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겁게 “휘바휘바!” - 롯데제과 자일리톨껌
기사입력 2003.03.06 02:09 조회 10594

<광고주 : 롯데제과, 광고회사 : 대홍기획>

 

핀란드에서 온 칭찬홍보대사, 즐겁게 “휘바휘바!”

칭찬받는 생활습관 만들기 캠페인 롯데제과 자일리톨껌 TV-CM

전국적으로 ‘칭찬합시다!’라는 프로그램이 엄청난 반향을 일으킨 적이 있다. 온갖 사건사고로 삭막해져만 가는 사회에 작은 칭찬이 주는 감동을 전하고 전국민이 칭찬받는 그날까지 칭찬하자던 TV프로그램. 최근 ‘칭찬합시다!’가 끝나면서 잠시 잊고 지내던 칭찬캠페인을 되새기게 하는 광고가 온에어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롯데제과 자일리톨 TV-CM. 그 동안 양치 후 씹는 껌, 잠자기 전 씹는 껌이라는 의외의 메시지와 함께 실제로 자일리톨껌을 애용하고 있는 핀란드인의 생활을 꾸밈없이 보여주었던 광고들과 달리, 여학교를 배경으로 한 이번 광고는 우리 실생활로 성큼 다가왔다.
 

광고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시끌벅적한 여학교의 점심시간. 한 여학생이 자일리톨통을 꺼내 흔들어 본다. 그 때 방금 양치를 한 듯 칫솔을 들고 나타난 친구가 자일리톨껌을 달라고 조르고, “양치했어?”라고 양치상태를 확인하고 자일리톨껌을 입에 넣어준다. 이 모습을 본 또 다른 친구가 자일리톨껌을 달라고 달려오고, 주위의 모든 친구들이 자일리톨껌을 향해 모여든다. 이 순간!!! 어디선가 나타난 흰수염의 핀란드 할아버지. 민속음악에 맞춰 즐겁게 “휘바휘바!(잘했어요!)”라며 춤을 추는데... 갑자기 나타나 춤을 추는 할아버지를 보고 어리둥절한 표정을 짓는 여학생들.
 

‘hyváá’는 핀란드어로 ‘잘했다’는 뜻. 지금까지 롯데 자일리톨이 가지는 자일리톨 원조국 ‘핀란드’의 이미지를 이어가기 위해 제작진은 핀란드 대사관 전화통을 불내면서 그 단어를 찾아냈다. 계속되는 전화가 귀찮았을 법도한데 핀란드 대사관측에서는 상당히 호의적으로 제작진을 대했다는데, 이는 자일리톨 덕분에 핀란드의 이미지가 국내에서 친근감있게 알려진 것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가 아니었을까.
 

 이번 롯데제과 자일리톨 광고를 기획한 대홍기획 김한철차장은 기획의도를 다음과 같이 밝혔다. “
 

’’핀란드에서는’’으로 시작하던 이전 광고는 충치예방의 일환으로 자일리톨을 실생활에 적극 활용하는 핀란드인의 다양한 생활 습관을 자연스럽게 보여주었다. 하지만 기록적인 매출신장에도 불구하고 정부차원에서 생활화를 권장하는 핀란드와 달리 우리나라에서는 자일리톨의 충치예방 효능에 대한 인식이 제대로 자리매김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현재 상황를 극복하고 자일리톨껌이 롱런 브랜드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소비자에게 자일리톨껌을 씹는 행위가 ‘충치예방을 위한 현명한 생활습관’으로 인식시켜야 한다는 결론에 다다랐다. 이번 광고는‘칭찬받는 생활습관’이라는 키메시지를 전달하는데 중점을 두었으며, 롯데제과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칭찬받는 생활습관 만들기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핀란드 할아버지 찾아 3만리!

칭찬받는 생활습관이라는 키메시지를 결정하고, 그렇다면 과연 누가 칭찬을 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었다. 결론은 롯데제과 자일리톨껌이 가지는 톡특한 이미지인 ‘핀란드’라는 자산을 이용하는 것. 이를 위해 담당PD와 CF감독은 자일리톨 원조 핀란드의 분위기를 가장 잘 살려줄 할아버지를 찾기 위해 캠코더와 노트북을 들고 영하 20도의 강추위의 나라 핀란드로 떠났다. 모델을 동영상으로 촬영하여 한국의 스텝들과 회의하기를 이주일. 맘에 드는 모델을 찾지 못한 캐스팅팀은 급기야 직접 모델을 섭외하기 위해 산타마을로 이동하고. 그곳에서 결국 찾는 이미지에 딱 맞는 모델 발견!
 

민속의상을 입고 100만불짜리 하얀수염을 가진 산타마을 문화홍보 비서관 Esa를 만난 캐스팅팀은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그를 찾아 산넘고 물건너 간 고난의 길이 아깝지 않았다고.
 

>> 문의전화 광고1본부 2셀 김한철차장(TEL: 3671-6365) PR팀 이문영 (TEL: 3671-6162)

휘바휘바 ·  자일리톨 ·   ·  롯데제과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월간 2024밈] 4월 편 - 잼얘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HSAD 광고 사건  펠꾸 모음  카카오톡 미니 이모티콘  잼얘 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음식을 맛있게 먹기로 유명한 유튜브 먹방 유튜버 떵개떵. 출처: 유튜브 떵개떵  음식을 맛있게 먹는 떵개떵의 이름에서 따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떵개했다'라는 말을 사용해요! '오늘 점심
우리의 일상을 금연 동기 가득한 일상으로, “이렇게 참은 김에, 이참에, 금연 어떠세요?”
“금연에 관심이 있는 흡연자들이 금연을 실천할 수 있도록 행동 메시지를 개발해 주세요.”
우리가 사랑한 다이닝, 아웃백 ㅣ 脫 패밀리레스토랑을 위한 2024년 아웃백 리브랜딩 캠페인
“패밀리레스토랑 1등을 넘어 캐주얼다이닝이라는 새로운 시장을 정의, 리딩하고 싶습니다”
근데, 언제 봤다고 주인공이세요?
  눈 떠보니 '나'로 태어난 사람.   기억의 수첩을 뒤적여 본다. 맨 첫 장엔 무엇이 쓰여 있을까. 후뢰시맨 가면을 쓰고 엑스칼리버 장난감을 휘두르던 아이. 다섯 살 첫 기억에서 나는 악의 세력에 맞서는 정의로운 용사이자 세상의 주인공이었다. 좀 더 커서 마왕을 단칼에 썰어버릴 줄 알았던 나는, 거울 속 빨갛게 올라온 여드름 하나에도 어쩔 줄 몰라 하는 어른이 됐다. 정의로움으로 세상을 밝힐 줄 알았던 나는, 블로그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HSAD가 선보이는 생성형 AI기반의 ‘LG 힐링미 아르테’ 예술 작품
생성형 AI기술을 활용해, LG전자 프리미엄 안마의자 ‘힐링미 아르테’ 디지털 캠페인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근데, 언제 봤다고 주인공이세요?
  눈 떠보니 '나'로 태어난 사람.   기억의 수첩을 뒤적여 본다. 맨 첫 장엔 무엇이 쓰여 있을까. 후뢰시맨 가면을 쓰고 엑스칼리버 장난감을 휘두르던 아이. 다섯 살 첫 기억에서 나는 악의 세력에 맞서는 정의로운 용사이자 세상의 주인공이었다. 좀 더 커서 마왕을 단칼에 썰어버릴 줄 알았던 나는, 거울 속 빨갛게 올라온 여드름 하나에도 어쩔 줄 몰라 하는 어른이 됐다. 정의로움으로 세상을 밝힐 줄 알았던 나는, 블로그
[월간 2024밈] 4월 편 - 잼얘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HSAD 광고 사건  펠꾸 모음  카카오톡 미니 이모티콘  잼얘 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음식을 맛있게 먹기로 유명한 유튜브 먹방 유튜버 떵개떵. 출처: 유튜브 떵개떵  음식을 맛있게 먹는 떵개떵의 이름에서 따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떵개했다'라는 말을 사용해요! '오늘 점심
사람, 마음을 ‘기술’하다
  어느 날, 우리 모두에게 미션이 생겼다.   업계 상관없이 맞이한 그 미션은 바로 ‘AI 시대에 대한 적응’이다. AI는 디지털로 인한 정보의 평등을 타고 빠르게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다. 나름 비슷한 종류의 변화들에 힘껏 적응해 왔던 90년대생임에도 불구하고 어색하고 어려울 정도이다. AI를 어떻게 공부해야 할지부터 받아들이는 태도까지 정해진 것은 없으며 모두가 시대 변화의 과도기를 겪고 있다.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HSAD가 선보이는 생성형 AI기반의 ‘LG 힐링미 아르테’ 예술 작품
생성형 AI기술을 활용해, LG전자 프리미엄 안마의자 ‘힐링미 아르테’ 디지털 캠페인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근데, 언제 봤다고 주인공이세요?
  눈 떠보니 '나'로 태어난 사람.   기억의 수첩을 뒤적여 본다. 맨 첫 장엔 무엇이 쓰여 있을까. 후뢰시맨 가면을 쓰고 엑스칼리버 장난감을 휘두르던 아이. 다섯 살 첫 기억에서 나는 악의 세력에 맞서는 정의로운 용사이자 세상의 주인공이었다. 좀 더 커서 마왕을 단칼에 썰어버릴 줄 알았던 나는, 거울 속 빨갛게 올라온 여드름 하나에도 어쩔 줄 몰라 하는 어른이 됐다. 정의로움으로 세상을 밝힐 줄 알았던 나는, 블로그
[월간 2024밈] 4월 편 - 잼얘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HSAD 광고 사건  펠꾸 모음  카카오톡 미니 이모티콘  잼얘 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음식을 맛있게 먹기로 유명한 유튜브 먹방 유튜버 떵개떵. 출처: 유튜브 떵개떵  음식을 맛있게 먹는 떵개떵의 이름에서 따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떵개했다'라는 말을 사용해요! '오늘 점심
사람, 마음을 ‘기술’하다
  어느 날, 우리 모두에게 미션이 생겼다.   업계 상관없이 맞이한 그 미션은 바로 ‘AI 시대에 대한 적응’이다. AI는 디지털로 인한 정보의 평등을 타고 빠르게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다. 나름 비슷한 종류의 변화들에 힘껏 적응해 왔던 90년대생임에도 불구하고 어색하고 어려울 정도이다. AI를 어떻게 공부해야 할지부터 받아들이는 태도까지 정해진 것은 없으며 모두가 시대 변화의 과도기를 겪고 있다.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HSAD가 선보이는 생성형 AI기반의 ‘LG 힐링미 아르테’ 예술 작품
생성형 AI기술을 활용해, LG전자 프리미엄 안마의자 ‘힐링미 아르테’ 디지털 캠페인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근데, 언제 봤다고 주인공이세요?
  눈 떠보니 '나'로 태어난 사람.   기억의 수첩을 뒤적여 본다. 맨 첫 장엔 무엇이 쓰여 있을까. 후뢰시맨 가면을 쓰고 엑스칼리버 장난감을 휘두르던 아이. 다섯 살 첫 기억에서 나는 악의 세력에 맞서는 정의로운 용사이자 세상의 주인공이었다. 좀 더 커서 마왕을 단칼에 썰어버릴 줄 알았던 나는, 거울 속 빨갛게 올라온 여드름 하나에도 어쩔 줄 몰라 하는 어른이 됐다. 정의로움으로 세상을 밝힐 줄 알았던 나는, 블로그
[월간 2024밈] 4월 편 - 잼얘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HSAD 광고 사건  펠꾸 모음  카카오톡 미니 이모티콘  잼얘 해봐.   오늘 점심 떵개했다 음식을 맛있게 먹기로 유명한 유튜브 먹방 유튜버 떵개떵. 출처: 유튜브 떵개떵  음식을 맛있게 먹는 떵개떵의 이름에서 따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떵개했다'라는 말을 사용해요! '오늘 점심
사람, 마음을 ‘기술’하다
  어느 날, 우리 모두에게 미션이 생겼다.   업계 상관없이 맞이한 그 미션은 바로 ‘AI 시대에 대한 적응’이다. AI는 디지털로 인한 정보의 평등을 타고 빠르게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다. 나름 비슷한 종류의 변화들에 힘껏 적응해 왔던 90년대생임에도 불구하고 어색하고 어려울 정도이다. AI를 어떻게 공부해야 할지부터 받아들이는 태도까지 정해진 것은 없으며 모두가 시대 변화의 과도기를 겪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