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의 도자 굽기
대홍기획 기사입력 2022.05.18 01:24 조회 663
 

매년 필수과목으로 도자 수업을 들어야 했던 대학교 시절. 초등학생 때 찰흙을 손으로 비벼 개똥 모양을 만드는 게 전부였던 나에게 어른들의 진짜 도예는 신세계였다. 한 땀 한 땀 지문을 묻혀가며 그릇을 성형하고, 인기 있는 컬러가 뭔지 찾아보며, 유약 쇼핑도 즐기고, 가마에서 구울 때 터지지 않기를 바라며 기다리던 시간들. 도예를 하고 나면 손도 거칠어지고 옷엔 흙먼지가 묻고 머리는 산발이 되지만(흙먼지가 사방에 날려 머리가 푸석해진다) 지금 생각하면 꽤 즐거운 경험이었다.
 
그때의 추억을 잊지 못해서일까? 직장인이 된 지금도 가끔 시간이 날 때면 원데이클래스나 단기 수업으로 도예 공방을 찾는다. 직장인이 되어 맛본 도예의 매력은 20대 초반에 느꼈던 것과는 또 다른 것이었다. 해서 혹여 도예에 관심이 있거나 새로운 취미생활을 찾는 대홍인이 있다면 이번 글을 빌어 내가 느낀 ‘직장인에게 도자 굽기가 좋은 취미인 이유’를 소개한다.
 
첫 번째, 머리와 마음을 비울 수 있는 시간
도자를 만들 때는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하다. 물레를 돌릴 때도 자칫 잘못하면 모양이 뭉개지기 일쑤고 도자칼로 조각하다 보면 처음 구상했던 것과 전혀 다른 모양이 나오기도 한다. 원하는 모양대로 예쁘게 잘 만들기 위해 집중하다 보면 3~4시간은 눈 깜빡할 사이에 지나간다. 하지만 오히려 좋아.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겪을 법한, 퇴근 후 나만의 자유 시간을 방해하는 여러 잡념을 없애주고 어느덧 머리도 마음도 깨끗하게 비어 평온한 상태가 된 나를 발견할 수 있다.
 


두 번째, 인내심 마스터의 탄생
도자기를 만들다 보면 여러 가지 난관에 부딪힌다. 예를 들어 손에 열이 많은 편인 나는 흙을 만지다 보면 금세 수분이 빠져나가 도자기에 금이 가 원치 않게 윗부분을 도려내는 경우가 종종 있다. 또는 흙을 반죽할 때 공기가 들어가면 가마에서 구울 때 도자기가 터져버리기도 한다. 하나가 터지면 옆에서 같이 굽던 도자기도 영향을 받기 때문에 어떨 때는 피해자, 가해자가 되기도 한다. 기껏 공들여 만들어 내 역작이라고 자부했던 도자기가 그렇게 깨져버리면 참을 인(忍)을 세 번 새기고 다시 처음부터 시작해야 한다. 하나의 작품을 만드는데 보름에서 한 달 정도 걸리다 보니 이런 과정을 몇 번 겪고 나면 진득하게 참고 기다리는 자세가 강제로 길러진다.
 


세 번째, 스트레스 풀기 적합한 K-슬라임
한때 피젯스피너(Fidget spinner)가 유행한 적이 있다. 손가락으로 끊임없이 돌리는 장난감으로 같은 행동을 반복함으로써 불안함을 해소하고 스트레스를 풀게 하는 장점이 있다. 최근에 유행한 슬라임도 같은 원리다. 꾸덕한 뭔가를 손으로 만지며 만족감을 얻고 스트레스를 해소한다. 이런 점에서 말랑말랑 시원한 흙을 조물딱거리는 도자는 어찌 보면 조상들의 K-슬라임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그리고 또 하나, 반죽의 공기를 빼내기 위해 바닥에 흙을 내려치고 손으로 치대는 과정에서 흙에 주먹질을 하거나 패대기치며 스트레스를 푸는 재미는 덤으로 가져갈 수 있다.

 
최근 들어 ‘취미’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워라밸을 중요시하는 세대에게 취미는 일상과 일을 분리해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취미생활에 집중할 때 밖에서 받은 스트레스나 고민을 잊어버릴 수 있고 취미를 즐기는 시간만큼은 온전히 ‘나의 시간’이다. 이런 이유로 도자 굽기는 요즘 나에게 더욱 소중한 취미가 됐다.
 
만약 지금 정신을 집중할만한 수단이 필요하거나 손으로 무언가 하기를 좋아하는 사람, 월화수목금?로 지나가는 주말에 좀 더 색다른 경험을 더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도자 굽기를 추천하며 글을 마무리한다.
 
 
K슬라임 ·  공예 ·  남인영 ·  도예 ·  도자굽기 ·  도자기 ·  워라밸 ·  유약 ·  직장인취미 ·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광고로 읽는 심리학] 광고음악이 소비자를 움직인다
때론 친근한 리듬으로 소비자의 귀를 중독시키고, 때론 진한 감성으로 소비자의 의심과 불안을 무장해제하는 광고음악. 사람의 심리를 자유자재로 변화시키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음악은 언제나 광고의 든든한 구원 투수다.
[Campaign]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우리집이 생맥 맛집”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글 김나경ㅣ대홍기획 AS8팀
롯데칠성음료 <별빛 청하 스파클링>
2006년 광고 온에어 이후 ‘음식과 잘 어울리고 부담 없는 이미지’로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맞는 TPO를 제시해온 청하! 코로나19 이후 저도주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며 종류도 매우 다양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문화 속에서 청하는 새로운 TPO를 이끌어가기 위해 2011년 ‘청하 Dry’ 출시 이후 10년 만에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바로 청하와 화이트와인 블랜딩 그리고 스파클링의 조합인 ‘별빛 청하 스파클링’입니다.
[내가 본 광고이야기] 군인들도 피부관리 하는 시대!
얼마 전이었다. 식구들이 모여 저녁을 먹는데, 아버지가 TV를 보다 감탄을 하셨다. 9시 뉴스나 국방부 홍보물도 아닌 화장품 광고에 철모를 쓴 군인이 나왔던 것이다. 아버지는 젓가락으로 집어든 게장에서 양념이 뚝뚝 떨어지는 것도 개의치 않고 계속해서 ‘캬하’ 하며 놀라워 하셨다. 그리고는 군인이던 시절의 이야기들을 끝없이 쏟아내시는 것이었다. 모든 ‘군대 얘기’가 그러하듯, 듣는 사람에게는 지루할 뿐이다. 어쨌거나, 군인이 무슨 피부관리냐는 아버지의 말씀에, 군필자 남동생은 ‘군인도, 멋부리고 싶어요. 많이….’ 라고 응수했다.
메타버스를 여행하는 어른들을 위한 안내서 3. 판타지 맵 여행하기
  “대체 거기서 뭘 하며 노는 거야?”   제일매거진 메타버스 체험기를 통해 우리는 아바타 만들기, 인테리어 꾸미기 등을 함께 해보았습니다. 하지만 체험기를 읽은 주변 어른 세대 동료들은 여전히 궁금증이 많더군요. 주로 메타버스에서 뭘 하고 노느냐는 의문이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메타버스 안내서에선 MZ 세대가 아니어도 쉽게 즐길 수 있는 판타지 맵을 탐험해 볼 예정입니다.   제페토에선 미니 공간 개념으로 다양한 맵이 있습니다. 인증샷 찍는 데 최적화된 맵, 뛰고 구르는 게임에 가까운 맵 등 다양한 맵이 있습니다. 그중엔 판타지 공간을 구현해 놓은 것들도 제법 많은데요. 인기 판타지 맵을 통해 메타버스에서 이용자들이 뭘 하고 노는지. 그리고 추가로 경험을 매력적으로 만들기 위해 판타지 IP를 어떻게 활용하는지 등을 살펴볼 예정입니다.
[Campaign]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우리집이 생맥 맛집”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글 김나경ㅣ대홍기획 AS8팀
롯데칠성음료 <별빛 청하 스파클링>
2006년 광고 온에어 이후 ‘음식과 잘 어울리고 부담 없는 이미지’로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맞는 TPO를 제시해온 청하! 코로나19 이후 저도주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며 종류도 매우 다양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문화 속에서 청하는 새로운 TPO를 이끌어가기 위해 2011년 ‘청하 Dry’ 출시 이후 10년 만에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바로 청하와 화이트와인 블랜딩 그리고 스파클링의 조합인 ‘별빛 청하 스파클링’입니다.
[광고로 읽는 심리학] 광고음악이 소비자를 움직인다
때론 친근한 리듬으로 소비자의 귀를 중독시키고, 때론 진한 감성으로 소비자의 의심과 불안을 무장해제하는 광고음악. 사람의 심리를 자유자재로 변화시키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음악은 언제나 광고의 든든한 구원 투수다.
지성과 사교의 요람, 살롱
취미와 취향을 공통분모로 하는 ‘소셜 살롱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각종 커뮤니티가 조직되고, 출판사의 북클럽이나 독립서점을 거점으로 하는 살롱도 인기다. 살롱 문화는 언제 어떻게 생성됐으며, 어떤 변천 과정을 거쳐온 것일까?
취준생의 고민을 한큐에 해결, 잡코리아 퓨처랩 캠페인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뒤덮은 지 불과 몇 년, 우리 삶 곳곳에서 크고 작은 변화들이 급속하게 진행되고 있다. 특히 20대들이 절감하는 것은 취업 시장의 변화. 취업의 공식처럼 여겨지던 ‘공채’가 줄고 ‘수시 채용’의 비중이 확대되었으며, 기업 환경이 급속히 변하며 취업 시장 전반에도 불확실성도 증대되고 있다. 이러한 변화로 처음 취업 시장에 뛰어든 취준생들뿐만 아니라,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들도 그 준비에 전례 없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성공한 누군가가 지나간 자취를 바탕으로 자신의 취업을 준비하면 가능성이라도 보였던 과거와 달리, 이젠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취업 시장의 뉴노멀’이 찾아온 것이다.
[Campaign]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우리집이 생맥 맛집”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글 김나경ㅣ대홍기획 AS8팀
롯데칠성음료 <별빛 청하 스파클링>
2006년 광고 온에어 이후 ‘음식과 잘 어울리고 부담 없는 이미지’로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맞는 TPO를 제시해온 청하! 코로나19 이후 저도주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며 종류도 매우 다양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문화 속에서 청하는 새로운 TPO를 이끌어가기 위해 2011년 ‘청하 Dry’ 출시 이후 10년 만에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바로 청하와 화이트와인 블랜딩 그리고 스파클링의 조합인 ‘별빛 청하 스파클링’입니다.
[광고로 읽는 심리학] 광고음악이 소비자를 움직인다
때론 친근한 리듬으로 소비자의 귀를 중독시키고, 때론 진한 감성으로 소비자의 의심과 불안을 무장해제하는 광고음악. 사람의 심리를 자유자재로 변화시키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음악은 언제나 광고의 든든한 구원 투수다.
지성과 사교의 요람, 살롱
취미와 취향을 공통분모로 하는 ‘소셜 살롱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각종 커뮤니티가 조직되고, 출판사의 북클럽이나 독립서점을 거점으로 하는 살롱도 인기다. 살롱 문화는 언제 어떻게 생성됐으며, 어떤 변천 과정을 거쳐온 것일까?
취준생의 고민을 한큐에 해결, 잡코리아 퓨처랩 캠페인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뒤덮은 지 불과 몇 년, 우리 삶 곳곳에서 크고 작은 변화들이 급속하게 진행되고 있다. 특히 20대들이 절감하는 것은 취업 시장의 변화. 취업의 공식처럼 여겨지던 ‘공채’가 줄고 ‘수시 채용’의 비중이 확대되었으며, 기업 환경이 급속히 변하며 취업 시장 전반에도 불확실성도 증대되고 있다. 이러한 변화로 처음 취업 시장에 뛰어든 취준생들뿐만 아니라,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들도 그 준비에 전례 없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성공한 누군가가 지나간 자취를 바탕으로 자신의 취업을 준비하면 가능성이라도 보였던 과거와 달리, 이젠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취업 시장의 뉴노멀’이 찾아온 것이다.
[Campaign]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우리집이 생맥 맛집”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 bhc치킨 콜라보 캠페인   글 김나경ㅣ대홍기획 AS8팀
롯데칠성음료 <별빛 청하 스파클링>
2006년 광고 온에어 이후 ‘음식과 잘 어울리고 부담 없는 이미지’로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맞는 TPO를 제시해온 청하! 코로나19 이후 저도주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며 종류도 매우 다양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문화 속에서 청하는 새로운 TPO를 이끌어가기 위해 2011년 ‘청하 Dry’ 출시 이후 10년 만에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바로 청하와 화이트와인 블랜딩 그리고 스파클링의 조합인 ‘별빛 청하 스파클링’입니다.
[광고로 읽는 심리학] 광고음악이 소비자를 움직인다
때론 친근한 리듬으로 소비자의 귀를 중독시키고, 때론 진한 감성으로 소비자의 의심과 불안을 무장해제하는 광고음악. 사람의 심리를 자유자재로 변화시키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음악은 언제나 광고의 든든한 구원 투수다.
지성과 사교의 요람, 살롱
취미와 취향을 공통분모로 하는 ‘소셜 살롱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각종 커뮤니티가 조직되고, 출판사의 북클럽이나 독립서점을 거점으로 하는 살롱도 인기다. 살롱 문화는 언제 어떻게 생성됐으며, 어떤 변천 과정을 거쳐온 것일까?
취준생의 고민을 한큐에 해결, 잡코리아 퓨처랩 캠페인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뒤덮은 지 불과 몇 년, 우리 삶 곳곳에서 크고 작은 변화들이 급속하게 진행되고 있다. 특히 20대들이 절감하는 것은 취업 시장의 변화. 취업의 공식처럼 여겨지던 ‘공채’가 줄고 ‘수시 채용’의 비중이 확대되었으며, 기업 환경이 급속히 변하며 취업 시장 전반에도 불확실성도 증대되고 있다. 이러한 변화로 처음 취업 시장에 뛰어든 취준생들뿐만 아니라,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들도 그 준비에 전례 없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성공한 누군가가 지나간 자취를 바탕으로 자신의 취업을 준비하면 가능성이라도 보였던 과거와 달리, 이젠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취업 시장의 뉴노멀’이 찾아온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