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sumer] 코로나 시대, 여행의 트렌드가 된 호캉스
광고계동향 기사입력 2022.07.01 05:01 조회 482

 코로나 시대,
여행의 트렌드가 된 호캉스

글 권소희 매니저ㅣ바이브 생활변화관측소


 2021년, 네이버 블로그와 트위터, 각종 커뮤니티에서 ‘호캉스’라는 단어는 2016년(334건)에 비해 약 850배(283,907건) 늘어났다. 이제는 한 번이라도 호캉스를 가보지 않은 사람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여행의 트렌드가 된 호캉스의 이모저모를 살펴보자.


[WHO] 가족에서 친구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지난 3년 간 ‘호캉스’ 인물 연관어 순위를 살펴보면 19년도와 20년도 1위를 차지했던 ‘가족’은 21년도에 ‘친구’에게 1위 자리를 내주었다. 코로나 이전에는 가족 단위로 호텔을 찾았다면, 이제는 젊은 층도 친구들과 함께 손쉽게 호텔을 찾게 되었다.


[WHO] 가족에서 친구로

호텔은 더 이상 특별한 날에 가는 곳이 아니다. 치열한 일상 속에서도 훌쩍 여행을 떠나고 싶은 날이면 ‘급 호캉스’를 떠난다. 유튜브를 살펴보자. 호캉스는 이미 ‘일상 브이로그’, ‘직장인 일상’ 속으로 스며들었다.


[WHERE] 프리미엄 & 스캉스

2019년부터 호캉스 연관어 중에서 ‘성급’이라는 단어가 급부상하고 있다. 호캉스라는 경험이 쌓이면서, 사람들은 점차 이 호텔이 몇 성급인지를 따지기 시작했다. 또한, 최근에는 일반 객실이 아닌 스위트룸과 호캉스를 함께 언급하는 언급량이 2019년 대비 약 3배 증가했다. 스위트룸 호캉스, 일명 ‘스캉스’는 앞으로 호캉스의 트렌드는 프리미엄이 될 것임을 보여준다.


[WHAT] 맛과 욕실을 즐기다

1)호텔 선택의 중요 기준으로 떠오른 F&B
조식, 룸서비스 등의 F&B가 호텔을 선택할 때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2019년 대비 2021년에는 ‘호캉스’라는 단어와 ‘조식’, ‘맛있다’라는 단어가 함께 언급된 글이 약 4배 가까이 증가했으며 다른 조건이 비슷한 호텔을 두고 고민할 때 이왕이면 조식이 맛있는 곳으로 결정했다는 글도 많이 찾아볼 수 있었다.
 
2)우리 집에는 없는 예쁜 욕실


오늘의 집에서 시작된 집 꾸미기 열풍에도 크게 바뀌지 않은 곳이 있다. 바로 욕실이다. 입욕제와 함께 거품 목욕을 즐길 수 있는 넓은 욕조와 깔끔한 세면대는 호캉스를 떠난 호텔에서만 접할 수 있는 것들이다. 실제로 사람들이 호텔에서 ‘예쁘다’라고 언급한 대상 상위 20개 중 5개가 욕실에서 볼 수 있는 욕조, 어메니티 등이었다.


[HOW] 호캉스, 평가의 대상으로

‘호캉스’ 연관 감성어 중에서 ‘신나다’와 ‘행복하다’는 2019년 대비 2021년 순위가 하락했고, ‘아쉽다’는 상승했다. 호캉스를 처음 떠나는 사람들이 많던 2019년에는 호캉스를 떠나는 것 자체만으로 신나고 행복해했다. 하지만 점차 사람들의 공간 경험치가 쌓이면서, 호텔에 왔을 때 아쉬운 점을 먼저 보게 되었다. 색다른 경험, 체험의 수준에 머물렀던 호캉스는 끝났다. 이제는 공간 자체의 급, 수준이 중요해졌다.


[WHY] 가치 소비와 시그니처

호캉스가 급속도로 떠오른 배경에는 MZ 세대가 있다. 친구들과 즐기기 위해서, 혹은 혼자만의 휴식을 위해서도 거리낌 없이 호텔을 찾아 하룻밤을 플렉스하는 이들은 호캉스 유행의 주역들이다. ‘가성비’ 보다는 ‘가치’을 따져 소비하는 MZ 세대는 스스로의 만족을 위해서라면 1박에 수십 만원도 기꺼이 지불할 준비가 되어 있다. 또한 이들은 호텔에서 사진을 찍어 올리면서 이곳이 어디인지 구구절절 설명하지 않는다. 언제 봐도 멋진 ‘샹들리에’가 있는 신라호텔, 크리스마스 시즌이면 금빛으로 반짝이는 그랜드 하얏트의 ‘트리’는 그 공간을 상징하는 시그니처이다. 말보다는 이미지로 의사소통을 하는 MZ 세대에게는 그 어떤 공간보다도 큰 만족감을 얻을 수 있는 장소가 바로 호텔이 아닐까.
 
 
#광고계동향 ·  #호텔 ·  #호캉스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광고로 읽는 심리학] 광고음악이 소비자를 움직인다
때론 친근한 리듬으로 소비자의 귀를 중독시키고, 때론 진한 감성으로 소비자의 의심과 불안을 무장해제하는 광고음악. 사람의 심리를 자유자재로 변화시키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음악은 언제나 광고의 든든한 구원 투수다.
[Campaign]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우리집이 생맥 맛집”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글 김나경ㅣ대홍기획 AS8팀
롯데칠성음료 <별빛 청하 스파클링>
2006년 광고 온에어 이후 ‘음식과 잘 어울리고 부담 없는 이미지’로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맞는 TPO를 제시해온 청하! 코로나19 이후 저도주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며 종류도 매우 다양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문화 속에서 청하는 새로운 TPO를 이끌어가기 위해 2011년 ‘청하 Dry’ 출시 이후 10년 만에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바로 청하와 화이트와인 블랜딩 그리고 스파클링의 조합인 ‘별빛 청하 스파클링’입니다.
[AD Information] 광고인들에게 추천하는 사이트
  방대한 양의 최신 해외광고를 만날 수 있는 곳 ADS OF THE WORLD » http://adsoftheworld.com/   ‘Ads of the world’는 미디어 정보 사이트 Media Bistro가 운영하는 광고 아카이브 블로그다. 매일 전 세계의 최신 광고가 업로드되어 지금까지 게시된 광고의 양이 매우 방대하다. Forum 게시판에 광고를 올리면 전 세계의 사이트 이용자들과 함께 해당 광고
[Trend] 2022년 주목해야 하는 마케팅 트렌드
 2022년 주목해야 하는 마케팅 트렌드 글  류현준 팀장 | 이노션 월드와이드 인사이트전략2팀   본격화된 4차 산업 혁명으로의 전환, 이를 가속화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불확실성과 변화가 일상 인 시대가 되었다. 비즈니스, 소비자의 역할, 행동 양식 등의 가파른 변화의 흐름 속에서 기업들의 생존을 위해서 비즈니스 모델의 혁신뿐만 아니라, 마케팅 혁신 또한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기이다. 이노션 인사이
[광고로 읽는 심리학] 광고음악이 소비자를 움직인다
때론 친근한 리듬으로 소비자의 귀를 중독시키고, 때론 진한 감성으로 소비자의 의심과 불안을 무장해제하는 광고음악. 사람의 심리를 자유자재로 변화시키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음악은 언제나 광고의 든든한 구원 투수다.
[Campaign]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우리집이 생맥 맛집”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글 김나경ㅣ대홍기획 AS8팀
[내가 본 광고이야기] 군인들도 피부관리 하는 시대!
얼마 전이었다. 식구들이 모여 저녁을 먹는데, 아버지가 TV를 보다 감탄을 하셨다. 9시 뉴스나 국방부 홍보물도 아닌 화장품 광고에 철모를 쓴 군인이 나왔던 것이다. 아버지는 젓가락으로 집어든 게장에서 양념이 뚝뚝 떨어지는 것도 개의치 않고 계속해서 ‘캬하’ 하며 놀라워 하셨다. 그리고는 군인이던 시절의 이야기들을 끝없이 쏟아내시는 것이었다. 모든 ‘군대 얘기’가 그러하듯, 듣는 사람에게는 지루할 뿐이다. 어쨌거나, 군인이 무슨 피부관리냐는 아버지의 말씀에, 군필자 남동생은 ‘군인도, 멋부리고 싶어요. 많이….’ 라고 응수했다.
롯데칠성음료 <별빛 청하 스파클링>
2006년 광고 온에어 이후 ‘음식과 잘 어울리고 부담 없는 이미지’로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맞는 TPO를 제시해온 청하! 코로나19 이후 저도주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며 종류도 매우 다양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문화 속에서 청하는 새로운 TPO를 이끌어가기 위해 2011년 ‘청하 Dry’ 출시 이후 10년 만에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바로 청하와 화이트와인 블랜딩 그리고 스파클링의 조합인 ‘별빛 청하 스파클링’입니다.
[Interview]튀어야 산다! 브랜드에 활력을 불어넣는 스튜디오 좋
스튜디오좋이란 회사명이 특이해요. 발음하기가 상당히 조심스럽습니다. 남우리 : 네 그런 걸 노리고 만든 전략적 이름입니다. (웃음) 광고주와 소비자가 좋아하는, 더불어 만드는 저희도 좋아하는 광고를 만든다는 뜻이죠.     송재원 : 사실 제일기획에 다닐 때 함께 익명으로 ‘좋대로 만드는 광고’라는 페이지를 운영했었어요. 그게 퇴사하고 나서 지금의 스튜디오좋으로 된거죠. 
[광고로 읽는 심리학] 광고음악이 소비자를 움직인다
때론 친근한 리듬으로 소비자의 귀를 중독시키고, 때론 진한 감성으로 소비자의 의심과 불안을 무장해제하는 광고음악. 사람의 심리를 자유자재로 변화시키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음악은 언제나 광고의 든든한 구원 투수다.
[Campaign]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우리집이 생맥 맛집”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글 김나경ㅣ대홍기획 AS8팀
[내가 본 광고이야기] 군인들도 피부관리 하는 시대!
얼마 전이었다. 식구들이 모여 저녁을 먹는데, 아버지가 TV를 보다 감탄을 하셨다. 9시 뉴스나 국방부 홍보물도 아닌 화장품 광고에 철모를 쓴 군인이 나왔던 것이다. 아버지는 젓가락으로 집어든 게장에서 양념이 뚝뚝 떨어지는 것도 개의치 않고 계속해서 ‘캬하’ 하며 놀라워 하셨다. 그리고는 군인이던 시절의 이야기들을 끝없이 쏟아내시는 것이었다. 모든 ‘군대 얘기’가 그러하듯, 듣는 사람에게는 지루할 뿐이다. 어쨌거나, 군인이 무슨 피부관리냐는 아버지의 말씀에, 군필자 남동생은 ‘군인도, 멋부리고 싶어요. 많이….’ 라고 응수했다.
롯데칠성음료 <별빛 청하 스파클링>
2006년 광고 온에어 이후 ‘음식과 잘 어울리고 부담 없는 이미지’로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맞는 TPO를 제시해온 청하! 코로나19 이후 저도주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며 종류도 매우 다양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문화 속에서 청하는 새로운 TPO를 이끌어가기 위해 2011년 ‘청하 Dry’ 출시 이후 10년 만에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바로 청하와 화이트와인 블랜딩 그리고 스파클링의 조합인 ‘별빛 청하 스파클링’입니다.
[Interview]튀어야 산다! 브랜드에 활력을 불어넣는 스튜디오 좋
스튜디오좋이란 회사명이 특이해요. 발음하기가 상당히 조심스럽습니다. 남우리 : 네 그런 걸 노리고 만든 전략적 이름입니다. (웃음) 광고주와 소비자가 좋아하는, 더불어 만드는 저희도 좋아하는 광고를 만든다는 뜻이죠.     송재원 : 사실 제일기획에 다닐 때 함께 익명으로 ‘좋대로 만드는 광고’라는 페이지를 운영했었어요. 그게 퇴사하고 나서 지금의 스튜디오좋으로 된거죠. 
[광고로 읽는 심리학] 광고음악이 소비자를 움직인다
때론 친근한 리듬으로 소비자의 귀를 중독시키고, 때론 진한 감성으로 소비자의 의심과 불안을 무장해제하는 광고음악. 사람의 심리를 자유자재로 변화시키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음악은 언제나 광고의 든든한 구원 투수다.
[Campaign]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우리집이 생맥 맛집”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글 김나경ㅣ대홍기획 AS8팀
[내가 본 광고이야기] 군인들도 피부관리 하는 시대!
얼마 전이었다. 식구들이 모여 저녁을 먹는데, 아버지가 TV를 보다 감탄을 하셨다. 9시 뉴스나 국방부 홍보물도 아닌 화장품 광고에 철모를 쓴 군인이 나왔던 것이다. 아버지는 젓가락으로 집어든 게장에서 양념이 뚝뚝 떨어지는 것도 개의치 않고 계속해서 ‘캬하’ 하며 놀라워 하셨다. 그리고는 군인이던 시절의 이야기들을 끝없이 쏟아내시는 것이었다. 모든 ‘군대 얘기’가 그러하듯, 듣는 사람에게는 지루할 뿐이다. 어쨌거나, 군인이 무슨 피부관리냐는 아버지의 말씀에, 군필자 남동생은 ‘군인도, 멋부리고 싶어요. 많이….’ 라고 응수했다.
롯데칠성음료 <별빛 청하 스파클링>
2006년 광고 온에어 이후 ‘음식과 잘 어울리고 부담 없는 이미지’로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맞는 TPO를 제시해온 청하! 코로나19 이후 저도주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며 종류도 매우 다양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문화 속에서 청하는 새로운 TPO를 이끌어가기 위해 2011년 ‘청하 Dry’ 출시 이후 10년 만에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바로 청하와 화이트와인 블랜딩 그리고 스파클링의 조합인 ‘별빛 청하 스파클링’입니다.
[Interview]튀어야 산다! 브랜드에 활력을 불어넣는 스튜디오 좋
스튜디오좋이란 회사명이 특이해요. 발음하기가 상당히 조심스럽습니다. 남우리 : 네 그런 걸 노리고 만든 전략적 이름입니다. (웃음) 광고주와 소비자가 좋아하는, 더불어 만드는 저희도 좋아하는 광고를 만든다는 뜻이죠.     송재원 : 사실 제일기획에 다닐 때 함께 익명으로 ‘좋대로 만드는 광고’라는 페이지를 운영했었어요. 그게 퇴사하고 나서 지금의 스튜디오좋으로 된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