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크리에이티브가 달라! DCA 대학생광고대상
대홍기획 기사입력 2021.10.22 12:00 조회 1657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가을, 반가운 소식이 들려옵니다. 바로 <DCA(Daehong Creative Awards) 대학생광고대상>. 유난히 뜨거웠던 올여름, 미래의 광고인을 꿈꾸는 많은 대학생이 DCA 대학생광고대상 공모전에 도전했습니다. 대홍기획의 축제이자 차세대 광고인이 꿈을 키우는 현장. 이들의 뜨거운 열정과 통통 튀는 크리에이티브를 만나보세요.
 
 
 
예비 광고인 양성을 목표로 시작된 <DCA 대학생광고대상>이 어느덧 38회를 맞이했습니다. 올해에는 5천7백여 명의 대학생이 참여해 총 2천여 편의 작품을 출품했죠. 코로나19로 인해 심사를 제외한 모든 과정은 비대면으로 진행됐습니다.
 










올해 DCA 대학생광고대상에는 롯데칠성음료, 멕시카나, DB그룹, 에이블리 등 8개 브랜드가 과제로 제시됐습니다. MZ세대인 대학생들은 사회적 관심사인 팬데믹, 비대면, 친환경 가치, 영타깃의 라이프스타일 변화 등을 두루 근거로 삼아 흥미로운 접근을 이어갔습니다. 메타버스, 버추얼 인플루언서, 틱톡 챌린지 등 트렌디한 이슈와 접목한 컨텐츠를 만들어 신선한 감각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제38회 DCA 대학생광고대상> 본선 심사 현장. 학계 및 광고계 권위자로 구성된 심사위원이 공정하게 평가한다.
 
치열한 1, 2차 예선을 거쳐 파이널리스트로 선정된 20개 작품(기획 10편 / 작품 10편)을 바탕으로 학계 및 광고계 권위자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공정한 본선 심사 과정을 거쳤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본선 프레젠테이션 심사는 학생들이 사전에 제출한 영상을 통해 비대면 형식으로 진행했습니다. 특별히 올해에는 2천4백만 원으로 상금 규모가 대폭 상승했고, 기획/작품 부문을 통합해 단 한 편만을 대상으로 선정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심사위원단의 연이은 상의와 심사숙고 끝에 칠성사이다의 본질인 맛과 브랜드 정체성에 중점을 두고 전략을 세운 칠성사이다 제로 ‘REAL TASTY REAL DNA’가 대상작으로 선정됐습니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시상식은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DCA 공모전에 아쉽게 탈락한 작품들에 대해 대홍기획 현직 광고인이 피드백을 해주는 ‘세상에 나쁜 아이디어는 없다(세나아)’ 프로그램이 언택트로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예비 광고인에게 더 큰 힘을 실어주고자 기획된 세나아는 지난해 첫 시행 이후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다시 준비됐습니다. 힘이 되는 생생한 피드백과 응원을 받아 부디 예비 광고인들이 더 큰 꿈을 꿀 수 있길 기원합니다.
 
* ‘세나아’는 DCA 공모전 탈락팀을 대상으로 현직 대홍기획 광고인이 1 대 1 피드백을 해주는 재능기부 프로그램입니다.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모집했으며 신청자(제38회 DCA 탈락자) 중 50팀을 선정해 언택트 방식으로 맞춤형 멘토링을 진행했습니다.
 

코로나19로 광고업계의 불황이 지속되고 있어 안타깝습니다. 그럼에도 제38회를 맞은 DCA 대학생광고대상 출품작의 양적, 질적인 수준은 놀라웠습니다. 예비 광고인들의 광고에 대한 열정을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 나아가 광고계의 밝은 미래도 확인했습니다. 공모전을 통해 두 가지의 공통적 트렌드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첫째, 사회적으로 지속되는 침울한 상황을 극복하고자 꿈과 희망을 제공하려는 컨셉을 활용한 광고들이 많았습니다. 광고는 필연적으로 시대적 상황을 반영하는 거울이기 때문입니다. 둘째, 주류 광고 매체의 변화였습니다. 과거의 ATL 중심에서 온라인이나 OOH 매체와 같은 BTL로의 확연한 변화를 감지할 수 있었습니다.
 
올해 대상을 수상한 ‘DNA부터 끌리는 칠성사이다 제로’는 칠성사이다의 전통적인 ‘맛’이 ‘제로’로 이어진다는 개념을 DNA라는 함축된 표현을 통해 구현했습니다. 전략에서 도출된 개념이 최종 제작물에 일관성 있게 잘 표현됐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금상을 수상한 ‘롤러코스터도 환승이 된다고?’는 롯데월드 어드벤처 롤러코스터의 모습을 지하철역 스크린도어에 구현함으로써 실재감을 통해 소비자들의 이용 동기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금상을 수상한 ‘Don’t worry Be ABLY’는 ‘초개인화 AI 알고리즘’ 서비스가 편리함이라는 기능적 편익을 넘어서 즐거움이라는 상징적, 감성적 편익을 제공한다는 컨셉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DCA 공모전은 참가자들 간의 경쟁의 장이라기보다는 같은 꿈을 꾸는 예비 광고인들 모두가 함께하는 축제의 장으로서 의미가 더 큽니다. 이런 의미에서 수상자, 비수상자 구분 없이 모든 참여자에게 찬사와 격려를 보냅니다.
 
작년도 DCA 대학생광고대상에서 브랜드의 문제를 팀만의 시선으로 정의하고 해결하기 위해 치열하게 고민했던 경험이 입사 과정에서 내공으로 작용했습니다. 협업 과정에서 느낄 수 있는 설렘과 배움이 DCA 참가자 여러분께 큰 자산이 될 거라 확신합니다. 만남이 어려운 시기에 공모전 진행의 어려움을 잘 알기에 참가하신 모든 분께 깊은 공감과 응원을 전합니다.
 
 
#대홍기획 #DCA #공모전 #광고공모전 #대학생 #세나아 #광고대상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광고로 읽는 심리학] 광고음악이 소비자를 움직인다
때론 친근한 리듬으로 소비자의 귀를 중독시키고, 때론 진한 감성으로 소비자의 의심과 불안을 무장해제하는 광고음악. 사람의 심리를 자유자재로 변화시키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음악은 언제나 광고의 든든한 구원 투수다.
[Campaign] 힌트는 간단한 진리에서 KDB대우증권
ELS, DLS, ETF, KOSPI, KOSDAQ…. 재테크나 금융 쪽에 웬만큼 관심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풀 워드(Full Word)로 써도 그 뜻을 정확히 이해하기 어려운 단어들이다. 광고하기 쉬운 카테고리가 어디있겠느냐만, 증권 분야는 단어부터 어려운 배경 지식도 알아야 했기에 처음부터 쉽지 않겠다는 예감이 들었다. 하지만 대한민국 넘버원 증권사로 군림한 KDB대우증권이 대홍기획으로 넘어왔으니, 다시 새롭게 커뮤니케
[Trend] 2022년 주목해야 하는 마케팅 트렌드
 2022년 주목해야 하는 마케팅 트렌드 글  류현준 팀장 | 이노션 월드와이드 인사이트전략2팀   본격화된 4차 산업 혁명으로의 전환, 이를 가속화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불확실성과 변화가 일상 인 시대가 되었다. 비즈니스, 소비자의 역할, 행동 양식 등의 가파른 변화의 흐름 속에서 기업들의 생존을 위해서 비즈니스 모델의 혁신뿐만 아니라, 마케팅 혁신 또한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기이다. 이노션 인사이
[M Insight] 2022년 상반기 광고시장 결산 및 하반기 전망
 2022년 상반기 광고시장 결산 및 하반기 전망 글  이혜미 프로 | 제일기획, 미디어 퍼포먼스1팀    지난 21년 광고시장은 전년대비 20.4% 성장한 13조 9,889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현행 기준 광고비 집계 이후 최고의 성장률로 2011년 이후 10년 만에 방송과 디지털, 인쇄, OOH 광고 매체 시장이 동반 성장하는 기록을 남겼다. 이로써 광고 시장은 코로나 펜데믹 이후 경기 침체 우
[who’s the next generati on?] Let’s Talk About Queen YuNa Kim, 김연아, 새로운 희망을 말하다
INTERVIEW Kim Jin (INNOCEAN worldwide ) 대한민국 역사상 유례없는 스물두 살을 살고 있는김연아. 그녀에게 2011년과 2012년은 지금껏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세계와의 만남이라고 할 수있다. 피겨 스케이팅이라는 불모의 영역에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라는 성과를 내고, 전 국민이 사랑하는 셀러브리티로서, 스포츠 외교뿐 아니라 유니세프, 장애인 올림픽 홍보대사 활동을 하는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얼굴로서 잠시 스케이트를
[Campaign] 힌트는 간단한 진리에서 KDB대우증권
ELS, DLS, ETF, KOSPI, KOSDAQ…. 재테크나 금융 쪽에 웬만큼 관심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풀 워드(Full Word)로 써도 그 뜻을 정확히 이해하기 어려운 단어들이다. 광고하기 쉬운 카테고리가 어디있겠느냐만, 증권 분야는 단어부터 어려운 배경 지식도 알아야 했기에 처음부터 쉽지 않겠다는 예감이 들었다. 하지만 대한민국 넘버원 증권사로 군림한 KDB대우증권이 대홍기획으로 넘어왔으니, 다시 새롭게 커뮤니케
[AD Insight] 코로나 팬데믹 6개월 후, 미디어 소비 변화와 매체별 광고 시장
2020년 상반기 광고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큰 충격을 겪었다. 특히 광고 시장은 기업의 경제 활동과 가계 소비 심리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제일기획의 광고연감자료에 의하면 IMF 외 환위기의 1998년 총 광고비는 전년 대비 35.2% 감소했고, 금융 위기의 2009년에도 전년 대비 5.3% 감소한 바 있다.
덴츠, 제75회 <광고 전통상> 최종 선정/발표
   덴츠가 제75회 <광고전통상> 모든 입상작품을 최종 선정, 발표했다. 영예의 종합상에는 산토리 홀딩스가 선정되었다. 종합상은 광고활동 전반에 걸쳐 특히 뛰어난 성과를 거둔 광고주에게 주어지는 상이며, 산토리 홀딩스는 3년 연속 통산 25번째 종합상 수상이 되었으며, 이번에는 '필름광고', '브랜드 체험' 2개 부문에서 최고상과 '필름광고', OOH광고, '브랜드 체험', '이노베이티브 어프로치' 4개 부문에서 5
코로나 팬데믹 시대를 시작한 2020년 광고계를 돌아보며 ...
벌써 올해 한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덕분(?)에 한 것도 없이 시간만 후딱 지나간듯한 느낌이 듭니다. 올해의 광고계를 휩쓴 키워드를 뽑아 본다고 한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김광석: 언택트(Untact)가 아닐까요? 아무래도 코로나로 인해 가장 포괄적으로 대두 되었던 단어이니까요.
코로나 팬데믹 2년, 위기를 기회로 만든 광고 시장
 코로나 충격에도 불구하고, 국내 경제는 빠른 회복력을 보여줬다. 지난 10월, 국제통화기금(IMF)은 21년 국내 경제 성장률이 4.3%을 기록할 것이며, 코로나 충격에 따른 역 성장의 기저 영향을 제거한 20-21년 평균 국내 성장률은 1.7%이라 발표했다. 이는 미국 1.35%를 비롯해 선진국 평균 0.4%를 크게 상회한 수치다(IMF, World Economic Outlook). 또한 지난 2021년 12월의 OECD 경제성장 발표에서
[Campaign] 힌트는 간단한 진리에서 KDB대우증권
ELS, DLS, ETF, KOSPI, KOSDAQ…. 재테크나 금융 쪽에 웬만큼 관심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풀 워드(Full Word)로 써도 그 뜻을 정확히 이해하기 어려운 단어들이다. 광고하기 쉬운 카테고리가 어디있겠느냐만, 증권 분야는 단어부터 어려운 배경 지식도 알아야 했기에 처음부터 쉽지 않겠다는 예감이 들었다. 하지만 대한민국 넘버원 증권사로 군림한 KDB대우증권이 대홍기획으로 넘어왔으니, 다시 새롭게 커뮤니케
[AD Insight] 코로나 팬데믹 6개월 후, 미디어 소비 변화와 매체별 광고 시장
2020년 상반기 광고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큰 충격을 겪었다. 특히 광고 시장은 기업의 경제 활동과 가계 소비 심리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제일기획의 광고연감자료에 의하면 IMF 외 환위기의 1998년 총 광고비는 전년 대비 35.2% 감소했고, 금융 위기의 2009년에도 전년 대비 5.3% 감소한 바 있다.
덴츠, 제75회 <광고 전통상> 최종 선정/발표
   덴츠가 제75회 <광고전통상> 모든 입상작품을 최종 선정, 발표했다. 영예의 종합상에는 산토리 홀딩스가 선정되었다. 종합상은 광고활동 전반에 걸쳐 특히 뛰어난 성과를 거둔 광고주에게 주어지는 상이며, 산토리 홀딩스는 3년 연속 통산 25번째 종합상 수상이 되었으며, 이번에는 '필름광고', '브랜드 체험' 2개 부문에서 최고상과 '필름광고', OOH광고, '브랜드 체험', '이노베이티브 어프로치' 4개 부문에서 5
코로나 팬데믹 시대를 시작한 2020년 광고계를 돌아보며 ...
벌써 올해 한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덕분(?)에 한 것도 없이 시간만 후딱 지나간듯한 느낌이 듭니다. 올해의 광고계를 휩쓴 키워드를 뽑아 본다고 한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김광석: 언택트(Untact)가 아닐까요? 아무래도 코로나로 인해 가장 포괄적으로 대두 되었던 단어이니까요.
코로나 팬데믹 2년, 위기를 기회로 만든 광고 시장
 코로나 충격에도 불구하고, 국내 경제는 빠른 회복력을 보여줬다. 지난 10월, 국제통화기금(IMF)은 21년 국내 경제 성장률이 4.3%을 기록할 것이며, 코로나 충격에 따른 역 성장의 기저 영향을 제거한 20-21년 평균 국내 성장률은 1.7%이라 발표했다. 이는 미국 1.35%를 비롯해 선진국 평균 0.4%를 크게 상회한 수치다(IMF, World Economic Outlook). 또한 지난 2021년 12월의 OECD 경제성장 발표에서
[Campaign] 힌트는 간단한 진리에서 KDB대우증권
ELS, DLS, ETF, KOSPI, KOSDAQ…. 재테크나 금융 쪽에 웬만큼 관심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풀 워드(Full Word)로 써도 그 뜻을 정확히 이해하기 어려운 단어들이다. 광고하기 쉬운 카테고리가 어디있겠느냐만, 증권 분야는 단어부터 어려운 배경 지식도 알아야 했기에 처음부터 쉽지 않겠다는 예감이 들었다. 하지만 대한민국 넘버원 증권사로 군림한 KDB대우증권이 대홍기획으로 넘어왔으니, 다시 새롭게 커뮤니케
[AD Insight] 코로나 팬데믹 6개월 후, 미디어 소비 변화와 매체별 광고 시장
2020년 상반기 광고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큰 충격을 겪었다. 특히 광고 시장은 기업의 경제 활동과 가계 소비 심리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제일기획의 광고연감자료에 의하면 IMF 외 환위기의 1998년 총 광고비는 전년 대비 35.2% 감소했고, 금융 위기의 2009년에도 전년 대비 5.3% 감소한 바 있다.
덴츠, 제75회 <광고 전통상> 최종 선정/발표
   덴츠가 제75회 <광고전통상> 모든 입상작품을 최종 선정, 발표했다. 영예의 종합상에는 산토리 홀딩스가 선정되었다. 종합상은 광고활동 전반에 걸쳐 특히 뛰어난 성과를 거둔 광고주에게 주어지는 상이며, 산토리 홀딩스는 3년 연속 통산 25번째 종합상 수상이 되었으며, 이번에는 '필름광고', '브랜드 체험' 2개 부문에서 최고상과 '필름광고', OOH광고, '브랜드 체험', '이노베이티브 어프로치' 4개 부문에서 5
코로나 팬데믹 시대를 시작한 2020년 광고계를 돌아보며 ...
벌써 올해 한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덕분(?)에 한 것도 없이 시간만 후딱 지나간듯한 느낌이 듭니다. 올해의 광고계를 휩쓴 키워드를 뽑아 본다고 한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김광석: 언택트(Untact)가 아닐까요? 아무래도 코로나로 인해 가장 포괄적으로 대두 되었던 단어이니까요.
코로나 팬데믹 2년, 위기를 기회로 만든 광고 시장
 코로나 충격에도 불구하고, 국내 경제는 빠른 회복력을 보여줬다. 지난 10월, 국제통화기금(IMF)은 21년 국내 경제 성장률이 4.3%을 기록할 것이며, 코로나 충격에 따른 역 성장의 기저 영향을 제거한 20-21년 평균 국내 성장률은 1.7%이라 발표했다. 이는 미국 1.35%를 비롯해 선진국 평균 0.4%를 크게 상회한 수치다(IMF, World Economic Outlook). 또한 지난 2021년 12월의 OECD 경제성장 발표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