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 런칭광고 - 전지현 편
기사입력 2002.10.19 09:39 조회 9174

<광고주 : 해태제과, 광고회사 : 코콤포터노벨리>

 

전지현, “프랜” CF로 부드러운 감성여인으로 거듭

해태제과 신제품 “프랜”모델에 인기배우 “전지현” 기용

신개념 초코비킷 “프랜”의 나누고 싶은 부드러움 연기

전지현이 오랜만에 영화 <시월애> 를 연상시키는 아름다운 CF에 한층 성숙된 연기로 등장해서 화제다. 바로 해태제과의 신제품 <프랜> 의 TV-CM을 통해서다.




해태제과에서 새롭게 내놓은 기존의 초코스틱과는 전혀 다른 신개념의 초코비스킷, “프랜”은 공기를 넣은 초콜릿과 코코아비스킷에서 느껴지는 첫 느낌은 바로 "부드럽다"는 것이다. 지금까지의 초코스틱에서는 결코 느낄 수 없었던 프랜만의 부드러움을 어떻게 전달하는가가 이번 첫 광고의 가장 중요한 관건이었다. 오랜 고민 끝에 결국, 프랜이라는 이름에서 연상되는 프렌드(Friend)라는 의미와 부드럽다는 의미를 더해 "나누고 싶은 부드러움"이라는 컨셉을 이끌어 냈다. 도대체 얼마나 부드러우면 가슴 속 소중한 친구와 나누고 싶을 정도일까? 그 느낌을 전달하기 위한 모델로 영화 [시월애]에서 서정적 이미지를 보여 줬던 전지현이 캐스팅 되었다. 감성 광고의 백미라 불리는 초코릿 광고처럼 타겟의 감성을 자극하는 전지현의 감성 연기가 돋보이는 프랜의 런칭 광고.
 

광고의 배경은 아무도 없는 한 고등학교의 복도, 전지현이 학창시절을 회상하며 여기저기 둘러보고 있다. 창문 너머로 따뜻한 햇살과 부드러운 바람이 불어오고…. 복도에 떨어져 있는 흰 운동화 한 짝이 그녀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첫사랑 남학생을 생각나게 하는 운동화를 건드리는 순간 뒤에서 학창시절의 그 남학생이 그녀를 통과해 지나간다. 순식간의 환상을 경험한 그녀… 프랜을 베어 물며 그 부드러움을 나누고 싶은 간절함을 느낀다.
 

굳이 제품을 설명하지 않아도 프랜만의 부드러움이 느껴질 수 있도록 모든 것이 철저히 준비되었다. 배경도 음악도 조명도 부드럽게 더 부드럽게….
 

야니의 아름다운 피아노곡 “Before I go” 가 가슴깊이 울리는 가운데, 전지현의 리얼한 표정연기는 15초 광고가 아닌 영화 한 편을 보고 난 느낌이 들 정도로 진지했다. 눈가에 그렁그렁한 눈물까지 맺힌 마지막 표정은 촬영장 분위기를 엄숙하게 만들 정도였다고.
 

한편 프랜을 처음 먹어 본 그녀가 그 맛에 빠져 쉬지 않고 먹는 바람에, 제품 샘플을 얼마 준비하지 못한 제작팀을 바짝 긴장하게 하기도 했다.
 

가을과 함께 찾아 온, 부드러운 초코비스킷 프랜. 소비자들과의 첫 만남이 오랜 사랑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해 본다.

 

 >> 문의 해태제과㈜ 홍보팀 소성수 대리 : soss@ht.co.kr 전화:709-7552

코콤포터노벨리 서민경 대리 : thoth@korcom.com 전화:6366-1515

해태제과 ·  프랜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현실과 가상의 경계가 사라진다? 요즘 핫한 ‘메타버스’를 소개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마스크를 벗고 일상을 이어가는 곳이 있습니다. 그곳은 바로, 2021년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메타버스’인데요. IT 산업뿐 아니라 게임, 엔터, 교육 등 모든 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메타버스. 오늘 HS애드 블로그에서는 요즘 핫한 메타버스란 무엇인지, 또 메타버스를 활용한 사례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현실을
[Picturesque] 통계로 보는 배달 음식
1인 가구 하면 1코노미, 셀프 인테리어 등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그중 빼놓을 수 없는 게 혼밥과 배달 음식이다. 과거에는 음식점에서 주문 받은 메뉴를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 주류를 이뤘지만, 모바일 플랫폼의 발달과 기술 발전으로 인해 최근에는 배달앱을 비롯해 배달 플랫폼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그런가 하면 편리함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인해 1인 가구뿐 아니라 다인 가구의 배달 음식 이용률도 점점 늘고 있다. 바야흐로 배달 음식 전성 시대다.
[HOT CREATIVE] 감성광고에 대한 DISCOURSE
인간에 대한 애정, 따뜻한 정서가 가득 담긴 감성광고를 만들어내는 일은 광고인이 된 이후 줄곧 품어온 로망이다. 철저한 ‘이성’을 요구하는 광고주 앞에서 따뜻한 감성이 담긴 시안은 외면받는 신세지만, 나는 오늘도 최고의 감성광고를 만들어낼 그날을 기다리고 있다.
김재원, 나만 마신다고 약속해요-초록매실
<광고주 : 웅진식품 / 광고회사 : 코래드> "초록미남의 상큼한 유혹" - 웅진식품 초록매실 "나만 마신다고 약속해요~" 김재원의 백만불짜리 살인미소에 여자마음 흔들~ "과연 살인미소로구나~!" 요즘 김재원의 인기가 하늘을 찌른다. 드라마 <로망스>에서 선생님과의 순정적인 사랑을 보여주며 대한민국 대표 꽃미남 자리에 오른 김재원이 요즘 <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방송 매체의 뉴 스탠더드
  요즘 방송 매체를 집행하는 미디어 플래너는 대부분 변명 중이다. 코로나 초기에 상승했던 방송 시청률도 이젠 제자리를 찾아가는지 코로나 이전인 19년보다도 떨어지는 추세고, 이와 함께 작년 한 해를 참고 기다렸던 방송 매체 청약은 증가하며 ‘효율’이라는 지표가 매우 불안해졌다. 보통 방송 광고의 효율성은 얼마의 예산을 가지고 시청률 1%를 가져오느냐의 싸움이다. 시청률은 당연히 광고 효율에
[Picturesque] 통계로 보는 배달 음식
1인 가구 하면 1코노미, 셀프 인테리어 등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그중 빼놓을 수 없는 게 혼밥과 배달 음식이다. 과거에는 음식점에서 주문 받은 메뉴를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 주류를 이뤘지만, 모바일 플랫폼의 발달과 기술 발전으로 인해 최근에는 배달앱을 비롯해 배달 플랫폼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그런가 하면 편리함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인해 1인 가구뿐 아니라 다인 가구의 배달 음식 이용률도 점점 늘고 있다. 바야흐로 배달 음식 전성 시대다.
멀어질수록 가까워지는
  글 CS9팀 황호훈 CⓔM 2020. 코로나로 인해 전 세계 모든 것이 멈췄다. ‘전염’이라는 특성상 우리는 서로 멀어져야만 했다.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하지 않는가. 거리두기 1년. 몸의 거리는 멀어졌어도 마음의 거리만은 가깝게 만든 해외 광고를 소개한다. 이 시간만큼은 가까워져 보자.   동물과 거리 좁히기 IF WE DON’T HAVE
‘지금’과의 소통
    모든 단어 앞에 ‘지금’을 놓으면 가장 중요한 의미를 지니게 됩니다. 지금 친구, 지금 순간, 지금 감정, 지금 여행, 지금 꿈... 지금은 현재이기에 수많은 가능성과 기회가 있습니다. 지금 친구에게 가장 잘해줄 시간이 아직 남아 있고, 지금 감정을 제대로 누릴 순간들이 있고, 지금 여행을 가장 행복하게 즐길 수 있는 기회 또한 ‘지금밖에’ 없습니다. 하지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방송 매체의 뉴 스탠더드
  요즘 방송 매체를 집행하는 미디어 플래너는 대부분 변명 중이다. 코로나 초기에 상승했던 방송 시청률도 이젠 제자리를 찾아가는지 코로나 이전인 19년보다도 떨어지는 추세고, 이와 함께 작년 한 해를 참고 기다렸던 방송 매체 청약은 증가하며 ‘효율’이라는 지표가 매우 불안해졌다. 보통 방송 광고의 효율성은 얼마의 예산을 가지고 시청률 1%를 가져오느냐의 싸움이다. 시청률은 당연히 광고 효율에
[Picturesque] 통계로 보는 배달 음식
1인 가구 하면 1코노미, 셀프 인테리어 등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그중 빼놓을 수 없는 게 혼밥과 배달 음식이다. 과거에는 음식점에서 주문 받은 메뉴를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 주류를 이뤘지만, 모바일 플랫폼의 발달과 기술 발전으로 인해 최근에는 배달앱을 비롯해 배달 플랫폼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그런가 하면 편리함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인해 1인 가구뿐 아니라 다인 가구의 배달 음식 이용률도 점점 늘고 있다. 바야흐로 배달 음식 전성 시대다.
멀어질수록 가까워지는
  글 CS9팀 황호훈 CⓔM 2020. 코로나로 인해 전 세계 모든 것이 멈췄다. ‘전염’이라는 특성상 우리는 서로 멀어져야만 했다.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하지 않는가. 거리두기 1년. 몸의 거리는 멀어졌어도 마음의 거리만은 가깝게 만든 해외 광고를 소개한다. 이 시간만큼은 가까워져 보자.   동물과 거리 좁히기 IF WE DON’T HAVE
‘지금’과의 소통
    모든 단어 앞에 ‘지금’을 놓으면 가장 중요한 의미를 지니게 됩니다. 지금 친구, 지금 순간, 지금 감정, 지금 여행, 지금 꿈... 지금은 현재이기에 수많은 가능성과 기회가 있습니다. 지금 친구에게 가장 잘해줄 시간이 아직 남아 있고, 지금 감정을 제대로 누릴 순간들이 있고, 지금 여행을 가장 행복하게 즐길 수 있는 기회 또한 ‘지금밖에’ 없습니다. 하지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방송 매체의 뉴 스탠더드
  요즘 방송 매체를 집행하는 미디어 플래너는 대부분 변명 중이다. 코로나 초기에 상승했던 방송 시청률도 이젠 제자리를 찾아가는지 코로나 이전인 19년보다도 떨어지는 추세고, 이와 함께 작년 한 해를 참고 기다렸던 방송 매체 청약은 증가하며 ‘효율’이라는 지표가 매우 불안해졌다. 보통 방송 광고의 효율성은 얼마의 예산을 가지고 시청률 1%를 가져오느냐의 싸움이다. 시청률은 당연히 광고 효율에
[Picturesque] 통계로 보는 배달 음식
1인 가구 하면 1코노미, 셀프 인테리어 등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그중 빼놓을 수 없는 게 혼밥과 배달 음식이다. 과거에는 음식점에서 주문 받은 메뉴를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 주류를 이뤘지만, 모바일 플랫폼의 발달과 기술 발전으로 인해 최근에는 배달앱을 비롯해 배달 플랫폼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그런가 하면 편리함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인해 1인 가구뿐 아니라 다인 가구의 배달 음식 이용률도 점점 늘고 있다. 바야흐로 배달 음식 전성 시대다.
멀어질수록 가까워지는
  글 CS9팀 황호훈 CⓔM 2020. 코로나로 인해 전 세계 모든 것이 멈췄다. ‘전염’이라는 특성상 우리는 서로 멀어져야만 했다.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하지 않는가. 거리두기 1년. 몸의 거리는 멀어졌어도 마음의 거리만은 가깝게 만든 해외 광고를 소개한다. 이 시간만큼은 가까워져 보자.   동물과 거리 좁히기 IF WE DON’T HAVE
‘지금’과의 소통
    모든 단어 앞에 ‘지금’을 놓으면 가장 중요한 의미를 지니게 됩니다. 지금 친구, 지금 순간, 지금 감정, 지금 여행, 지금 꿈... 지금은 현재이기에 수많은 가능성과 기회가 있습니다. 지금 친구에게 가장 잘해줄 시간이 아직 남아 있고, 지금 감정을 제대로 누릴 순간들이 있고, 지금 여행을 가장 행복하게 즐길 수 있는 기회 또한 ‘지금밖에’ 없습니다. 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