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세지는 NFT 열풍! 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NFT에 대한 모든 것
HS Ad 기사입력 2021.12.15 12:00 조회 901
 
요즘 참 많은 업계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말인 ‘NFT’. 영국의 사전 출판사 콜린스는 올해의 단어로 ‘NFT’를 선정했습니다. 이렇게 NFT가 핫한 건 알겠는데 그래서 무엇인지, 왜 인기가 있는 것인지 궁금한 분들 많으실 텐데요. 오늘 HS애드 블로그에서는 올해 가장 핫한 단어인 NFT에 대한 모든 것을 설명해드리고자 합니다.
 
 
NFT가 대체 뭐길래?
NFT는 Non-Fungible Token으로, 대체 불가능한 토큰을 뜻합니다. 
여기서 ‘대체 불가’는 뜻 그대로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고유한 가치’를 갖는 것입니다. NFT는 비트코인처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가상화폐지만, 대체가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비트코인과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A가 갖고 있는 1 비트코인과 B가 갖고 있는 1 비트코인은 서로 교환이 가능하지만, NFT는 각 토큰마다 고유의 특성을 갖고 있기 때문에 교환할 수 없습니다. 진품과 똑같은 가품이 있다 해서 두 작품을 서로 대체할 수 없는 것처럼 말이죠.
 
가장 이해하기 쉬운 예시로, 모나리자를 떠올릴 수 있습니다. 
우리는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그린 모나리자를 보기 위해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에 가서 많은 인파 속에서 모나리자를 보곤 하죠. 그 이유는 작품이 가지는 ‘희소성’, ‘고유의 가치’를 인정받은 진품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인터넷상에서는 검색만 하면 무수히 많은 모나리자 이미지를 찾을 수 있기 때문에 그 가치가 떨어지는데요. 바로 여기서 NFT가 적용되면, 디지털 세상에서도 모나리자 정품의 고유의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게 됩니다. 즉, NFT는 이미지, 영상 등 다양한 디지털 파일에 ‘고유의 인식 값’을 부여하고 ‘이건 내 것이다!’라고 소유권을 기록하는 기술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죠. 쉽게 말해, NFT는 등기부등본, 정품 인증서와 같은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950만 원에 낙찰된 무한도전 '무야호' 8초 영상(출처: 아카이브 by MBC 홈페이지)
 
요즘 뜨는 밈, 12월 편에서 소개해드렸던 무한도전의 “무야호” 역시 밈이 되면서 많은 SNS 채널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었는데요. 최근, MBC는 무야호 NFT를 발행하며 MBC가 출시한 NFT 중 최고가인 950만 원에 낙찰되었습니다. 이처럼 이미 온라인상에서 활발하게 사용 중이었던 영상, 자료, 지적 재산권, 작품 등을 NFT로 발행하면 새로운 수익을 얻을 수 있게 되고, 이는 곧 하나의 경제 수단으로 발전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처럼 NFT는 복제나 위조, 변조가 불가능하며 값을 매기기 어려웠던 무형의 콘텐츠가 그 가치를 인정받는다는 점에서 큰 장점을 갖습니다. 수많은 복제된 콘텐츠 속에서 NFT 콘텐츠만이 ‘찐’임을 인정받게 되죠.
 
이제 NFT에 대해 대략적으로 이해는 됐는데 그럼에도 NFT는 나와 관계가 없는 것 같다, 먼 얘기인 것 같다 생각하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NFT를 우리가 알아야 하는 이유는, 이미 많은 업계에서 NFT를 판매하고 활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NFT, 어떻게 활용하고 있니?
 
 
▲ 디지털 예술가 비플이 NFT 기술로 창작한 작품(출처: 크리스티)
 
예술 업계에서는 NFT가 핫한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지난 3월, 디지털 예술가 비플이 만든 NFT 작품인 [Everydays: The First 5,000 Days]가 6,934만 달러, 한화로 약 785억(!)에 낙찰되었는데요. 코로나19로 대면 전시회가 어려운 상황 속 이 사례를 통해 NFT 미술 시장이 본격적으로 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한편, K-POP을 이끄는 엔터테인먼트 업계 역시 희소성과 수익성을 아우를 수 있는 NFT 시장에 잇따라 진입하고 있습니다. SM, JYP 그리고 BTS 소속사인 하이브 역시 NFT 사업에 진출했죠. 이들은 음원이나 뮤직비디오, 팬덤을 위한 굿즈 등 다양한 콘텐츠에 NFT를 적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고유의 가치’에 누구보다 민감한 명품 업계, 리셀 시장 역시 NFT를 적극 활용하고 있습니다. 지난 4월 루이비통, 까르띠에, 프라다는 명품의 희소성을 지키고 진품 인증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블록체인 컨소시엄 AURA(아우라)를 결성했는데요. 향후 출시되는 모든 제품에 디지털 정품 인증서인 NFT를 발급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브랜드 위변조를 방지할 예정이라고 해요.
 
 
NFT가 가져올 변화
 
NFT는 메타버스와도 관계가 밀접합니다. 
현재, 메타버스 속에는 수많은 디지털 생산물이 거래되고 있는 만큼 NFT가 메타버스 속 디지털 상품에 희소성을 부여하고 소유권을 명확히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실제로 많은 전문가들은 NFT와 메타버스의 조화를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새로운 경제 시장이 구축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 트위터 창업자 잭 도시의 첫 트윗은 NFT 경매에서 290만 달러에 낙찰되었다(출처: 잭 도시 트위터)
 
또한, 트위터에서 곧 NFT 인증 프로필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향후 NFT는 SNS에서도 활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MZ세대가 희소성과 유일성을 중요시 여기는 만큼, NFT 프로필은 이들의 취향을 보여줄 새로운 수단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디지털 파일의 고유 가치와 소유권을 온라인상에서 처음으로 증명할 수 있게 되며, 
NFT는 우리 사회를 크게 바꿀 수 있는 수단이 될 것으로 많은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NFT 시장은 이제 막 시작 단계이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미지수입니다. 또한, NFT 자체가 탄소 배출량이 많은 기술이기 때문에 이에 따른 환경 문제 역시 필수적으로 고려해야 하죠. 가능성과 성장성은 열려 있지만 아직 제도적 여건이 마련되지 않은 만큼 NFT에 대한 투자는 더욱 신중하게,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NFT가 가져올 혁신적인 변화에 대해서는 기대감이 높기에 내년에도 NFT 관련 이슈는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TREND/LIFE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메타버스를 여행하는 어른들을 위한 안내서 3. 판타지 맵 여행하기
  “대체 거기서 뭘 하며 노는 거야?”   제일매거진 메타버스 체험기를 통해 우리는 아바타 만들기, 인테리어 꾸미기 등을 함께 해보았습니다. 하지만 체험기를 읽은 주변 어른 세대 동료들은 여전히 궁금증이 많더군요. 주로 메타버스에서 뭘 하고 노느냐는 의문이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메타버스 안내서에선 MZ 세대가 아니어도 쉽게 즐길 수 있는 판타지 맵을 탐험해 볼 예정입니다.   제페토에선 미니 공간 개념으로 다양한 맵이 있습니다. 인증샷 찍는 데 최적화된 맵, 뛰고 구르는 게임에 가까운 맵 등 다양한 맵이 있습니다. 그중엔 판타지 공간을 구현해 놓은 것들도 제법 많은데요. 인기 판타지 맵을 통해 메타버스에서 이용자들이 뭘 하고 노는지. 그리고 추가로 경험을 매력적으로 만들기 위해 판타지 IP를 어떻게 활용하는지 등을 살펴볼 예정입니다.
"그러니까 날 추앙해요." -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보통 저녁 10시면 잠이 드는데, 최근 주말은 좀 달랐다. 드라마 <나의 해방 일지>를 보는 시간. 방송국의 편협한 편성 시간에 휘둘릴 수 없다며, 상쾌한 컨디션을 위해 다음 날 재방이나 VOD로 봐도 되겠지만, 반드시 이 드라마만큼은 제시간에 가장 빨리 시청하는 애청자가 되고 싶은… 뭐 그런 드라마였다.
[Interview] 브랜드 성장을 돕는 콘텐츠 브랜딩 컴퍼니 ‘빅밴드’
 시대 흐름에 맞는 최적의 콘텐츠 제작 역량으로 브랜드 성장을 돕는 콘텐츠 브랜딩 컴퍼니 ‘빅밴드’ 글 천효진
기획특집 - 2. 광고회사의 지향점
21세기 초반 10년간은 광고회사의 체질을 강화하는 시기라고 판단하고 싶다. 경제의 성장과 침체의 주기가 빨라진 가운데 온탕 냉탕을 두루 거치면서 경기변화에 적절히 대처해 낼 수 있는 안정적 경영구조가 된 것이다. 수익중심의 경영체제가 뿌리를 확고히 내렸다. 하지만 광고회사의 수익에 대한 광고주의 도전이 시작되고 있다. 바로 광고보상체계에 대한 개선요구이다.
드라마 속 간접광고 논란
요즘 ‘꽃보다남자’, ‘유리의 성’, ‘아내와 여자’ 등 인기 드라마의 간접광고가 지나친 노출로 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인기드라마일수록 그 속에 비춰지는 제품에 대해 기대 이상을 넘어 대박까지 광고 효과를 터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협찬사간의 보이지 않은 간접광고 경쟁 역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날로 치열해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또한 극의 흐름이나 작품의 질 저하엔 아랑곳하지 않고 많은 간접광고를 활용한 덕분에 오히려 시청자들이 그 제품이나 기업에 대해 반감을 가지게 되거나 광고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자리 잡는다는 문제점도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간접광고를 무조건 부정하거나 광고 시장을 왜곡시키는 원인으로 취급하여서는 안 될 것이다.
"그러니까 날 추앙해요." -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보통 저녁 10시면 잠이 드는데, 최근 주말은 좀 달랐다. 드라마 <나의 해방 일지>를 보는 시간. 방송국의 편협한 편성 시간에 휘둘릴 수 없다며, 상쾌한 컨디션을 위해 다음 날 재방이나 VOD로 봐도 되겠지만, 반드시 이 드라마만큼은 제시간에 가장 빨리 시청하는 애청자가 되고 싶은… 뭐 그런 드라마였다.
드라마 속 간접광고 논란
요즘 ‘꽃보다남자’, ‘유리의 성’, ‘아내와 여자’ 등 인기 드라마의 간접광고가 지나친 노출로 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인기드라마일수록 그 속에 비춰지는 제품에 대해 기대 이상을 넘어 대박까지 광고 효과를 터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협찬사간의 보이지 않은 간접광고 경쟁 역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날로 치열해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또한 극의 흐름이나 작품의 질 저하엔 아랑곳하지 않고 많은 간접광고를 활용한 덕분에 오히려 시청자들이 그 제품이나 기업에 대해 반감을 가지게 되거나 광고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자리 잡는다는 문제점도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간접광고를 무조건 부정하거나 광고 시장을 왜곡시키는 원인으로 취급하여서는 안 될 것이다.
[Interview] 브랜드 성장을 돕는 콘텐츠 브랜딩 컴퍼니 ‘빅밴드’
 시대 흐름에 맞는 최적의 콘텐츠 제작 역량으로 브랜드 성장을 돕는 콘텐츠 브랜딩 컴퍼니 ‘빅밴드’ 글 천효진
기획특집 - 2. 광고회사의 지향점
21세기 초반 10년간은 광고회사의 체질을 강화하는 시기라고 판단하고 싶다. 경제의 성장과 침체의 주기가 빨라진 가운데 온탕 냉탕을 두루 거치면서 경기변화에 적절히 대처해 낼 수 있는 안정적 경영구조가 된 것이다. 수익중심의 경영체제가 뿌리를 확고히 내렸다. 하지만 광고회사의 수익에 대한 광고주의 도전이 시작되고 있다. 바로 광고보상체계에 대한 개선요구이다.
[Case study] 인류를 위한 선물, 테라 스푸너
 100% 리얼탄산을 경험하는 또 다른 방법, 인체고막적 리얼사운드! 인류를 위한 선물, 테라 스푸너   글 신정수 CDㅣ차이커뮤니케이션
"그러니까 날 추앙해요." -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보통 저녁 10시면 잠이 드는데, 최근 주말은 좀 달랐다. 드라마 <나의 해방 일지>를 보는 시간. 방송국의 편협한 편성 시간에 휘둘릴 수 없다며, 상쾌한 컨디션을 위해 다음 날 재방이나 VOD로 봐도 되겠지만, 반드시 이 드라마만큼은 제시간에 가장 빨리 시청하는 애청자가 되고 싶은… 뭐 그런 드라마였다.
드라마 속 간접광고 논란
요즘 ‘꽃보다남자’, ‘유리의 성’, ‘아내와 여자’ 등 인기 드라마의 간접광고가 지나친 노출로 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인기드라마일수록 그 속에 비춰지는 제품에 대해 기대 이상을 넘어 대박까지 광고 효과를 터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협찬사간의 보이지 않은 간접광고 경쟁 역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날로 치열해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또한 극의 흐름이나 작품의 질 저하엔 아랑곳하지 않고 많은 간접광고를 활용한 덕분에 오히려 시청자들이 그 제품이나 기업에 대해 반감을 가지게 되거나 광고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자리 잡는다는 문제점도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간접광고를 무조건 부정하거나 광고 시장을 왜곡시키는 원인으로 취급하여서는 안 될 것이다.
[Interview] 브랜드 성장을 돕는 콘텐츠 브랜딩 컴퍼니 ‘빅밴드’
 시대 흐름에 맞는 최적의 콘텐츠 제작 역량으로 브랜드 성장을 돕는 콘텐츠 브랜딩 컴퍼니 ‘빅밴드’ 글 천효진
기획특집 - 2. 광고회사의 지향점
21세기 초반 10년간은 광고회사의 체질을 강화하는 시기라고 판단하고 싶다. 경제의 성장과 침체의 주기가 빨라진 가운데 온탕 냉탕을 두루 거치면서 경기변화에 적절히 대처해 낼 수 있는 안정적 경영구조가 된 것이다. 수익중심의 경영체제가 뿌리를 확고히 내렸다. 하지만 광고회사의 수익에 대한 광고주의 도전이 시작되고 있다. 바로 광고보상체계에 대한 개선요구이다.
[Case study] 인류를 위한 선물, 테라 스푸너
 100% 리얼탄산을 경험하는 또 다른 방법, 인체고막적 리얼사운드! 인류를 위한 선물, 테라 스푸너   글 신정수 CDㅣ차이커뮤니케이션
"그러니까 날 추앙해요." -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다른 언어로 우리를 해석해보기   보통 저녁 10시면 잠이 드는데, 최근 주말은 좀 달랐다. 드라마 <나의 해방 일지>를 보는 시간. 방송국의 편협한 편성 시간에 휘둘릴 수 없다며, 상쾌한 컨디션을 위해 다음 날 재방이나 VOD로 봐도 되겠지만, 반드시 이 드라마만큼은 제시간에 가장 빨리 시청하는 애청자가 되고 싶은… 뭐 그런 드라마였다.
드라마 속 간접광고 논란
요즘 ‘꽃보다남자’, ‘유리의 성’, ‘아내와 여자’ 등 인기 드라마의 간접광고가 지나친 노출로 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인기드라마일수록 그 속에 비춰지는 제품에 대해 기대 이상을 넘어 대박까지 광고 효과를 터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협찬사간의 보이지 않은 간접광고 경쟁 역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날로 치열해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또한 극의 흐름이나 작품의 질 저하엔 아랑곳하지 않고 많은 간접광고를 활용한 덕분에 오히려 시청자들이 그 제품이나 기업에 대해 반감을 가지게 되거나 광고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자리 잡는다는 문제점도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간접광고를 무조건 부정하거나 광고 시장을 왜곡시키는 원인으로 취급하여서는 안 될 것이다.
[Interview] 브랜드 성장을 돕는 콘텐츠 브랜딩 컴퍼니 ‘빅밴드’
 시대 흐름에 맞는 최적의 콘텐츠 제작 역량으로 브랜드 성장을 돕는 콘텐츠 브랜딩 컴퍼니 ‘빅밴드’ 글 천효진
기획특집 - 2. 광고회사의 지향점
21세기 초반 10년간은 광고회사의 체질을 강화하는 시기라고 판단하고 싶다. 경제의 성장과 침체의 주기가 빨라진 가운데 온탕 냉탕을 두루 거치면서 경기변화에 적절히 대처해 낼 수 있는 안정적 경영구조가 된 것이다. 수익중심의 경영체제가 뿌리를 확고히 내렸다. 하지만 광고회사의 수익에 대한 광고주의 도전이 시작되고 있다. 바로 광고보상체계에 대한 개선요구이다.
[Case study] 인류를 위한 선물, 테라 스푸너
 100% 리얼탄산을 경험하는 또 다른 방법, 인체고막적 리얼사운드! 인류를 위한 선물, 테라 스푸너   글 신정수 CDㅣ차이커뮤니케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