthony Quinn), 오마 샤리프(Omar Sharif), 피터 오툴(Peter O'Toole), 알렉 기네스(Alec Guinness), 잭 호킨스(Jack Hawkins), 안소니 퀘일(Anthony Quayle), 클로드 레인스(Claude Rains), 아서 케네디(Arthur Kennedy) 등의 그야말로 당시의 기라성(綺羅星) 같은 배우들이 함께 출연하였습니다.
주제음악을 담당한 프랑스의 작곡가 모리스 자르(Maurice Jarre)는 《아라비아 로렌스》(1962), 《닥터 지바고 Doctor Zhivago》(1965), 《인도로 가는 길 A Passage To India》(1984)로 아카데미 음악상(Academy Award for Best Original Score)을 수상했고  《사상 최대의 작전 The Longest Day》(1961), 《칵테일 Cocktail》(1988), 《죽은 시인의 사회 Dead Poets Society》(1989), 《사랑과 영혼 Ghost》(1990) 등 수많은 영화음악을 작곡했습니다.


 
The Beauty Of Lawrence Of Arabia / 출처: The Beauty Of 공식 유튜브
 

 
The Sound Of Music(1965)
 

《사운드 오브 뮤직》은 원작 뮤지컬의 브로드웨이(Broadway)에서의 기록적인 흥행에 힘입어 1965년에 20세기 폭스(20th Century Fox) 사가 제작하고 줄리 앤드류스(Julie Andrews), 크리스토퍼 플러머(Christopher Plummer) 등이 주연한 뮤지컬 영화입니다. 로버트 와이즈(Robert Earl Wise)가 감독을 맡았고, 어니스트 리먼(Ernest Lehman)이 각본을 썼습니다.
뮤지컬의 명곡들은 물론이고 오스트리아의 아름다운 자연과 풍광을 잘 담아낸 작품으로, 개봉한지 반세기가 훨씬 넘은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명작입니다. 사운드 오브 뮤직의 뮤지컬음악을 만든 리처드 로저스(Richard Charles Rodgers)는 작사가, 작곡가이자 뮤지컬 극작가로 역사상 최초로 퓰리처(Pulitzer)상, 에미(Emmy)상, 그래미(Grammy)상, 오스카(Oscar)상, 토니(Tony)상을 모두 수상하여 PEGOT라고 불리는 전설적인 음악가입니다. 평생 900곡 이상을 썼고 브로드웨이 뮤지컬 대본을 43개 썼습니다. 대표작으로 《왕과 나 The King & I》, 《사운드 오브 뮤직》 등이 있습니다.

“Do-Re-Mi” - THE SOUND OF MUSIC(1965) / 출처: Rodgers & Hammerstein 유튜브
 

 
The Good, The Bad And The Ugly(1966)
 
 
《석양의 무법자》는 세르조 레오네(Sergio Leone) 감독이 연출하고 클린트 이스트우드(Clint Eastwood)가 주연한 서부영화입니다. 음악을 담당한 이탈리아의 작곡가 엔니오 모리코네(Ennio Morricone)는 1960년대부터 반세기가 훨씬 넘는 세월 동안 수많은 유럽 영화와 할리우드 영화들의 주제곡을 작곡하여 400여 편이 넘는 영화 및 드라마 음악과 100여 곡에 이르는 클래식 음악을 만들었으며, 단지 연주음악으로만 전 세계적으로 7,000만 장 이상의 음반이 팔리는 등 세계적인 명성을 떨친 전설적인 작곡가입니다.
그러나 아카데미 음악상과는 오랫동안 인연이 없다가 마침내 쿠엔틴 타란티노(Quentin Tarantino) 감독의 《헤이트풀8 The Hateful Eight》로 그의 음악 인생 6060여 년 만인 2016년, 제88회 아카데미 음악상(Academy Award for Best Original Score)을 수상합니다.

 
The Good, the Bad and the Ugly • Main Theme • Ennio Morricone / 출처: HD Film Tributes 유튜브
 

 
The Graduate(1967)
 
 
《졸업》은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 Who's Afraid of Virginia Woolf?》로 데뷔한 마이크 니콜스(Mike Nichols) 감독의 두 번째 작품으로 더스틴 호프만(Dustin Hoffman), 앤 밴크로프트(Anne Bancroft)와 캐서린 로스(Katharine Ross) 주연입니다. 기성세대에 억눌린 젊은 세대의 답답한 심리를 섬세하게 묘사한 이 영화는 개봉과 함께 당시 젊은 세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습니다.
이 작품에서 마이크 니콜스는 시각적으로 풍부한 영상미에 사이먼 앤 가펑클(Simon And Garfunkel)의 시적인 음악을 조화롭게 결합시키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수상했습니다. 《졸업》은 1960년대 후반 미국 사회의 기성체제에 대한 반문화적, 반항적 기조를 영화에 담아내어 미국영화의 새로운 시대를 이끌어낸 작품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The Graduate(1967) - Sound Of Silence( Simon And Garfunkel) / 출처: HEEYA 추억쏭~♪ 유튜브
 

 
Butch Cassidy and the Sundance Kid(1969)
 
 
《내일을 향해 쏴라》는 1890년대 부치 캐시디(Butch Cassidy)와 선댄스 키드(Sundance Kid)가 이끌던 산골짜기 갱단(The Hole In The Wall Gang)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폴 뉴먼(Paul Newman), 로버트 레드포드(Robert Redford), 캐서린 로스(Katharine Ross) 주연의 영화입니다.
정의의 사도와 악당의 대결이 중심이던 기존의 천편일률(千篇一律)적인 서부극 공식에서 벗어나 빌런(villain)이 주인공인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피카레스크(Picaresque)식 구성으로 주목받았습니다. 감독은 조지 로이 힐(George Roy Hill)이며 각본은 윌리엄 골드먼(William Goldman)이 담당했습니다. 제42회 아카데미 시상식 촬영상, 각본상, 음악상, 주제가상을 수상했으며 주제곡은 《Raindrops Keep Fallin' on My Head》입니다.


 
Raindrops keep falling on my head by B. J. Thomas / 출처: LilLinks 유튜브
 

 
Once Upon A Time In the West(1970)
 
 
세르지오 레오네(Sergio Leone) 감독은 소위 『스파게티 웨스턴』 혹은 『마카로니 웨스턴』이라 불리는 이탈리아식 서부극의 아버지이자 영화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거장 중 한 명입니다. 영혼의 단짝이자 초등학교 동창인 엔니오 모리코네가 거의 모든 세르지오 감독의 영화음악을 담당했습니다.

 
 
세르지오 레오네(좌)와 엔니오 모리코네(우)의 초등학교 3학년 사진(1937)
 

클린트 이스트우드(Clint Eastwood)와 함께했던 《황야의 무법자 A Fistful of Dollars》(1964), 《석양의 건맨 For a Few Dollars More》(1965), 《석양의 무법자 The Good, the Bad and the Ugly》(1966)를 통하여 기존의 서부극들에서 보여 줘 왔던 서부 개척 영웅들의 미화되고 우상화된 모습들을 철저히 깨부수어 실제 서부개척시대는 정의로운 영웅은 없었고 무법과 폭력이 난무한 추악한 시대였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모습을 더욱더 적나라하게 묘사한 걸작이 바로 《옛날 옛적 서부에서》입니다.
자신의 영화적 주제의식을 강조하기 위해 세르지오 레오네는 착하고 정의로운 푸른 눈동자의 전형적인 백인남성인 헨리 폰다(Henry Fonda)를 악당들의 보스로 캐스팅했습니다. 《분노의 포도 The Grapes of Wrath》(1940), 《황야의 결투 My Darling Clementine》(1946), 〈아파치 요새 Fort Apache》(1948) 등에서 언제나 선량한 캐릭터를 연기했던, 심지어 링컨대통령이라는 정의로운 배역까지 맡았던 그가 어린아이들까지 서슴없이 살해하는 냉혹하고 비열한 킬러로 출연했다는 것 자체가 굉장한 파격이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심지어 그 파격에 더하여 영화의 주인공인 말없는 하모니카맨은 헨리 폰다와는 정반대로 그동안 기존의 영화에서는 아메리카 원주민(인디언)이나 악당역할만을 도맡았던 가난한 이민노동자출신의 배우 찰스 브론슨(Charles Bronson)에게 돌아갔습니다. “정의로운 백인은 없다. 그것이 바로 진짜 서부의 역사다.” 그러한 서부 개척역사 격동기의 진실성을 다루고자 했던 이 영화는 개봉 당시 미국에서는 엄청난 비난과 혹평을 받으며 당연히 흥행에 실패했습니다.
그리고 영화음악을 담당했던 엔니오 모리코네도 그 수많은 업적에도 불구하고 오랫동안 백인들만의 아성(牙城)이었던 아카데미상에서는 이후 거의 50년이 흐르도록 수상무대에 초대받지 못합니다. 그러나 지금 현재에 와서는 명작 중의 명작, 서부극의 전설로 평가받고 있는 작품입니다.


Once Upon A Time In The West(Finale) - Ennio Morricone / 출처: Amitoj Gautam 유튜브
 
 
The Godfather(1973)
 
“I'm gonna make him an offer he can't refuse.”라는 명대사로 유명한 마리오 푸조(Mario Puzo)의 동명소설 《대부》를 원작으로 파라마운트 픽쳐스(Paramount Pictures)가 제작하고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Francis Ford Coppola) 감독이 연출한 3부작 영화로, 시칠리아 마피아(코사 노스트라 Cosa Nostra) 콜레오네(Corleone) 가문의 3대에 걸친 행보를 그렸습니다. 1960년대 클래식 시대의 종결 이후 뉴 할리우드 시대가 만들어낸 범죄 영화 역사상 최고의 걸작으로, 트릴로지(Trilogy) 3부작 시리즈의 대표적인 영화입니다.
범죄 영화 역사상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영화로, 이후에 나오는 전 세계의 온갖 범죄 및 느와르 장르의 작품들이 거의 모두 《대부》의 영향을 받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작곡가인 니노 로타(Nino Rota)는 《The Godfather Part II》로 제 50회 아카데미 음악상을 수상하였습니다.  

 
The Godfather – Orchestral Suite / The Danish National Symphony Orchestra(Live) / 출처: DR Koncerthuset 유튜브
 

 
Star Wars(1977)
 
 
《스타워즈》는 루카스필름(Lucasfilm Ltd. LLC)이 제작한 미국의 스페이스 오페라 장르의 영화 시리즈입니다. 조지 루카스(George Lucas)가 감독, 각본을 맡은 《스타워즈: 에피소드 4 - 새로운 희망 A New Hope》이 시리즈의 첫 번째 영화로 스타워즈는 단순한 SF 장르를 넘어선 현대 영화사의 기념비적인 작품이며 미국 문화를 대표하는 요소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오리지널 3부작(4~6편)과 프리퀄 3부작(1~3편)이 있으며 이 두 시리즈와 시퀄 3부작(7~9편)을 통틀어 스카이워커 사가(Skywalker Saga)라고 부릅니다. 작곡가인 존 윌리엄스(John Towner Williams)는 아카데미상 5회, 골든글로브상 4회, 그래미상을 21회 수상한 거장으로 작곡한 주요 영화음악으로는《죠스 Jaws》, 《슈퍼맨 SUPERMAN: THE MOVIE》, 《이티 E.T.》, 《인디아나 존스 Indiana Jones》, 《JFK》, 《라이언 일병 구하기 Saving Private Ryan》, 《마이너리티 리포트 Minority Report》, 《쉰들러 리스트 Schindler's List》, 《뮌헨 Munich》, 《링컨 Lincoln》, 《터미널 The Terminal》, 《쥬라기 공원 Jurassic Park》, 《나 홀로 집에 Home Alone》, 《태양의 제국 Empire of the Sun》, 《해리 포터 Harry Potter and the Philosopher's Stone》 등이 있으며 1984 LA 올림픽의 주제곡 《Olympic Fanfare and Theme》을 시작으로 1988 서울 올림픽, 1996 애틀란타 올림픽, 2002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의 테마곡 등을 작곡한 것으로도 명성이 높습니다.
스타워즈를 대표하는 곡으로는 《메인테마》와 함께 다스 베이더(Darth Vader)의 테마곡인 《은하 제국군 행진곡 The Imperial March》가 유명합니다. 이 곡은 쇼팽(Fryderyk Franciszek Chopin)의 《피아노 소나타 제2번 B플랫단조 3악장 - 장송행진곡 funeral march》과 구스타브 홀스트(Gustav Holst)의 관현악 모음곡 《행성 The Planets》의 첫 곡 마르스, 전쟁을 부르는 자(Mars, the Bringer of War, 1914)를 참고하여 만들었다고 합니다.

 
John Williams & Vienna Philharmonic – Williams: Imperial March(from “Star Wars”) / 출처: Deutsche Grammophon - DG 공식 유튜브
 

 
Chariots of Fire(1981)
 
 
맨발로 해변을 달리는 젊은 선수들의 모습으로 시작하는 휴 허드슨(Hugh Hudson) 감독의 《불의 전차》는 그리스의 작곡가이자 음악가인 반젤리스(Vangelis)라는 이름을 세상에 널리 알리게 한 영화입니다. 반젤리스는 신디사이저(Synthesizer)를 아름답게 활용한 음악을 선보여 프로그레시브 록, 스페이스 록, 앰비언트 뮤직 등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음악가로 영화음악으로는 《블레이드 러너 Blade Runner》와 《1492 콜럼버스 1492 : The Conquest Of Paradise》 등도 유명합니다. 불의 전차의 메인테마는 연주곡으로는 이례적으로 빌보드 싱글 차트 1위, 빌보드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한 전설적인 스코어 음악이 되었습니다.

 
Chariots of Fire • Main Theme • Vangelis / 출처: HD Film Tributes 유튜브
 

 
Once Upon A Time In America(1984)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는 해리 그레이(Harry Grey)의 소설 《The Hoods》를 원작으로 한 로버트 드니로(Robert De Niro), 제임스 우즈(James Woods), 엘리자베스 맥거번(Elizabeth McGovern), 제니퍼 코넬리(Jennifer Connelly) 등이 출연한 범죄 느와르 영화입니다. 1920년대부터 1960년대까지 뉴욕 시의 유대인 갱스터 그룹의 이야기를 통해 미국이 자랑스럽게 내세우는 아메리칸드림의 어두운 민낯을 적나라하게 보여줍니다. 세르지오 레오네 감독의 유작(遺作)이 된 영화로 엔니오 모리코네와 함께한 마지막 작품입니다.


 
Once Upon A Time In America -  Deborah‘s Theme / 출처: Be Ferreto 유튜브
 

 
Out Of Africa(1986)
 
 
《아웃 오브 아프리카》는 아이삭 디네센(카렌 블릭센 Karen Blixen)의 자전적 소설을 바탕으로 한 영화로 시드니 폴락(Sydney Pollack)이 제작, 감독하고 메릴 스트립(Meryl Streep)과 로버트 레드퍼드(Robert Redford)가 주연한 영화입니다. 광활한 아프리카의 장관을 배경으로 카렌이 실제로 경험한 파란만장한 삶과 운명적인 사랑을 담았습니다. 다수의 《James Bond - 007》 시리즈와 《늑대와 춤을 Dances with wolves》 등의 수많은 영화의 음악을 맡았던 작곡가 존 배리(John Barry)의 음악 역시 깊은 감명을 줍니다. 


Out of Africa & Wolfgang Amadeus Mozart - Clarinet concerto in A major, K. 622 - Adagio / 출처: Andrea YT 유튜브
 

 
The Last Emperor(1987)
 
 
《마지막 황제》는 청나라의 마지막 황제 선통제(宣統帝) 푸이(溥儀)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로 신해혁명, 만주국의 초대 황제, 소련군의 포로, 문화 대혁명과 자금성(紫禁城)의 정원사에 이르는 파란만장(波瀾萬丈)한 푸이의 삶을 통해 근세기 중국의 다사다난(多事多難)했던 역사를 보여주는 영화입니다.
이탈리아 영화감독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Bernardo Bertolucci)가 연출했으며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 각색상, 촬영상, 편집상, 음악상, 음향효과상, 미술상, 의상상 등 총 9개 부문 수상작입니다. 존 론(John Lone), 피터 오툴(Peter O'Toole)이 주연했으며 영화음악을 담당한 류이치 사카모토(Ryuichi Sakamoto)는 음악 외에도 푸이를 조종하는 일본제 국주의자인 아마카스 마사히코라는 극 중 역할을 맡기도 했습니다.

 
The Last Emperor "Rain", Ryuichi Sakamoto, 4K Upscaling & Best Sound Quality / 출처: 예나오디오 유튜브
 

 
Cinema Paradiso(1988)
 
 
《시네마천국》은 주세페 토르나토레(Giuseppe Tornatore)가 연출한 이탈리아 영화로 필립 느와레(Philippe Noiret), 살바토레 카스치오(Salvatore Cascio)가 낡은 마을 극장인 시네마천국의 영사기사 알프레도와 소년 토토의 시간을 초월한 우정과 영화에 대한 사랑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음악은 엔니오 모리꼬네와 그의 아들 안드레아 모리꼬네(Andrea Morricone)가 담당했습니다.

 
시네마 천국  | Cinema Paradiso 1988 | OST / 출처: Movie and Music of RinA 유튜브
 

 
Dances with wolves(1990)
 
 
《늑대와 함께 춤을》은 영화배우 케빈 코스트너(Kevin Costner)가 제작, 연출, 주연을 모두 맡은 서부영화로 원작은 마이클 블레이크(Michael Blake)가 쓴 소설입니다. 제6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촬영상, 각색상, 편집상, 음악상, 음향효과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음악은 존 배리(John Barry)가 담당하였습니다.

 
 
The Beauty Of Dances With Wolves / 출처: The Beauty Of 공식 유튜브
 

 
Scent of a Woman(1993)
 
 
《여인의 향기》는 마틴 브레스트(Martin Brest)가 연출하고 알 파치노(Al Pacino)가 주연한 작품입니다. 할리우드(영화계)와 브로드웨이(연극계) 양쪽에서 모두 최정상급의 성공을 거둔 보기 드문 커리어를 지닌 알 파치노였지만 역대급 연기로 손꼽히는 대부 시리즈로 상을 못 받은 것을 비롯하여 유독 아카데미와는 계속 인연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이 영화에서 프랭크 슬레이드역으로 제65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오랜 숙원을 풀게 되었습니다. 탱고의 거장인 아스토르 피아졸라(Astor Piazzolla)가 편곡한 영화의 삽입곡 《Por Una Cabeza》은 이 영화로 인해 탱고 하면 연상되는 음악으로 유명해졌습니다.


 
여인의 향기 (1993, Scent of a Woman) / 출처: 곰찬TV 유튜브
 

 
Pulp Fiction(1994)
 
 
《펄프 픽션》은 쿠엔틴 타란티노(Quentin Tarantino) 감독의 영화로 싸구려 잡지에 실린 시간순서대로 읽을 가능성이 거의 없는 자극적인 연작소설을 의미합니다. 존 트라볼타(John Joseph Travolta), 새뮤얼 L. 잭슨(Samuel Leroy Jackson), 우마 서먼(Uma Thurman), 브루스 윌리스(Bruce Willis) 등이 출연하였고 1994년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습니다.
기존 영화의 전형적인 서사 구조를 파괴했다는 것에 영화사적 의의가 있습니다. 옴니버스 형식을 취하면서도 뒤죽박죽 된 시간 순서와 파격적인 스토리로 영화를 편집한 포스트모더니즘(postmodernism)적인 영화 미학이 돋보입니다. 척 배리(Chuck Berry)의 “You never can tell(1964)"이 흐르는 존 트라볼타와 우마 셔먼의 막춤(트위스트 댄스 장면이) 이 영화의 B급 감성을 대표합니다.

 
 
Pulp Fiction - Twist Dance Scene / 출처: manetaki 유튜브
 

 
Titanic(1997)
 
 
《타이타닉》은 제임스 카메론(James Cameron) 감독,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Leonardo DiCaprio), 케이트 윈슬렛(Kate Winslet) 주연의 영화입니다. 타이타닉의 영화음악은 《아바타 Avatar》, 《브레이브 하트 Braveheart》, 《뷰티풀 마인드 A Beautiful Mind》, 《에이리언 2 Aliens》, 《가을의 전설 Legends Of The Fall》, 《쥬만지 Jumanji》, 《트로이 Troy》,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The Amazing Spider-Man》 등의 수많은 영화음악을 작곡하고 두 번의 오스카상과 두 번의 골든글로브, 여섯 번의 그래미 어워드를 수상한 제임스 호너(James Horner)가 만들었습니다. 타이타닉의 메인테마 주제곡인 《My Heart Will Go On》은 제70회 아카데미 주제가상(Best Original Song)과 빌보드차트 1위에 올랐습니다.
"I'm the king of the world!"


Titanic • My Heart Will Go On • Celine Dion / 출처: HD Film Tributes 유튜브
 

 
Gladiator(2000)
 
 
《글래디에이터》는 『비주얼리스트』라고 불리는 CF 감독 출신의 리들리 스콧(Sir Ridley Scott) 감독이 연출하고 러셀 크로우(Russell Crowe), 호아킨 피닉스(Joaquin Phoenix)가 주연한 영화입니다. 리들리 스콧은 매킨토시 128K의 광고인 《1984》로 광고계의 전설이 되었고 《에일리언 ALIEN》으로 할리우드에 데뷔하였습니다.


Apple 1984 Super Bowl Commercial Introducing Macintosh Computer / 출처: Robert Cole 유튜브
 
영화음악은 《더 록 The Rock》, 《캐리비안의 해적 Pirates of the Caribbean》, 《다크 나이트 The Dark Knight》, 《인셉션 Inception》, 《인터스텔라 Interstellar》 《덩케르크 Dunkirk》 등을 담당한 독일의 작곡가 한스 짐머(Hans Zimmer)가 제작하였습니다.


Gladiator • Now We Are Free • Hans Zimmer & Lisa Gerrard / 출처: HD Film Tributes 유튜브
 

 
The Secret Life of Walter Mitty(2013)
 
 
《윌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는 1939년에 쓰인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만들어진 영화로 벤 스틸러(Ben Stiller)가 감독과 주연인 월터 미티 역을 맡아 사라진 숀 오코넬(숀 펜 Sean Penn 分)의 25번 필름(The Quintessence of life)을 찾기 위해 펼치는 살아있는 삶과 상상이 아닌 현실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데이빗 보위(David Bowie)의 ‘Space Oddity(1969)’ 등이 영화의 OST로 사용되었습니다.
“To see the world, things dangerous to come to, to see behind walls, to draw closer, to find each other and to feel.
That this is the purpose of 《Life》.”

 
 
Secret Life of Walter Mitty - David Bowie 'Space Oddity' / 출처: arkmario 유튜브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 롱보드씬 ) - JUNIP ‘Far Away' / 출처: Kyobumy 유튜브
 

 
Interstellar(2014)
 
 
《인터스텔라》는 크리스토퍼 놀란(Christopher Nolan) 감독이 연출하고 매튜 매커너히(Matthew McConaughey), 앤 해서웨이(Anne Hathaway), 맷 데이먼(Matt Damon) 등이 출연하였습니다.  제목인 인터스텔라(Interstellar)는 접두사 《inter- 중간의, 사이의》와 《stellar 별》의 합성어로, 《항성 간의, 성간의》라는 뜻입니다. 한스 짐머는 파이프오르간을 주 선율로 우주, 행성, 블랙홀, 4차원의 시간과 공간이 교차해 가는 사건의 지평선(Event Horizon)의 환상적인 모습을 신비롭고도 긴장감 넘치는 음악으로 표현하였습니다.


 
Interstellar theme song / 출처: JustMontage 유튜브
 

 
La La Land(2016)
 
라이언 고슬링(Ryan Gosling)과 엠마 스톤(Emma Stone)이 주연한 《라라랜드》는 하버드출신의 영화감독인 데미언 샤젤(Damien Chazelle)을 최연소 아카데미 감독상 수상자로 만들어 주었으며 아카데미 6개 부문을 수상한 영화입니다.
영화의 제목인 ‘La La Land'는 '꿈의 나라'라는 뜻으로 말 그대로 꿈속에서 살아가는 로스앤젤레스(LA) 할리우드 사람들의 이야기입니다. 라라랜드의 음악을 담당하여 역시 아카데미 음악상을 수상한 저스틴 허위츠(Justin Hurwitz)는 샤젤 감독의 같은 방 룸메이트로 대학 시절부터의 단짝 친구입니다. 그는 샤젤 감독의 영화인 《위플래쉬 Whiplash》, 《라라랜드 La La Land》, 《퍼스트맨 First Man》, 《바빌론 Babylon》의 영화음악을 모두 담당하였습니다.


 
La La Land Ending / 출처: Leryn 유튜브
 

 
The Greatest Showman(2017)
 
 
《위대한 쇼맨》은 근대적 서커스의 창시자인 피니어스 테일러 바넘(Phineas Taylor Barnum)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마이클 그레이시(Michael Gracey) 감독과 휴 잭맨(Hugh Jackman) 주연의 뮤지컬 영화입니다. 라라랜드 음악팀이 참여한 이 영화의 OST는 제75회 골든 글로브 주제가상을 수상하고, 제90회 아카데미 주제가상에 노미네이트 되었습니다.이 영화의 주인공인 바넘은 사람들이 보편적으로 가지고 있는 성격이나 심리적 특징을 자신만의 특성으로 여기는 심리적 경향인 『바넘 효과(Barnum Effect)』의 바로 그 바넘입니다.


위대한 쇼맨 (The Greatest Showman) OST - Never Enough / 출처: 워너뮤직코리아 (Warner Music Korea) 공식 유튜브
 

 
Guardians of the Galaxy Vol. 2(2017)
 
 
《가오갤》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는 제임스 건(James Gunn) 감독, 크리스 프랫(Chris Pratt) 주연의 B급 감성과 감동이 충만하게 넘쳐흐르는 영화입니다. 영화음악은 영화뿐 아니라 TV 프로그램, 비디오 게임 등 다양한 분야의 음악을 프로듀싱하고 있는 타일러 베이츠(Tyler Bates)가 담당했으며 그의 대표작인 영화 음악으로 《300》, 《왓치맨 Watchmen》, 《존 윅 John Wick》 등이 있습니다.
가오갤 팬들이 영화보다 더 기다렸던 《끝내주는 음악 모음집 2 Awesome Mix Vol. 2》의 첫 곡은 영화의 오프닝 시퀀스(Opening Sequence)에 사용된 영국의 록 그룹 '일렉트릭 라이트 오케스트라(ELO)'의 곡으로 ELO의 7번째 스튜디오 앨범 『Out of the Blue(1977)』에 수록되어 있는 ‘Mr. Blue Sky‘입니다.


 
Guardians of the Galaxy Vol. 2 - Mr. Blue Sky / 출처: MuMu 유튜브
 

 
Im Westen nichts Neues(2022)
 
 
에리히 마리아 레마르크(Erich M. Remarque)의 자전적 반전(反戰) 소설(反戰)《서부 전선 이상 없다 All Quiet on the Western Front》를 토대로 만든 독일영화입니다. 레마르크의 원작소설과는 많은 부분이 달라 제목만 같다는 비판을 하는 이들도 있으나 전쟁을 웅장하고 장엄하게 표현하여 싸움을 통한 쾌감을 주는 다른 프로파간다(Propaganda)적인 전쟁영화들과는 달리 영화 전체를 통해 사실적이고 정밀한 전투장면이 이어지지만, 보는 이의 마음을 끊임없이 불편하게 만드는 냉소적이고 비참한 분위기로 레마르크의 반전 메시지를 가장 잘 묘사한 영화입니다.
이 영화의 반전사상을 잘 이해한 사람이라면 자신과 자신의 가족들은 가장 안전한 곳에 숨겨두고 다른 이들을 전쟁터로 내몰며 자유와 정의를 부르짖는 위정자들의 위선에 적어도 맞장구는 치지 않게 될 것입니다. 에드바르트 베르거(Edward Berger)가 연출하였고 에딘 하사노빅(Edin Hasanovic)이 파울 보이머, 알브레히트 슈흐(Albrecht Schuch)가 카진스키역을 맡았습니다. 영화음악은 볼케르 베르텔만(Volker Bertelmann)이 맡았으며 제95회 아카데미 음악상을 수상하였습니다.

 
 
TANKS! - All Quiet on the Western Front(2022) / 출처: Titan Tanker 유튜브
 

"나는 일어섰다. 나는 매우 평안하다. 세월이 흐른다고 할지라도 그것은 내게서 더 이상 아무것도 빼앗아가지 않는다.
그것은 내게서 더 이상 아무것도 빼앗아가지 못한다.
나는 혼자이고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기에 그것들을 아무 걱정 없이 맞이할 수 있다.”
- 레마르크의 《서부 전선 이상 없다》에서
 

영화음악의 힘
 
영화음악은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는 힘이 있습니다. 4월 이야기의 비의 기적(雨の奇蹟)은 설레는 첫사랑의 불안함에 가슴 떨리던 스무 살의 풋풋한 마음속으로, California Dreaming은 자유롭던 그 시절 홍콩의 시끌벅적한 군중들의 활기찬 웃음 속으로, Ryuichi Sakamoto의 Rain은 어두웠던 자금성의 우울한 눈물방울 속으로 우리를 데려갑니다.
그 소리는 우리를 옛날 옛적 미국의 어둡고 음습한 과거에서 스타워즈의 밝고 찬란한 미래로, 라라랜드의 철없는 환상에 미혹(迷惑)된 꿈에서 서부전선 이상 없다의 영혼마저 소멸해 버린 아비규환의 무간지옥으로, 아프리카의 푸르른 초원에서 처녀자리 초은하단(Virgo Supercluster)을 건너 우주의 지평선을 넘어가는 무한의 바다로 마음대로 이끌어갑니다.
영화음악이 흐르는 단 3분여의 시간 동안 우리의 마음은 시공간을 초월하는 머나먼 여정(旅程)을 떠나갑니다. 그 소리는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아 끝없이 기나긴 시간의 꿈을 꾸게 하고는 다시 현실 속 한 순간으로 우리를 되돌려 놓습니다. 한 순간의 찰나(刹那)가 무한한 영겁(永劫)의 시간이고, 그 무한한 영겁(永劫)의 시간이 바로 지금 이 순간입니다.


HSAd ·  HS애드 ·  영화음악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월간 2024밈] 4월 편 - 잼얘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HSAD 광고 사건  펠꾸 모음  카카오톡 미니 이모티콘  잼얘 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음식을 맛있게 먹기로 유명한 유튜브 먹방 유튜버 떵개떵. 출처: 유튜브 떵개떵  음식을 맛있게 먹는 떵개떵의 이름에서 따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떵개했다'라는 말을 사용해요! '오늘 점심
우리의 일상을 금연 동기 가득한 일상으로, “이렇게 참은 김에, 이참에, 금연 어떠세요?”
“금연에 관심이 있는 흡연자들이 금연을 실천할 수 있도록 행동 메시지를 개발해 주세요.”
우리가 사랑한 다이닝, 아웃백 ㅣ 脫 패밀리레스토랑을 위한 2024년 아웃백 리브랜딩 캠페인
“패밀리레스토랑 1등을 넘어 캐주얼다이닝이라는 새로운 시장을 정의, 리딩하고 싶습니다”
근데, 언제 봤다고 주인공이세요?
  눈 떠보니 '나'로 태어난 사람.   기억의 수첩을 뒤적여 본다. 맨 첫 장엔 무엇이 쓰여 있을까. 후뢰시맨 가면을 쓰고 엑스칼리버 장난감을 휘두르던 아이. 다섯 살 첫 기억에서 나는 악의 세력에 맞서는 정의로운 용사이자 세상의 주인공이었다. 좀 더 커서 마왕을 단칼에 썰어버릴 줄 알았던 나는, 거울 속 빨갛게 올라온 여드름 하나에도 어쩔 줄 몰라 하는 어른이 됐다. 정의로움으로 세상을 밝힐 줄 알았던 나는, 블로그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HSAD가 선보이는 생성형 AI기반의 ‘LG 힐링미 아르테’ 예술 작품
생성형 AI기술을 활용해, LG전자 프리미엄 안마의자 ‘힐링미 아르테’ 디지털 캠페인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근데, 언제 봤다고 주인공이세요?
  눈 떠보니 '나'로 태어난 사람.   기억의 수첩을 뒤적여 본다. 맨 첫 장엔 무엇이 쓰여 있을까. 후뢰시맨 가면을 쓰고 엑스칼리버 장난감을 휘두르던 아이. 다섯 살 첫 기억에서 나는 악의 세력에 맞서는 정의로운 용사이자 세상의 주인공이었다. 좀 더 커서 마왕을 단칼에 썰어버릴 줄 알았던 나는, 거울 속 빨갛게 올라온 여드름 하나에도 어쩔 줄 몰라 하는 어른이 됐다. 정의로움으로 세상을 밝힐 줄 알았던 나는, 블로그
[월간 2024밈] 4월 편 - 잼얘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HSAD 광고 사건  펠꾸 모음  카카오톡 미니 이모티콘  잼얘 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음식을 맛있게 먹기로 유명한 유튜브 먹방 유튜버 떵개떵. 출처: 유튜브 떵개떵  음식을 맛있게 먹는 떵개떵의 이름에서 따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떵개했다'라는 말을 사용해요! '오늘 점심
사람, 마음을 ‘기술’하다
  어느 날, 우리 모두에게 미션이 생겼다.   업계 상관없이 맞이한 그 미션은 바로 ‘AI 시대에 대한 적응’이다. AI는 디지털로 인한 정보의 평등을 타고 빠르게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다. 나름 비슷한 종류의 변화들에 힘껏 적응해 왔던 90년대생임에도 불구하고 어색하고 어려울 정도이다. AI를 어떻게 공부해야 할지부터 받아들이는 태도까지 정해진 것은 없으며 모두가 시대 변화의 과도기를 겪고 있다.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HSAD가 선보이는 생성형 AI기반의 ‘LG 힐링미 아르테’ 예술 작품
생성형 AI기술을 활용해, LG전자 프리미엄 안마의자 ‘힐링미 아르테’ 디지털 캠페인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근데, 언제 봤다고 주인공이세요?
  눈 떠보니 '나'로 태어난 사람.   기억의 수첩을 뒤적여 본다. 맨 첫 장엔 무엇이 쓰여 있을까. 후뢰시맨 가면을 쓰고 엑스칼리버 장난감을 휘두르던 아이. 다섯 살 첫 기억에서 나는 악의 세력에 맞서는 정의로운 용사이자 세상의 주인공이었다. 좀 더 커서 마왕을 단칼에 썰어버릴 줄 알았던 나는, 거울 속 빨갛게 올라온 여드름 하나에도 어쩔 줄 몰라 하는 어른이 됐다. 정의로움으로 세상을 밝힐 줄 알았던 나는, 블로그
[월간 2024밈] 4월 편 - 잼얘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HSAD 광고 사건  펠꾸 모음  카카오톡 미니 이모티콘  잼얘 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음식을 맛있게 먹기로 유명한 유튜브 먹방 유튜버 떵개떵. 출처: 유튜브 떵개떵  음식을 맛있게 먹는 떵개떵의 이름에서 따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떵개했다'라는 말을 사용해요! '오늘 점심
사람, 마음을 ‘기술’하다
  어느 날, 우리 모두에게 미션이 생겼다.   업계 상관없이 맞이한 그 미션은 바로 ‘AI 시대에 대한 적응’이다. AI는 디지털로 인한 정보의 평등을 타고 빠르게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다. 나름 비슷한 종류의 변화들에 힘껏 적응해 왔던 90년대생임에도 불구하고 어색하고 어려울 정도이다. AI를 어떻게 공부해야 할지부터 받아들이는 태도까지 정해진 것은 없으며 모두가 시대 변화의 과도기를 겪고 있다.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HSAD가 선보이는 생성형 AI기반의 ‘LG 힐링미 아르테’ 예술 작품
생성형 AI기술을 활용해, LG전자 프리미엄 안마의자 ‘힐링미 아르테’ 디지털 캠페인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근데, 언제 봤다고 주인공이세요?
  눈 떠보니 '나'로 태어난 사람.   기억의 수첩을 뒤적여 본다. 맨 첫 장엔 무엇이 쓰여 있을까. 후뢰시맨 가면을 쓰고 엑스칼리버 장난감을 휘두르던 아이. 다섯 살 첫 기억에서 나는 악의 세력에 맞서는 정의로운 용사이자 세상의 주인공이었다. 좀 더 커서 마왕을 단칼에 썰어버릴 줄 알았던 나는, 거울 속 빨갛게 올라온 여드름 하나에도 어쩔 줄 몰라 하는 어른이 됐다. 정의로움으로 세상을 밝힐 줄 알았던 나는, 블로그
[월간 2024밈] 4월 편 - 잼얘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HSAD 광고 사건  펠꾸 모음  카카오톡 미니 이모티콘  잼얘 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음식을 맛있게 먹기로 유명한 유튜브 먹방 유튜버 떵개떵. 출처: 유튜브 떵개떵  음식을 맛있게 먹는 떵개떵의 이름에서 따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떵개했다'라는 말을 사용해요! '오늘 점심
사람, 마음을 ‘기술’하다
  어느 날, 우리 모두에게 미션이 생겼다.   업계 상관없이 맞이한 그 미션은 바로 ‘AI 시대에 대한 적응’이다. AI는 디지털로 인한 정보의 평등을 타고 빠르게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다. 나름 비슷한 종류의 변화들에 힘껏 적응해 왔던 90년대생임에도 불구하고 어색하고 어려울 정도이다. AI를 어떻게 공부해야 할지부터 받아들이는 태도까지 정해진 것은 없으며 모두가 시대 변화의 과도기를 겪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