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단어 프레젠테이션
커뮤니케이션북스(주) 기사입력 2014.04.29 12:00 조회 7491

 갈수록 프레젠테이션 능력이 중요해지고 있다. 그래서 프레젠테이션을 다룬 책은 많다. 그런데 대부분 멋진 슬라이드를 어떻게 만드는가에 대한 이야기다. 그것은 형식을 말한다. 중요한 것은 내용이다. 나아가 내용을 압축하는 기술이다. 어떻게 해야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가 하는 문제다. 메시지가 너무 많아서 행사가 끝난 후 청중이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면 커다란 손실이다. 프레젠테이션을 할 때 청중은 한 번에 하나만 기억한다. 그것도 주의를 기울여 잘 들어주었을 때 그렇다. 준비가 덜 될수록 말이 길어지는 법이다. 꼭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를 ‘한 단어’로 줄일 수 있는가? 요약하고 압축하라. 이 책을 읽고 나면 그럴 수 있다.



저자 소개
정상수
청주대학교 광고홍보학과 교수로 평생교육원장도 맡고 있다. 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와 대학원에서 연극영화 연출을 전공했다. 청주대학교에서 광고영상 제작, 아이디어 발상 등 크리에이티브 과목을 강의한다.
국내 최초의 광고대행사 오리콤에서 TV 광고 프로듀서로 광고 일을 시작해 20여 년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활동했다. 오길비앤드매더, 금강오길비그룹의 부사장을 역임했다. 모토로라, 유한킴벌리의 화이트, 좋은느낌, 하기스, 더페이스샵, 유니레버의 도브, 피자헛, 아이비엠, 코닥필름, 스프라이트, 네스카페 광고 등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광고주의 큰 신뢰를 받아 왔다. 뉴욕페스티벌, AME 어워즈 등의 심사위원과 한국광고PR실학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부산국제광고제 부집행위원장과 SBS 시청자 위원, 대한적십자사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홍보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또 KBS 라디오의 <성공예감 김방희입니다>에 고정출연하고 있다.
저서로 ?스매싱?(2010), ?텔레비전 광고제작?(2012), ?CF 직업?(2013), ?광고와 스토리텔링?(2009), ?함께해서 놀라움을?(2011), ?아우야 한 잔 받아라?(1982), 역서로 ?잠자는 아이디어 깨우기?(1999), ?데이비드 오길비의 어록?(2003), ?씽킹 플레이어?(2002), ?잘나가는 광고 만들기?(2004), ?미운 오리 새끼?(2002), ?효과적인 TV 광고 제작론?(1995) 등이 있다.


목 차
01 단순함의 힘
02 커뮤니케이션 목표의 단순화
03 ‘한 단어’ 콘셉트
04 청중의 이해
05 프레젠터의 유형
06 비주얼의 단순화
07 스토리보드 원고 작성
08 스피치 연습
09 청중 반응과 대응
10 프리셀링

 

프레젠테이션 ·  슬라이드 ·  형식 ·  기술 ·  청중 ·  손실 ·   ·  기억 ·  요약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광고로 읽는 심리학] 광고음악이 소비자를 움직인다
때론 친근한 리듬으로 소비자의 귀를 중독시키고, 때론 진한 감성으로 소비자의 의심과 불안을 무장해제하는 광고음악. 사람의 심리를 자유자재로 변화시키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음악은 언제나 광고의 든든한 구원 투수다.
[Campaign] 힌트는 간단한 진리에서 KDB대우증권
ELS, DLS, ETF, KOSPI, KOSDAQ…. 재테크나 금융 쪽에 웬만큼 관심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풀 워드(Full Word)로 써도 그 뜻을 정확히 이해하기 어려운 단어들이다. 광고하기 쉬운 카테고리가 어디있겠느냐만, 증권 분야는 단어부터 어려운 배경 지식도 알아야 했기에 처음부터 쉽지 않겠다는 예감이 들었다. 하지만 대한민국 넘버원 증권사로 군림한 KDB대우증권이 대홍기획으로 넘어왔으니, 다시 새롭게 커뮤니케
[Trend] 2022년 주목해야 하는 마케팅 트렌드
 2022년 주목해야 하는 마케팅 트렌드 글  류현준 팀장 | 이노션 월드와이드 인사이트전략2팀   본격화된 4차 산업 혁명으로의 전환, 이를 가속화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불확실성과 변화가 일상 인 시대가 되었다. 비즈니스, 소비자의 역할, 행동 양식 등의 가파른 변화의 흐름 속에서 기업들의 생존을 위해서 비즈니스 모델의 혁신뿐만 아니라, 마케팅 혁신 또한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기이다. 이노션 인사이
[M Insight] 2022년 상반기 광고시장 결산 및 하반기 전망
 2022년 상반기 광고시장 결산 및 하반기 전망 글  이혜미 프로 | 제일기획, 미디어 퍼포먼스1팀    지난 21년 광고시장은 전년대비 20.4% 성장한 13조 9,889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현행 기준 광고비 집계 이후 최고의 성장률로 2011년 이후 10년 만에 방송과 디지털, 인쇄, OOH 광고 매체 시장이 동반 성장하는 기록을 남겼다. 이로써 광고 시장은 코로나 펜데믹 이후 경기 침체 우
[who’s the next generati on?] Let’s Talk About Queen YuNa Kim, 김연아, 새로운 희망을 말하다
INTERVIEW Kim Jin (INNOCEAN worldwide ) 대한민국 역사상 유례없는 스물두 살을 살고 있는김연아. 그녀에게 2011년과 2012년은 지금껏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세계와의 만남이라고 할 수있다. 피겨 스케이팅이라는 불모의 영역에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라는 성과를 내고, 전 국민이 사랑하는 셀러브리티로서, 스포츠 외교뿐 아니라 유니세프, 장애인 올림픽 홍보대사 활동을 하는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얼굴로서 잠시 스케이트를
[Campaign] 힌트는 간단한 진리에서 KDB대우증권
ELS, DLS, ETF, KOSPI, KOSDAQ…. 재테크나 금융 쪽에 웬만큼 관심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풀 워드(Full Word)로 써도 그 뜻을 정확히 이해하기 어려운 단어들이다. 광고하기 쉬운 카테고리가 어디있겠느냐만, 증권 분야는 단어부터 어려운 배경 지식도 알아야 했기에 처음부터 쉽지 않겠다는 예감이 들었다. 하지만 대한민국 넘버원 증권사로 군림한 KDB대우증권이 대홍기획으로 넘어왔으니, 다시 새롭게 커뮤니케
[AD Insight] 코로나 팬데믹 6개월 후, 미디어 소비 변화와 매체별 광고 시장
2020년 상반기 광고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큰 충격을 겪었다. 특히 광고 시장은 기업의 경제 활동과 가계 소비 심리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제일기획의 광고연감자료에 의하면 IMF 외 환위기의 1998년 총 광고비는 전년 대비 35.2% 감소했고, 금융 위기의 2009년에도 전년 대비 5.3% 감소한 바 있다.
덴츠, 제75회 <광고 전통상> 최종 선정/발표
   덴츠가 제75회 <광고전통상> 모든 입상작품을 최종 선정, 발표했다. 영예의 종합상에는 산토리 홀딩스가 선정되었다. 종합상은 광고활동 전반에 걸쳐 특히 뛰어난 성과를 거둔 광고주에게 주어지는 상이며, 산토리 홀딩스는 3년 연속 통산 25번째 종합상 수상이 되었으며, 이번에는 '필름광고', '브랜드 체험' 2개 부문에서 최고상과 '필름광고', OOH광고, '브랜드 체험', '이노베이티브 어프로치' 4개 부문에서 5
코로나 팬데믹 시대를 시작한 2020년 광고계를 돌아보며 ...
벌써 올해 한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덕분(?)에 한 것도 없이 시간만 후딱 지나간듯한 느낌이 듭니다. 올해의 광고계를 휩쓴 키워드를 뽑아 본다고 한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김광석: 언택트(Untact)가 아닐까요? 아무래도 코로나로 인해 가장 포괄적으로 대두 되었던 단어이니까요.
코로나 팬데믹 2년, 위기를 기회로 만든 광고 시장
 코로나 충격에도 불구하고, 국내 경제는 빠른 회복력을 보여줬다. 지난 10월, 국제통화기금(IMF)은 21년 국내 경제 성장률이 4.3%을 기록할 것이며, 코로나 충격에 따른 역 성장의 기저 영향을 제거한 20-21년 평균 국내 성장률은 1.7%이라 발표했다. 이는 미국 1.35%를 비롯해 선진국 평균 0.4%를 크게 상회한 수치다(IMF, World Economic Outlook). 또한 지난 2021년 12월의 OECD 경제성장 발표에서
[Campaign] 힌트는 간단한 진리에서 KDB대우증권
ELS, DLS, ETF, KOSPI, KOSDAQ…. 재테크나 금융 쪽에 웬만큼 관심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풀 워드(Full Word)로 써도 그 뜻을 정확히 이해하기 어려운 단어들이다. 광고하기 쉬운 카테고리가 어디있겠느냐만, 증권 분야는 단어부터 어려운 배경 지식도 알아야 했기에 처음부터 쉽지 않겠다는 예감이 들었다. 하지만 대한민국 넘버원 증권사로 군림한 KDB대우증권이 대홍기획으로 넘어왔으니, 다시 새롭게 커뮤니케
[AD Insight] 코로나 팬데믹 6개월 후, 미디어 소비 변화와 매체별 광고 시장
2020년 상반기 광고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큰 충격을 겪었다. 특히 광고 시장은 기업의 경제 활동과 가계 소비 심리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제일기획의 광고연감자료에 의하면 IMF 외 환위기의 1998년 총 광고비는 전년 대비 35.2% 감소했고, 금융 위기의 2009년에도 전년 대비 5.3% 감소한 바 있다.
덴츠, 제75회 <광고 전통상> 최종 선정/발표
   덴츠가 제75회 <광고전통상> 모든 입상작품을 최종 선정, 발표했다. 영예의 종합상에는 산토리 홀딩스가 선정되었다. 종합상은 광고활동 전반에 걸쳐 특히 뛰어난 성과를 거둔 광고주에게 주어지는 상이며, 산토리 홀딩스는 3년 연속 통산 25번째 종합상 수상이 되었으며, 이번에는 '필름광고', '브랜드 체험' 2개 부문에서 최고상과 '필름광고', OOH광고, '브랜드 체험', '이노베이티브 어프로치' 4개 부문에서 5
코로나 팬데믹 시대를 시작한 2020년 광고계를 돌아보며 ...
벌써 올해 한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덕분(?)에 한 것도 없이 시간만 후딱 지나간듯한 느낌이 듭니다. 올해의 광고계를 휩쓴 키워드를 뽑아 본다고 한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김광석: 언택트(Untact)가 아닐까요? 아무래도 코로나로 인해 가장 포괄적으로 대두 되었던 단어이니까요.
코로나 팬데믹 2년, 위기를 기회로 만든 광고 시장
 코로나 충격에도 불구하고, 국내 경제는 빠른 회복력을 보여줬다. 지난 10월, 국제통화기금(IMF)은 21년 국내 경제 성장률이 4.3%을 기록할 것이며, 코로나 충격에 따른 역 성장의 기저 영향을 제거한 20-21년 평균 국내 성장률은 1.7%이라 발표했다. 이는 미국 1.35%를 비롯해 선진국 평균 0.4%를 크게 상회한 수치다(IMF, World Economic Outlook). 또한 지난 2021년 12월의 OECD 경제성장 발표에서
[Campaign] 힌트는 간단한 진리에서 KDB대우증권
ELS, DLS, ETF, KOSPI, KOSDAQ…. 재테크나 금융 쪽에 웬만큼 관심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풀 워드(Full Word)로 써도 그 뜻을 정확히 이해하기 어려운 단어들이다. 광고하기 쉬운 카테고리가 어디있겠느냐만, 증권 분야는 단어부터 어려운 배경 지식도 알아야 했기에 처음부터 쉽지 않겠다는 예감이 들었다. 하지만 대한민국 넘버원 증권사로 군림한 KDB대우증권이 대홍기획으로 넘어왔으니, 다시 새롭게 커뮤니케
[AD Insight] 코로나 팬데믹 6개월 후, 미디어 소비 변화와 매체별 광고 시장
2020년 상반기 광고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큰 충격을 겪었다. 특히 광고 시장은 기업의 경제 활동과 가계 소비 심리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제일기획의 광고연감자료에 의하면 IMF 외 환위기의 1998년 총 광고비는 전년 대비 35.2% 감소했고, 금융 위기의 2009년에도 전년 대비 5.3% 감소한 바 있다.
덴츠, 제75회 <광고 전통상> 최종 선정/발표
   덴츠가 제75회 <광고전통상> 모든 입상작품을 최종 선정, 발표했다. 영예의 종합상에는 산토리 홀딩스가 선정되었다. 종합상은 광고활동 전반에 걸쳐 특히 뛰어난 성과를 거둔 광고주에게 주어지는 상이며, 산토리 홀딩스는 3년 연속 통산 25번째 종합상 수상이 되었으며, 이번에는 '필름광고', '브랜드 체험' 2개 부문에서 최고상과 '필름광고', OOH광고, '브랜드 체험', '이노베이티브 어프로치' 4개 부문에서 5
코로나 팬데믹 시대를 시작한 2020년 광고계를 돌아보며 ...
벌써 올해 한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덕분(?)에 한 것도 없이 시간만 후딱 지나간듯한 느낌이 듭니다. 올해의 광고계를 휩쓴 키워드를 뽑아 본다고 한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김광석: 언택트(Untact)가 아닐까요? 아무래도 코로나로 인해 가장 포괄적으로 대두 되었던 단어이니까요.
코로나 팬데믹 2년, 위기를 기회로 만든 광고 시장
 코로나 충격에도 불구하고, 국내 경제는 빠른 회복력을 보여줬다. 지난 10월, 국제통화기금(IMF)은 21년 국내 경제 성장률이 4.3%을 기록할 것이며, 코로나 충격에 따른 역 성장의 기저 영향을 제거한 20-21년 평균 국내 성장률은 1.7%이라 발표했다. 이는 미국 1.35%를 비롯해 선진국 평균 0.4%를 크게 상회한 수치다(IMF, World Economic Outlook). 또한 지난 2021년 12월의 OECD 경제성장 발표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