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만하니 왔지
대홍기획 기사입력 2021.05.11 12:00 조회 2129
   
  
글 이우성 / 시인, 컨텐츠 에이전시 <미남컴퍼니> 대표
 
 
  
 
‘무야호’가 유행이란 이야기를 듣고 ‘그게 뭐지?’ 속으로 생각했지만, 태연하게 고개를 끄덕였다. 단톡방에서 한 친구가 무야호 짤 올린걸 보고서야 아, 이거, 어렴풋이 눈치챘는데, 그 순간에도 정확하게 이해는 못하고 ‘야호를 저렇게 표현하나’ 정도 짐작했다. 마침 누군가 물어봐 주었다. “뭐야? 야호야?” 덕분에 더 알게 됐는데, 아직 모르겠다. 무야호가... 뭐야?
  
몰라서 묻는 거 아니다. 안다. 그러니까 내가 하고 싶은 말이 뭐냐면, 별 의미 없다는 것이다. 친구랑 메시지 주고받을 때나 단톡방에서 이야기 나눌 때 어느 순간 분위기가 확 뜨면, 무야호 짤을 보낼 수 있다. 야호, 라고 환호성 치고 싶을 때 사용해도 되고, 또 언제 사용할까? 음, 한동안 연락 없는 친구에게 무야호 짤을 보낼 수도 있겠다(이렇게 설명하는 거 자체가 ‘무야호’스럽지 못하지). 나는 지금, 새 대륙을 찾아 떠나는 배의 이름에 대해 이야기하려는 게 아니다. 따지고 보니 의미가 없으며, 의미가 없으니 아무 때나 사용할 수 있다는 것. 의미가 없다는 게 의미고, 의미를 묻는 것 자체가 무야호에 녹아들지 못하는 것이라는, 뭐랄까, 그냥 아저씨 같은 소리를 하는 거지.
  
 
  
출처 MBC ‘무한도전’ 캡처
   
 
의미를 찾는 것은 인간의 고질병이다. 밑줄 그은 단어의 의미를 고르시오, 같은 말도 안 되는 시 독해 문제가 있을 정도니까. 인간은 고질병을 안고도 잘 살았다. ‘의미’를 묻는 데서 더 나아가, 과거에 소비된 컨텐츠가 다시 등장하고 인기를 끄는 것에 대한 의미까지 굳이 분석하는 작업도 활발하다. 그럴듯한 이유를 늘어놓는다. ‘의미’ 있는 일이고, 일리도 있어 보인다. 딱히 그걸 부정해야겠다는 것은 아니지만, 의미가 없어서 의미 없이 주목받은 것들의 의미를 묻는 것이 우문우답 같다.
  
내 기준에선 브레이브걸스 롤린 열풍도 딱히 의미는 없어 보인다. 진정성이 통했다느니, 좋은 컨텐츠는 제 평가를 받는다는 식으로 접근하는 건 끼워 맞추기다. 사람들은 언더독이 성공하는 걸 보고 싶어하고, 브레이브걸스는 우연히 발견된 언더독이었다. 때마침 이들에겐 미담이랄 게 있었다. 좋게 보면 모든 게 좋다. 그냥 그렇게 된 것이다. 운은 좋았다. 롤린이 회자되기 시작하고 지금까지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이 학폭이나 인성 등에 관한 부정적 이슈가 없었다. 시기를 감안하면, 굉장히 운이 좋은 거 아닌가?
  
무야호와 롤린 말고도 난데없이 인기를 끄는 것은 많다. LG텔레콤 브랜드 마스코트 홀맨도 돌아왔다. 딱히 기다린 이들이 있었던 것 같진 않은데 돌아온 걸 보니 반갑기는 하다. 홀맨은 지금 이곳에 있어서 새롭다. 천마표 시멘트 팝콘 같은 것도 있다. ‘천마표 시멘트’는 꽤 낯익은 이름이다. 잘 아는 사람은 많지 않겠지만 전혀 모르는 사람도 적다. 대중적이라면 대중적인데 편의점에 나타났다. 다행히 시멘트는 아니다. 역시, 지금 이곳에 있어서 흥미롭다.
  
이름 좀 알려진 브랜드는 다들 자신의 오래된 창고를 뒤지며 ‘아, 뭐 좀 바꿔서 내놓을 만한 게 없나’ 찾고 있을 것 같다. 이런 것들을 모아놓고 관찰하면 경향성을 띠는 것처럼 보이는데 ‘레트로’는 이미 그 자체로 낡아서 ‘트렌드’라고 하기도 민망하다. 나는 아무리 생각해도 그저 어떤 우연의 결과라고 밖에는 보이지 않지만, 누군가는 트렌드의 일부라고 판단하는 것 같다. 뭐, 그럴 수 있겠지. 아이러니하게도 많은 사람들이 새롭다고 느껴서 돌아온 것들을 좋아한다. 최신은 가장 새로운 것을 뜻하는 단어인데, 국어사전에서 의미를 바꿔야 할 것 같다. ‘어떤 이유에서건 지금 낯설게 느껴지는 것’ 정도로. 의미라는 게 이렇게 불완전하다.
 
  
 
  
출처 San Francisco Museum of Modern Art, FHKE
   
 
 
오히려 나는 이런 지점이 아닐까 싶다. 예를 들어, 뒤샹이 변기를 미술관 전시장 안에 가져다 놓은 것. 변기도 미술관도 새롭지 않은데, 미술관에 놓인 변기는 ‘그때’ 새로웠던 것. 다시, 새롭다는 것은 뭘까에 대해 생각할 시점인 것만은 분명한데, 따지고 보면 늘 그런 시점이었을 것이다. 싫증은 생명의 본질이니까.
  
이야기가 영 딴 데로 와버린 거 같은데, 조금 더 딴 데로 가자면, 유재석이 여전히 국민 MC라는게 나는 엄청 놀랍다. 숱한 컨텐츠가 만들어지고 사라지고 회자되는 와중에 예전에 인기가 많았는데 줄곧 인기가 많았고 지금도 인기가 많은 것이 있다니. 유행의 흐름을 이탈해버리는, 신화에 가까운 존재. 유재석을 검색하면 소속 그룹이 ‘싹쓰리’라고 적혀있다. 유재석은 싹쓰리에서 이효리를 소환했고, ‘환불원정대’로 엄정화를 소환했으며, 과거 예능의 정점이었던 ‘천생연분’을 다시 떠올리게 만들었다. 트로트도 불렀다! 엄마도 유재석을 알고 조카도 유재석을 안다. 우연이라거나, 어쩌다 됐다는 식으로 설명이 안 된다. 의미가 있을 것이다. 굳이 돌아올 필요 없이 우리와 동시대에 있던 유재석을 연구하는 것이, 돌아온 것들의 의미와 ‘의미’를 이해하는 선명한 방식이 되지 않을까? 이 과정에 얽힌 정서는 MZ세대가 이해 못할 특별한 것이다.
  
뜬금없이 내놓고 싶은 음모론 하나. 작금의 문화가 혹시 유재석을 비롯한 몇몇 뛰어난 엔터테이너에 의해 좌지우지되고 있는 것은 아닐까. 김태호 PD 같은 사람, ‘응답하라 시리즈’를 만든 신원호 PD나 이우정 작가 같은 사람들. 그들이 어떤 시점을 지금 여기로 소환하고 있는 거 아니겠냐고. 의도는? 음, 그런 건 찾지 말자. 그냥, 별 의미 없이 하는 얘기니까! 이럴 때 하는 말이 있다. 무야호!
 
Again ·  뒤샹 ·  레트로 ·  롤린 ·  무야호 ·  역주행 ·  유행 ·  이우성 ·  트렌드 ·  홀맨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드라마 속 간접광고 논란
요즘 ‘꽃보다남자’, ‘유리의 성’, ‘아내와 여자’ 등 인기 드라마의 간접광고가 지나친 노출로 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인기드라마일수록 그 속에 비춰지는 제품에 대해 기대 이상을 넘어 대박까지 광고 효과를 터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협찬사간의 보이지 않은 간접광고 경쟁 역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날로 치열해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또한 극의 흐름이나 작품의 질 저하엔 아랑곳하지 않고 많은 간접광고를 활용한 덕분에 오히려 시청자들이 그 제품이나 기업에 대해 반감을 가지게 되거나 광고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자리 잡는다는 문제점도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간접광고를 무조건 부정하거나 광고 시장을 왜곡시키는 원인으로 취급하여서는 안 될 것이다.
"그러니까 날 추앙해요." -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보통 저녁 10시면 잠이 드는데, 최근 주말은 좀 달랐다. 드라마 <나의 해방 일지>를 보는 시간. 방송국의 편협한 편성 시간에 휘둘릴 수 없다며, 상쾌한 컨디션을 위해 다음 날 재방이나 VOD로 봐도 되겠지만, 반드시 이 드라마만큼은 제시간에 가장 빨리 시청하는 애청자가 되고 싶은… 뭐 그런 드라마였다.
메타버스를 여행하는 어른들을 위한 안내서 3. 판타지 맵 여행하기
  “대체 거기서 뭘 하며 노는 거야?”   제일매거진 메타버스 체험기를 통해 우리는 아바타 만들기, 인테리어 꾸미기 등을 함께 해보았습니다. 하지만 체험기를 읽은 주변 어른 세대 동료들은 여전히 궁금증이 많더군요. 주로 메타버스에서 뭘 하고 노느냐는 의문이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메타버스 안내서에선 MZ 세대가 아니어도 쉽게 즐길 수 있는 판타지 맵을 탐험해 볼 예정입니다.   제페토에선 미니 공간 개념으로 다양한 맵이 있습니다. 인증샷 찍는 데 최적화된 맵, 뛰고 구르는 게임에 가까운 맵 등 다양한 맵이 있습니다. 그중엔 판타지 공간을 구현해 놓은 것들도 제법 많은데요. 인기 판타지 맵을 통해 메타버스에서 이용자들이 뭘 하고 노는지. 그리고 추가로 경험을 매력적으로 만들기 위해 판타지 IP를 어떻게 활용하는지 등을 살펴볼 예정입니다.
티파니가 레스토랑을 운영한다? 명품이 밀레니얼 세대를 만났을 때
명품, 즉 럭셔리 브랜드는 디자인과 제품의 질, 내구성 등 품질이 좋은 제품이라는 의미에서 철학과 가치를 중시하는 브랜드의 의미로 변화해 왔습니다. 그런데 최근 밀레니얼 세대가 소비시장의 큰손으로 떠오르면서 명품 브랜드의 행보가 심상치 않습니다. 고급스러운 백과 주얼리, 럭셔리 슈즈 대신 종이컵과 밥그릇, 슬리퍼와 운동화를 출시하는 명품 브랜드의 변화를 소비자는 어떤 의미로 받아들여야 할까요? 빠르게 변화하는 21세기를 맞이해, 명품 브랜드는 기존 전략과는 전혀 다른 방법으로 소비자에게 다가가고 있습니다. 
[Trend] 2022년 주목해야 하는 마케팅 트렌드
 2022년 주목해야 하는 마케팅 트렌드 글  류현준 팀장 | 이노션 월드와이드 인사이트전략2팀   본격화된 4차 산업 혁명으로의 전환, 이를 가속화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불확실성과 변화가 일상 인 시대가 되었다. 비즈니스, 소비자의 역할, 행동 양식 등의 가파른 변화의 흐름 속에서 기업들의 생존을 위해서 비즈니스 모델의 혁신뿐만 아니라, 마케팅 혁신 또한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기이다. 이노션 인사이
드라마 속 간접광고 논란
요즘 ‘꽃보다남자’, ‘유리의 성’, ‘아내와 여자’ 등 인기 드라마의 간접광고가 지나친 노출로 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인기드라마일수록 그 속에 비춰지는 제품에 대해 기대 이상을 넘어 대박까지 광고 효과를 터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협찬사간의 보이지 않은 간접광고 경쟁 역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날로 치열해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또한 극의 흐름이나 작품의 질 저하엔 아랑곳하지 않고 많은 간접광고를 활용한 덕분에 오히려 시청자들이 그 제품이나 기업에 대해 반감을 가지게 되거나 광고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자리 잡는다는 문제점도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간접광고를 무조건 부정하거나 광고 시장을 왜곡시키는 원인으로 취급하여서는 안 될 것이다.
[Case study] 인류를 위한 선물, 테라 스푸너
 100% 리얼탄산을 경험하는 또 다른 방법, 인체고막적 리얼사운드! 인류를 위한 선물, 테라 스푸너   글 신정수 CDㅣ차이커뮤니케이션
"그러니까 날 추앙해요." -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보통 저녁 10시면 잠이 드는데, 최근 주말은 좀 달랐다. 드라마 <나의 해방 일지>를 보는 시간. 방송국의 편협한 편성 시간에 휘둘릴 수 없다며, 상쾌한 컨디션을 위해 다음 날 재방이나 VOD로 봐도 되겠지만, 반드시 이 드라마만큼은 제시간에 가장 빨리 시청하는 애청자가 되고 싶은… 뭐 그런 드라마였다.
[Special Issue] 크리에이티브한 솔루션을 찾아내는 광고인들의 힘
크리에이티브한 솔루션을 찾아내는 광고인들의 힘 2021한국광고대회 Create Chance in Chaos!  50년 광고 역사와 함께한 연합회, 100년 미래 대한민국 광고 그리다 올 한해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창립 50주년을 맞이하여 ADZ의 지면을 빌어 대한민국 광고산업 역사 속 걸어온 발자취를 뒤돌아보고, 또 50년 뒤에도 변함없이 광고산업의 현장 속에서 성장 해나갈 협회의 역할과 비전에 관해 연재 기사로 전하는 기회를 가졌다
롯데칠성음료 <별빛 청하 스파클링>
2006년 광고 온에어 이후 ‘음식과 잘 어울리고 부담 없는 이미지’로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맞는 TPO를 제시해온 청하! 코로나19 이후 저도주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며 종류도 매우 다양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문화 속에서 청하는 새로운 TPO를 이끌어가기 위해 2011년 ‘청하 Dry’ 출시 이후 10년 만에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바로 청하와 화이트와인 블랜딩 그리고 스파클링의 조합인 ‘별빛 청하 스파클링’입니다.
드라마 속 간접광고 논란
요즘 ‘꽃보다남자’, ‘유리의 성’, ‘아내와 여자’ 등 인기 드라마의 간접광고가 지나친 노출로 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인기드라마일수록 그 속에 비춰지는 제품에 대해 기대 이상을 넘어 대박까지 광고 효과를 터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협찬사간의 보이지 않은 간접광고 경쟁 역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날로 치열해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또한 극의 흐름이나 작품의 질 저하엔 아랑곳하지 않고 많은 간접광고를 활용한 덕분에 오히려 시청자들이 그 제품이나 기업에 대해 반감을 가지게 되거나 광고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자리 잡는다는 문제점도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간접광고를 무조건 부정하거나 광고 시장을 왜곡시키는 원인으로 취급하여서는 안 될 것이다.
[Case study] 인류를 위한 선물, 테라 스푸너
 100% 리얼탄산을 경험하는 또 다른 방법, 인체고막적 리얼사운드! 인류를 위한 선물, 테라 스푸너   글 신정수 CDㅣ차이커뮤니케이션
"그러니까 날 추앙해요." -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보통 저녁 10시면 잠이 드는데, 최근 주말은 좀 달랐다. 드라마 <나의 해방 일지>를 보는 시간. 방송국의 편협한 편성 시간에 휘둘릴 수 없다며, 상쾌한 컨디션을 위해 다음 날 재방이나 VOD로 봐도 되겠지만, 반드시 이 드라마만큼은 제시간에 가장 빨리 시청하는 애청자가 되고 싶은… 뭐 그런 드라마였다.
[Special Issue] 크리에이티브한 솔루션을 찾아내는 광고인들의 힘
크리에이티브한 솔루션을 찾아내는 광고인들의 힘 2021한국광고대회 Create Chance in Chaos!  50년 광고 역사와 함께한 연합회, 100년 미래 대한민국 광고 그리다 올 한해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창립 50주년을 맞이하여 ADZ의 지면을 빌어 대한민국 광고산업 역사 속 걸어온 발자취를 뒤돌아보고, 또 50년 뒤에도 변함없이 광고산업의 현장 속에서 성장 해나갈 협회의 역할과 비전에 관해 연재 기사로 전하는 기회를 가졌다
롯데칠성음료 <별빛 청하 스파클링>
2006년 광고 온에어 이후 ‘음식과 잘 어울리고 부담 없는 이미지’로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맞는 TPO를 제시해온 청하! 코로나19 이후 저도주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며 종류도 매우 다양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문화 속에서 청하는 새로운 TPO를 이끌어가기 위해 2011년 ‘청하 Dry’ 출시 이후 10년 만에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바로 청하와 화이트와인 블랜딩 그리고 스파클링의 조합인 ‘별빛 청하 스파클링’입니다.
드라마 속 간접광고 논란
요즘 ‘꽃보다남자’, ‘유리의 성’, ‘아내와 여자’ 등 인기 드라마의 간접광고가 지나친 노출로 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인기드라마일수록 그 속에 비춰지는 제품에 대해 기대 이상을 넘어 대박까지 광고 효과를 터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협찬사간의 보이지 않은 간접광고 경쟁 역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날로 치열해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또한 극의 흐름이나 작품의 질 저하엔 아랑곳하지 않고 많은 간접광고를 활용한 덕분에 오히려 시청자들이 그 제품이나 기업에 대해 반감을 가지게 되거나 광고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자리 잡는다는 문제점도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간접광고를 무조건 부정하거나 광고 시장을 왜곡시키는 원인으로 취급하여서는 안 될 것이다.
[Case study] 인류를 위한 선물, 테라 스푸너
 100% 리얼탄산을 경험하는 또 다른 방법, 인체고막적 리얼사운드! 인류를 위한 선물, 테라 스푸너   글 신정수 CDㅣ차이커뮤니케이션
"그러니까 날 추앙해요." -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보통 저녁 10시면 잠이 드는데, 최근 주말은 좀 달랐다. 드라마 <나의 해방 일지>를 보는 시간. 방송국의 편협한 편성 시간에 휘둘릴 수 없다며, 상쾌한 컨디션을 위해 다음 날 재방이나 VOD로 봐도 되겠지만, 반드시 이 드라마만큼은 제시간에 가장 빨리 시청하는 애청자가 되고 싶은… 뭐 그런 드라마였다.
[Special Issue] 크리에이티브한 솔루션을 찾아내는 광고인들의 힘
크리에이티브한 솔루션을 찾아내는 광고인들의 힘 2021한국광고대회 Create Chance in Chaos!  50년 광고 역사와 함께한 연합회, 100년 미래 대한민국 광고 그리다 올 한해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창립 50주년을 맞이하여 ADZ의 지면을 빌어 대한민국 광고산업 역사 속 걸어온 발자취를 뒤돌아보고, 또 50년 뒤에도 변함없이 광고산업의 현장 속에서 성장 해나갈 협회의 역할과 비전에 관해 연재 기사로 전하는 기회를 가졌다
롯데칠성음료 <별빛 청하 스파클링>
2006년 광고 온에어 이후 ‘음식과 잘 어울리고 부담 없는 이미지’로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맞는 TPO를 제시해온 청하! 코로나19 이후 저도주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며 종류도 매우 다양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문화 속에서 청하는 새로운 TPO를 이끌어가기 위해 2011년 ‘청하 Dry’ 출시 이후 10년 만에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바로 청하와 화이트와인 블랜딩 그리고 스파클링의 조합인 ‘별빛 청하 스파클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