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제목 저자 출처 학회/발행처
온라인 먹방(먹는 방송, Mukbang)의 댓글 연구 : 식행동 관련 인식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 2020.05.18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본 연구는 인기 온라인 먹방(먹는 방송, Mukbang) 콘텐츠가 시청자들의 건강하지 않은 식행동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댓글 반응 분석을 통해 살펴보았다. 2018년 7월부터 2019년 6월까지 업로드된 인기유튜브 먹방 영상물 36편에 달린 시청자 댓글 총 72,721건을 수집 분석하였다. 수집된 댓글 반응의 표현적 특징과 주요 단어에 따른 댓글 내용의 차이를 살펴보고, 고열량 저영양 음식 노출 여부에 따른 댓글 내용의 차이, 건강하지 않은 식행동 노출 여부에 따른 댓글 내용의 차이 등을 살펴보고 시사점을 도출하였다. 분석 결과, 온라인 먹방에 달린 시청자 댓글들은 식욕과 식행동에 대한 긍정적인 태도 표현을 나타내고 있었다. 하지만 고열량 저영양 등 건강하지 않은 식품이나 빨리 먹기 많이 먹기 등 건강하지 않은 식행동 장면에 대해서는 시청자들이 식품 섭취 욕구의 긍정적인 인식과 더불어 부정적 혐오의 표현도 함께 나타났다. 한편, 온라인 먹방 유튜버에 대한 호감도와 대리만족의 표현들 역시 빈번하게 관찰되었다. 본 연구는 온라인 먹방 콘텐츠가 시청자 인식에 미치는 영향력을 보여주는 동시에 온라인 먹방 유튜버들에게 사회적 책임 의식에 대한 시사점을 제시해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viewers" comments on how popular online eating show (Mukbang) videos influence viewers" perceptions and lead to unhealthy eating behaviors. So far, previous studies have focused on the currently widespread phenomenon of Mukbang and qualitative interpretation of viewers’ experiences. However, not many studies have investigated viewers" actual conscious responses to Mukbang content. To examine how online Mukbang content influences viewers" perceptions of unhealthy eating behavior, it was necessary to explore viewers" comments according to the characteristics of the content. This study is differentiated from previous Mukbang-related studies because it investigated viewers" comment responses on popular online Mukbang content with big data analysis. This study posed three research questions as follows: first, what are the most frequently used expressions in online Mukbang content comments? Second, are there any differences between the comments for healthy food eating content and those for unhealthy food eating content? What is the commenters" favorability toward Mukbang YouTubers? Third, are there any differences between the comments for healthy eating behavior content and those for unhealthy eating behavior content? What is the commenters" favorability toward Mukbang YouTubers? A total of 72,721 viewer comments on thirty-six popular YouTube Mukbang videos uploaded between July 2018 and June 2019 were collected and analyzed. The expressive characteristics of the collected comment responses, comments related to the exposure of unhealthy eating behavior, and comments related to the favorability of Mukbang YouTubers were examined. This study found that viewer comments showed an overall positive response regarding Mukbang videos" influence on eating behavior and appetite. However, viewer comments were negative as well as positive on both Mukbang videos including unhealthy eating behavior and food. Expressions of favorability toward popular Mukbang YouTubers were also observed. This result is similar to previous studies that showed that food and eating behavior media content could influence viewers" unhealthy eating behavior. However, this study showed viewers" negative expressions as well as positive expressions on unhealthy eating content, suggesting differentiated insights from other studies. It could be interpreted that Mukbang content including healthy eating behavior is more popular with viewers. Meanwhile, the favorability and frequent response expressions toward online Mukbang YouTubers show a similar result with previous studies - Asian Mukbang viewers tend to watch content based on the attractiveness of the YouTuber. It could be assumed that popular YouTubers" food decisions and eating behavior scenes could influence viewers" eating behavior. Finally, this study shows the influence of online Mukbang videos and provides essential insights into Mukbang content creators in the area of social responsibility.
푸코의 통치성으로 살핀 한식세계화 담론 : 문화정책, 한식문화관, 미디어 재현을 중심으로 | 2020.05.18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한류의 선풍적 인기와 더불어 한식 또한 세계적 관심을 받고 있다. 이로부터 자극받아 가시화된 한식세계화정책은 이명박 · 박근혜 정부뿐만 아니라 지난 수십여 년 간 국가의 주요한 문화산업 정책의 일환으로 연속적으로 추진된 담론체계이다. 본 연구는 한식세계화정책의 이면에 신자유주의 통치성이 자리한다고 주장한다. 신자유주의 통치성은 비단 국가의 정책 집행뿐만 아니라 자기 통치를 내면화하는 개인의 자발적 참여를 요청한다. 이 논문은 경제적 이윤과 효율을 추구하는 한식세계화정책이 어떻게 신자유주의 통치성과 맞물리며 자율적 개인을 통한 국가의 원격 통치를 수행하는지를 다양한 사례를 통해 분석한다. 이를 위해 한식 담론의 역사적 변천, 한식을 정의하고 공인하는 한식문화관의 전시전략, 한식 관련 미디어 재현을 분석하여 한국 사회가 신자유주의 통치성 체제로 변화되고 굴절되며 유동하는 모습을 한식세계화를 매개로 가시화한다. 한식세계화정책 속에서 확인되는 신자유주의 통치성은 경제 외적 요인으로 여겨지던 가족, 공동체, 음식문화까지 경제의 영역으로 재편하였으며 그 결과 개인과 집단을 스스로 책임지고 행동하며 통치하는 기업가적 주체로 정비하였다.   Korean food is coming into vogue as the popularity of the Korean Wave continues to swell. The globalization of Korean food has been one of the goals that the Korean government has pursued through significant cultural policies for the past two decades. The governmental policies for the globalization of Korean food were based on the discourses of soft power that attempt to transform everyday food culture into a cultural industry. Both the Korean Food Culture Center and Korean food-related media content have contributed to the formation of a Korean food globalization discourse. Neoliberal governmentality has enabled the government-led Korean food globalization project to be maintained and reinforced despite numerous controversies and criticism. Foucault’s governmentality addresses not only the political structure or analysis of state management but also an overall way of guiding individual or group behaviors. For neoliberal governmentality to be effectively implemented, the voluntary participation of individuals who internalize self-government is essential. By using various case analyses, this paper examines how the Korean food globalization project, which pursues economic success and efficiency, is placed in the neoliberal governmentality and government at a distance by reinforcing autonomous individuals. First of all, this study explores the historical process in which the structure of Korean society has been transformed into a neoliberal system as it reconstructed around the economic government. With the deepening policy of globalization of Korean food, the past decades were able to witness the expanding and tightening of a neoliberal government. This study discusses how the knowledge of Korean cuisine is constructed and disseminated through an institution such as the Korean Food Culture Center. Social and spatial analysis of a museum provides insight into how knowledge construction plays a crucial role in shaping the mindset of the neoliberal citizen. Lastly, the study also discusses how neoliberal governmentality is reproduced by the media. In the age of globalizing Korean food, neoliberal subject practices ‘conduct of conduct’ or counter-conduct in terms of Foucault’s concept of governmentality. It is essential to analyze the power relationships among the nation, market, and individual in the implementation of the governmental policies for the globalization of Korean food. The detailed inquiry of the historical development of the Korean food globalization policy, the construction of the Korean Food Culture Center, and Korean food-related media discourse determines how Korean society has been transformed into neoliberal governmentality. Neoliberal governmentality has transformed the family, community, and food culture, which were considered external factors of the economy, into the realm of the economy. As a result, the policy reorganized individuals and groups into entrepreneurial subjects who are responsible, acting, and governing themselves. Based on these findings, we encourage further research to investigate the connection between cultural policy and governmentality.
포털 뉴스 발행시간을 통해 본 언론사 뉴스 생산 관행 : 2000년부터 2017년까지 네이버 뉴스 데이터에 대한 탐색적 분석 | 2020.05.18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본 연구는 온라인 뉴스 도입이 종이신문 생산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는 언론사의 기사 생산 프로세스를 어떤 방식으로 변화시켰는지를 살펴본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네이버 포털이 온라인 뉴스를 서비스한 2000년 5월부터 2017년 2월까지 종이신문을 보유한 언론사 뉴스 데이터 49,785,412건을 수집하여 포털 뉴스 발행시간 변화를 살펴보았다. 연구 결과는 온라인 뉴스 초기에는 특정 시간대 기사를 집중송고하는 패턴이 두드러지게 나타났지만 이후 상시 기사 작성이 일상화되며 M자 형태의 기사 송고 패턴을 보인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개별 언론사를 살펴보았을 때 여전히 종이 신문 마감 주기를 바탕으로 하는 집중송고 경향을 유지하는 경향도 발견되었다. 데이터에 대한 해석을 위한 심층 인터뷰는 온라인 뉴스의 도입이 종이신문 기사와 함께 이루어지는 상황에서 기자의 업무 부담이 증가하는 현실을 보여준다. 그럼에도 여전히 많은 언론사가 뉴스 발행의 중심을 종이로 잡고 있으며 온라인 뉴스가 시작된 지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온라인 전환은 아직 갈 길이 멀다는 결론을 제시했다.   This study empirically explores how news organizations" online publishing practices have changed since Naver participated in online news distribution. South Korean newspaper companies heavily depend on the Naver portal for referral traffic. This has caused a variety of problems in the news environment. These problems with portals have mainly been discussed in terms of journalism ethics. Although there have been many discourses regarding the impact of online news, it has rarely been explored how news stories are actually being updated online. Therefore, this study focused on the changes in online news publishing practices involving the portal. As an exploratory study, it provides insight into how the portal has influenced the news distribution environment. The eleven daily newspapers (i.e., Kyunghyang, Kookmin, Naeil, Donga, Munhwa, Seoul, Segye, Chosun, Joongang, Hankyoreh, and Hankook), the six economic newspapers (i.e., Seoul Economy, Asian Economy, Financial News, Korean Economy, and Herald Economy), and the seven sports newspapers (i.e., Sports Donga, Sports Seoul, Sports World, Sports Chosun, Sports Hankook, and Daily Sports) were selected for analysis. Furthermore, to compare the publishing patterns, this study included three wired services (i.e., News 1, Newsis, and Yonhap News), which do not have print versions. The total number of articles was 49,785,412. In addition to the data from the portal, this study used the press directory to investigate the changing workforce of news outlets. The results of the study confirmed that, in the early days of online news, there was a prominent pattern of intensively publishing news articles during a certain time of the day. As live reporting has become routine, the prominent pattern has been alleviated. In the early days of online journalism, news organizations with a printed paper showed a concentrated publishing pattern. However, after the portal become dominant in online news distribution, daytime online news publishing became generalized. The data shows that, in the early days of the portal, daily newspapers published online between 6:00 pm and 8:00 pm, after editing of the printed paper closed. Now, the proportion of daytime publishing has increased. However, some media outlets still give weight to the paper news cycle, which maintains the concentrated news publishing patterns. In-depth interviews show the increasing burden on journalists" jobs when the production routine of online news does not replace the paper-centered news production routine. Journalists addressed the point that many media outlets still hold the paper news at the center of news publishing. It has been a long time since online news was adopted in South Korea. However, the data and in-depth interviews revealed that the online transition has a long way to go. As exploratory research based on empirical data, this study provides the basic data for further research regarding the impact of digital transformation on journalism.
존 스튜어트 밀의 개별성 제고를 위한 대화 형식으로서의 토론의 자유 | 2020.05.18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존 스튜어트 밀은 자유론에서 생각의 자유와 토론의 자유는 분리될 수 없는 영역이라고 서술하고 있다. 밀의 자유론의 원칙은 자기 자신에 관련된 영역에 대해서는 절대적인 자유를 보장해야 하며 타인에 관련된 영역에 대해서는 타인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 범위에서 자유를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본 논문에서는 토론의 자유가 타인에 관련된 영역임에도 불구하고 왜 자유를 허용해야 하는지에 대해, 밀의 공리주의의 원칙인 개별성 제고와 토론의 자유의 관계에서 바라보았다. 밀이 최고의 덕목으로 삼고 있는 진보하는 개인을 위해서는 표현의 자유와 그러한 표현들을 중심으로 한 토론이 이루어져야 한다. 방향성을 가진 표현의 자유는 사람들이 자유롭게 자신의 지력과 판단력을 증진 시킬 수 있는 필요조건이며, 이러한 필요조건이 열매를 맺기 위한 사회 분위기가 매우 중요하다. 이를 위해 밀은 사람들 간의 소크라테스의 대화법 형식의 열린 커뮤니케이션을 강조하였다.   This paper tries to find out the reasons for the freedom of discussion by John Stuart Mill. Mill argues that the freedom of thought and freedom of discussion are inseparable. This research poses the following research question: Why did Mill strongly argue the freedom of discussion? To approach this question, this paper looks at the relationship of the promotion of individuality which has been suggested by Mill for both utilitarianism and dialogue. Mill warns the phenomena of conformity to follow the opinions of majority without thinking by themselves in democracy. He wants people to make own judgments by themselves. In order to do that, people have to develop their own intellectual capacity. To have a discussion of the development of individual, unlike most liberal philosophers, he employs the concept of individuality borrowed from romanticism. The concept of individuality plays a great role in Mill’s developing his reasoning for the magnitude of the liberty of discussion. The concept of individuality is the place where individual and society meet together to influence each other. Also, Mill describes that the thoughts are patterned by the language unlike most Enlightenment thinkers. Most Enlightenment thinkers argue that the pattern of thought and the use of language are totally different. However, Mill suggests that the pattern of thought is greatly influenced by the use of language. In this context, Mill highlights that the freedom of thought is greatly influenced by the use of language. Therefore, the freedom of speech is very important in guaranteeing the freedom of thought. Furthermore, Mill develops the importance of freedom of discussion to develop individuality. Through exchanging opinions with others, individual can get the grasp of the shortcoming of his/her own opinions because people have to have bias as well as logical fallacy. Mill says that the dialogue by Socrates has been a remarkable method and epistemology for reaching the truth. Mill highlights that there have been two kinds of discussion, eristic and dialogue at his time. He recommends dialogue rather than eristic communication because eristic communication tries to find out the method to win over others’ opinions. However, dialogue tries to find out one"s own errors through the comparison with other arguments. From the perspective of the mode of communication, Mill proposes that the freedom of discussion, dialogue, has to be guaranteed to promote individuality. Mill does not put an emphasis on the finding of the truth, rather he highlights the process of going to the truth. In this context, the freedom of discussion based on Socrates dialogue is to reflect the importance of the process rather than results.
모욕죄 국내 판례에 대한 경험적 연구 | 2020.05.18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이 연구는 극단적 발언(extreme speech)을 모욕죄를 통해 규제하는 것이 우리 사회가 근간으로 하는 자유민주주의의 가치체계와 부합하는 것인지 문제제기한다. 극단적 발언을 당위론적으로 규제해야 한다거나, 경험적 근거없이 모욕죄가 발언의 자유의 위축을 비롯한 부정적 효과를 가져온다고 성급히 결론짓기보다는, 모욕죄 소송 국내사례들을 관찰하고 분석함으로써 모욕죄가 우리 사회에 실제로 적용되는 양상을 탐색한다. 이를 통해 모욕죄가 우리 사회의 발언의 자유 및 공동체 예절규범에 미치는 영향과 모욕죄를 통해 우리 사회의 담론권력이 어떻게 작용하고 있는지를 탐색한다. 이 연구는 법원의 판결서 인터넷 열람 시스템(2019년 1월 1일 공개)을 통해, 2013년 1월 1일부터 2017년 12월 31일까지 5년간 모욕죄 단독범인 1심 판결문 총 7,364건을 수집하고, 이에 대한 체계적 표집을 통해 총 505건의 판결문을 추출했다. 이를 대상으로 경험주의 법학 방법론에 근거해 정량, 정성 분석했다. 총 505건 판례에 대한 분석을 통해 피고인과 고소인의 인구사회학적 특성, 사회적 관계, 모욕내용, 법원판결 등의 변수를 탐색하고 이 변수들간 관련성 및 교차분석 결과를 제시한다. 국내 판례분석을 통해 세 가지 주요한 경향을 발견했다. 첫째, 모욕죄 소송이 공인의 권익을 보호하는 경향을 나타냈다. 모욕죄 소송의 상당수가 특히 경찰관 대상 모욕이었는데, 모욕죄를 통해 결과적으로 공권력이 시민들의 발언의 자유를 제한하고, 모욕죄가 공권력에 대한 예절을 강제하는 담론권력으로 작동하는 양상이 나타났다. 둘째, 모욕죄 소송이 사회적 위계가 낮은 이의 발언의 자유를 제재하는 경향을 나타냈다. 이는 모욕죄가 사회적 약자의 저항권을 약화시킬 가능성을 보여준다. 셋째, 욕설을 사용하거나 모르는 이를 모욕한 경우 유죄 판결을 받는 경우가 많았다. 이는 모욕죄가 공동체 예절규범을 강제하는 수단으로 사용될 가능성을 보여준다. 민주주의 사회의 바람직한 의사소통 양식의 정착을 위해 극단적 발언을 지양해야 하며, 극단적 발언을 쏟아내는 이들은 사회적 제재를 받아야 한다. 극단적 발언으로 인해 고통받는 사회적 약자에게 관심도 기울여야 한다. 그렇지만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겠다는 선의에서 비롯된다 하더라도, 국가가 나서서 극단적 발언을 규제하려 한다면 이는 정치적 의도에 의해 쉽사리 왜곡되고 오용될 수 있다. 미끄러운 경사면(slippery slope)을 타고 내려와 부적절한 모든 발언들을 법적 제재를 통해 해결하려는 응징과 처벌 중심적 사회를 형성시킬 위험 또한 야기한다. 나의 발언의 적절성 여부를 개인의 양심의 판단이 아닌 법적 처벌 가능성을 염려해 판단해야 하는 사회를 건강한 사회라고 말하기는 어렵다.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는 경계심에 말하기 두려워하는 잔뜩 움츠려든 시민들을 만들어 낸다. 과격하고 더럽고 무례한 발언들, 부적절한 감정을 표현하는 극단적 발언들을 용인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장점을 향유하기 위해 우리사회가 지불해야 하는 일종의 비용일 수 있다.   The study claims that punishing extreme speech as a criminal offense through the insult law is inconsistent with the value system of liberal democracy. Rather than advocating that insults and extreme remarks should be restricted on a moral basis, or asserting that the insult law makes a negative influence on our society due to its chilling effect over freedom of speech without any empirical evidence, it attempts to analyze recent legal cases and explores how the insult law is currently applied in society. This empirical approach focuses on the effects of the insult law on freedom of speech and civility norms of community, thus explores how discursive power of our society functions through the insult law. Methodologically, this study collected 7,364 insult cases occurred between January 1, 2013 and December 31, 2017 via the court’s online system. From the cases, it extracted 505 legal cases by systematic sampling. By using the method of empirical legal studies, the sample data was analyzed both quantitatively and qualitatively. The analyses examined demographic characteristics of plaintiffs and defendants, their social relations, contents and expressions of insulting remarks, the court’s dispositions, and cross tabulations of these variables. The results reveal the following three key findings: First, the insult law tends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the public figure and public official. In particular, police officers frequently resort to the insult law to curtail citizens’ freedom of speech, and this leads to the outcome where the law serves as a de facto discursive power to enforce civility toward public authorities. Second, the insult law is most likely to sanction freedom of speech for those who are at the lower ranks of the social hierarchy, leading to the possibility that the insult law deprives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of the tool for resistance. Third, the insult law tends to be used as a means of enforcing civility norms of community. When we insulted strangers or swore in public, we were more likely to be found guilty of insult charges, compared to when we insulted acquaintances or without swearing. Extreme remarks should be avoided and those who make extreme remarks should be subject to sanctions. However, state’s regulations of extreme speech can be easily distorted and polluted by politics. Regulations can further slide down the slippery slope to form a rigid, punitive society, where citizens resort to legal sanctions to resolve any social conflicts originating from extreme remarks. A sound democracy is not likely to stem from overly-regulated and over-censored society where one should have to worry about the legal consequences of free speech rather than following his or her own conscience. Further, legal sanctions of extreme words will likely beget timid and discouraged citizenry leaving little room for free speech. Ultimately, we need to accept radical, dirty, rude, or otherwise negative and extreme remarks of improper inappropriate emotions as a social cost to pay for a more democratic society.
에너지전환 정책 홍보 메시지 프레이밍이 정책 지지도에 미치는 영향 연구 : 프레이밍과 해석수준의 상호 적합성 탐색을 중심으로 | 2020.05.18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본 연구는 탈원전이 핵심인 에너지전환 정책의 홍보 메시지를 어떻게 구성하는 것이 한결 강한 수용자 효과를 불러오는지를 분석한 탐색적 시도이다. 메시지 구성의 요소로서 우선 전망이론(Prospect theory)에 따른 긍정 / 부정 프레이밍을 독립변인으로 설정하였다. 이와 함께 해석수준이론이 제시한 하위 / 상위해석수준 특성 가운데 어떻게(how) / 왜(why) 요인, 가까운 / 먼 시간적 거리감 요인을 메시지 구성요소에 포함해 이 또한 각각 독립변인으로 설정하였다. 정책이 가져올 이득에 초점을 맞춘 이득위험인식과 정책에 대한 지지도를 종속 변인으로 제시했다. 수용자의 정치적인 보수 / 진보 성향을 조절 변인으로 설정했다. 3개 쌍의 독립변인들이 나타내는 주효과와 이원 및 삼원 상호작용 효과를 살펴보기 위해 연구가설 3개와 연구문제 5개를 제시하고 2 × 2 × 2 요인 실험설계를 하였다. 실험결과를 살펴보면 긍정 / 부정프레이밍, 어떻게(how) / 왜(why) 해석수준, 가까운 / 먼 시간적 거리감의 주효과가 모두 유의미했다. 구체적으로 긍정 프레이밍이 부정 프레이밍보다 더 강한 호의적 반응을 이끌 것이라는 가설은 뒷받침됐다. 전통적 전망이론은 불확실한 잠재적 위험과 관련된 선택에서는 부정 프레이밍이 더 효과적이라고 보았으나 이후 위험의 정도나 유형, 손실 개연성의 정도가 낮아지면 긍정 프레이밍의 영향력이 오히려 더 강해질 수 있다는 방향으로 이론적 발전을 이뤘다. 본 연구에서는 에너지전환 정책의 위험성이 원전 유지 정책보다 작다고 보고 제시한 가설이 뒷받침됐다. 해석수준 특성에서는 어떻게 요인이 왜 요인보다, 가까운 시간적 거리감이 먼 시간적 거리감보다 더 큰 영향력을 발휘했다. 독립변인들 사이의 이원 상호작용으로는 긍정 프레이밍과 어떻게(how) 요인, 긍정 프레이밍과 가까운 시간적 거리감이 각각 조합을 이룰 때 상대적으로 한층 강한 메시지 효과를 나타냈다. 특기할 것은 전통적인 해석수준이론에 근거해 설정한 가설에 어긋나게 해석수준 특성이 다른 어떻게(how) 요인과 먼 시간적 거리감 조합의 상호작용 효과가 가장 컸다는 점이다. 이는 에너지전환 정책의 기본적 속성, 즉 과학기술 영역에 속하고 미래지향적이며 미래가치가 더 중시되는 특성 때문이라고 해석되며 보다 정교한 후속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삼원 상호작용에서는 긍정 프레이밍, 어떻게(how) 요인, 먼 시간적 거리감의 조합이 가장 호의적 반응을 불러왔다. 정치적 성향과 관련, 진보적일수록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한 지지도가 높을 것이라는 가설은 제한적으로만 뒷받침돼 피상적인 느낌보다는 정치적 성향의 조절 효과가 크지 않았다.   This experimental research explores how to formulate PR messages in the ways that will have stronger effect on audience for the energy transition policy, which, in essence, is the phasing out of nuclear power. An experiment was designed to reveal empirically what "frame" and elements of PR messages for the policy induce the most favorable responses from the participants. Based on the prospect theory, positive/negative framing was set as an independent variable. As suggested by the construal level theory, the message components of how/why and the temporal distance factors of near/far were taken from the properties of the high/low construals and also set as independent variables. In order to measure the effect of messages on audience, benefit perception and policy support for energy transition were set as dependent variables. Participants" political orientation was moderated. A 2x2x2 factorial method was adopted for an multi-dimentional examination of the main effects and binary or ternary interactions among the three pairs of the independent variables. The results of the analyses of 1,112 cases show that the main effects of the three independent variables were found statistically significant. As anticipated, positive framing was confirmed to induce more favorable responses than negative framing. The prospect theory was further developed to acknowledge that, as the degree or type of uncertain potential risk and probability of loss lowers, the effect of positive framing becomes stronger, contrary to early theoretical prediction. As revealed by this result, the prospect theory could be made more practical in policy areas. As for the construal level characteristics from the construal level theory, the “how" factor had stronger influence than the ”why“ factor, while the “near temporal distance” factor had stronger influence than “far temporal distance”. Notably, in the binary interactions, the result showed that the strongest interaction effect was found between “how" and “far temporal distance,” contrary to the hypothesis that was based on the traditional construal level theory. It could be due to the nature of the energy transition policy. Energy policies lie within the realm of science and technology. By nature, science and technology policies tend to be future-oriented and place a higher value on the future. In this study, we attempted to explore how PR messages for the energy transition policy could be made more effective with the help of experimental methods. The empirical and practical implications of this study are the theoretical framework for analyzing message effects. By applying the prospective theory and the construal level theory, the positive/negative framing type and construal level theory based on the prospective theory and how / why dimension. The practical level in establishing an effective message composition strategy was verified because the how / why factor and the type of near / far temporal distance encompassed elements other than where in the specific message component 5W1H (underground principle). It is thought that the connection with the energy transition policy is not great because the message component is related to the spatial location, but it can be applied to the differential analysis of the message effect due to spatial variables such as geographical proximity to the nuclear power plant. From the ternary interactions, positive framing, the "how" factor and the "far" temporal distance were found to have the most favorable responses. The hypothesized moderation effect of political orientation was only marginal as the positive relation between more progressive political orientation and higher support for the policy was found to be limited.
제품의 부정적 정보에 대한 공중의 커뮤니케이션 반응 행동 연구 : 기업 명성과 접촉 매체 유형(포털 사이트, 페이스북)을 중심으로 | 2020.05.18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위기 관리 커뮤니케이션 영역에서 새로운 매체의 발달과 공중의 적극성이 주목받고 있다. 과거에는 제한된 몇몇 매체를 통해 일방적으로 정보가 수용되는 형태였지만, 새로운 매체의 발달과 함께 위기 커뮤니케이션 상황 시 공중은 수동적인 차원에서 반응하던 수용자를 넘어 행위자로 역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위기가 형성되는 전개 과정에 주목, 제품의 부정적 메시지를 접하는 상황에서 기업의 명성(고/저)과 매체 유형(포털 사이트/페이스북)이 공중의 커뮤니케이션 반응 행동(방어/공격/회피)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탐구하였다. 그리고 부정적 정보가 노출되는 기업의 명성과 매체 유형이 커뮤니케이션 반응 행동에 미칠 것이라 예상되는 주효과 검증과는 별도로, 두 독립변인(기업 명성/매체 유형)이 종속변인(커뮤니케이션 반응 행동)에 미치는 상호작용 효과를 검증하였다. 이를 위해 명성(고/저)과 매체유형(포털 사이트/페이스북)의 독립변인에 따라 총 4개의 실험 처치물을 제작해 집단 간 요인 실험을 진행하였다. 설문조사는 온라인으로 실시되었고, 조사대상의 성별, 연령, 거주 지역을 고려한 층화비례할당 표집 방법을 이용해 총 242명의 데이터를 최종 결과 분석에 사용하였다. 수집한 데이터들은 SPSS 22.0 프로그램을 사용, 다변량공분산분석(Multivariate Covariance Analysis: MANCOVA)을 실시하였다. 연구 결과 첫째, 기업의 명성이 높고 낮음에 따라 공중의 커뮤니케이션 반응 행동 중 ‘방어’와 ‘공격’에서 유의미한 차이가 있음을 발견했다. 명성이 높은 기업 제품의 부정적 정보를 접했을 때, 공중은 해당 기업을 옹호하는 형태의 ‘방어’적인 커뮤니케이션 반응 행동을 하는 경향이 크게 나타났고, 명성이 낮은 기업의 경우에는 해당 기업에 대해 비판하는 등의 행위에 참여하는 ‘공격’이 높게 나타났다. 제품의 부정적 정보를 접했을 때, 공중이 이를 단순히 수용하는 것이 아니라 기업 명성의 정도에 따라 다르게 커뮤니케이션 반응행동하는 경향을 확인할 수 있는 결과였다. 둘째, 매체 유형에 따라 공중의 커뮤니케이션 반응 행동이 ‘방어’와 ‘공격’에서 다르게 나타나는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포털 사이트와 페이스북에서 기업 제품에 대한 부정적 정보를 접했을 때 나타나는 공중의 커뮤니케이션 반응 행동을 비교한 결과, 페이스북에서 해당 기업에 대한 ‘방어’와 ‘공격’ 경향이 모두 높게 나타났다. 즉, 공중은 포털 사이트에서보다 페이스북에서 해당 기업을 옹호하거나 비판하는 등 더욱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커뮤니케이션 행동을 하려는 경향을 강하게 보이고 있었다. 끝으로 커뮤니케이션 반응 행동 중 ‘회피’에 있어 기업 명성과 매체 유형 간 유의미한 상호작용 효과도 검증되었다. 구체적으로 명성이 높은 기업과 관련된 부정적 정보를 페이스북을 통해서 접했을 때 공중은 회피 경향을 강하게 보였고, 반면 명성이 낮은 기업의 부정적 정보는 포털 사이트에서 접한 경우에 공중이 회피 경향을 높게 보이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 본 연구는 기업의 위기 관리 커뮤니케이션에 있어 효과적인 대응 전략 수립에 활용할 수 있는 실증적인 근거를 제시했다는 점에서 실무적 의의를 갖는다.   In the area of crisis management communication, the development of new media and the public’s activeness are receiving considerable attention. In the past, information was delivered in one direction through a limited number of media channels. However, with the new developments in media, the public is playing a role as an actor in the crisis communication situation rather than simply receiving information. Focusing on the developmental process of crisis formation, this research examines how a corporation’s reputation(high/low) and the contact media type(web portal/Facebook) may affect the public’s reactive communication behavior(defensive/offensive/avoidance) to negative product information of the corporation. Apart from the expected main effect of communication behaviors on the corporation’s reputation and contact media type for negative product information, a verification of interaction effects of the two independent variables(corporate reputation/contact media type) on the dependent variable(reactive communication behavior) was also conducted. For this verification, four different analyses based on the independent variables(reputation and contact media type) were implemented through an inter-group factor analysis. The survey was conducted online and utilized data from 242 samples via the stratified proportional allocation sampling method considering for the target’s gender, age, and location. With the collected data, Multivariate Analysis of Covariance(MANCOVA) was completed using SPSS 22.0. According to the results, first, the corporation’s reputation(high/low) had meaningful differences from ‘defensive’ and ‘offensive’ reaction behaviors. When receiving negative product information of a corporation with high reputation, the public tended to show ‘defensive’ communication behavior in support of the corporation. On the other hand, when it was about a corporation with low reputation, the public tended to show ‘offensive’ communication behavior in criticisms of the corporation. These results confirmed that the public tends to show different reactive communication behaviors to negative product information based on the corporation’s reputation rather than simply accepting it. Second, different reactive communication behaviors(defensive/offensive) occurred based on the contact media type. The comparison of the public’s reactive communication behaviors when negative product information was delivered on a web portal and when on Facebook showed that both ‘defensive’ and ‘offensive’ behaviors were higher on Facebook. That is, the public tended to have more voluntary and active reactive communication behaviors, either in support or criticisms, through Facebook rather than the web portal. Last, a meaningful interaction effect was found for one of the reactive communication behaviors, ‘avoidance,’ between the corporation’s reputation and contact media type. Specifically, the public tended to show ‘avoidance’ behavior when facing negative product information of a corporation with high reputation through Facebook. However, for a corporation with low reputation, the public seemed to show high avoidance when facing negative product information from the web portal. This study has practical significance because it is suggesting positive evidence that could be applied when establishing an effective strategy for corporate crisis management communication.
관계적 시청(relational viewing)의 시대 : 텔레비전 시청과 1인 미디어 이용에서 형성되는 관계성 비교 | 2020.03.24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본 연구는 영상매체를 시청하고 즐거움을 느끼는 다양한 이유 가운데 ‘관계성’에 주목하고 이에 대한 이론적 고찰을 시도하였다. 타인과 관계를 맺으려는 것은 인간의 본능이며, 텔레비전은 이러한 관계성 욕구를 충족시켜주는 매체로 알려져 왔다. 영상매체를 시청하면서 관계를 형성하는 현상은 애착이론, 자기결정이론, 소속감이론, 감정 전이 이론 등으로 설명될 수 있다. 본 연구에서는 관계를 맺으며 시청하는 시청 행태를 ‘관계적 시청’으로 개념화하고, 텔레비전 시청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관계 형성에 대해 논하였다. 구체적으로, 시청자들은 방송 프로그램 자체, 매체가 가지는 유도성(affordance), 방송 등장인물 개인, 방송 등장인물 집단, 다른 시청자들의 5가지의 차원에서 관계를 형성한다. 이러한 관계 형성은 전통적 텔레비전 시청보다, 쌍방향적이고 동시적 상호작용이 가능한 1인 미디어 방송에서 더 강하게 나타날 것으로 예측되었다. 요컨대, ‘관계적 시청’은 프로그램 시청과 온라인 대화를 결합하고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기제를 장착한 새로운 방송의 시대에 시청 과정과 효과의 변화를 설명할 핵심 요인이라고 할 수 있다.   This study focuses on ‘relationship formation’ as a reason for watching and enjoying visual media, and attempted to theoretically conceptualize “relational viewing.” It is human instinct to establish relationships with others, and television has been known as a medium to satisfy these relational needs. The phenomenon of forming a relationship while watching visual media, such as TV and Youtube, can be explained by attachment theory, self-determination theory, need to belong theory, and emotion transfer theory. This study discusses the various relationship formations that occur in television viewing. Specifically, viewers form relationships with five players in the viewing contexts: broadcast programs, affordance of the media, individual characters in the show, the group of characters in the show, and other viewers who watch the same program. This relationship formation is expected to be stronger in one person media broadcasting, which provides more simultaneous interaction than the traditional television. In short, “relational viewing” is a key factor in explaining changes in viewing contexts in this new era of broadcasting which combines program viewing with online conversations, and is equipped with two-way communication mechanisms.
한국 사회에서의 인터넷 뉴스 생태계의 진화 : 역사적인 주요 사건을 중심으로 한 탐색적 접근 | 2020.03.24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본 연구는 인터넷 도입부터 현재까지 인터넷 뉴스 생태계의 변화를 역사적으로 설명하기 위해, 유용한 시대적 구분을 통해 각 시기별로 이정표가 될 만한 사건을 중심으로 뉴스 생태계의 변화를 탐색해본 연구이다. 연구결과, 1단계(1995년-2003/2004년)는 이용자들의 뉴스 생산과 인터넷을 통한 토론이 활성화되면서 시민저널리즘이 구현되었으며, 포털 뉴스가 서서히 부상했던 시기였다. 2단계(2004/2005년-2007/2008년)에는 블로그와 다음 아고라를 통해 이용자들이 적극적인 뉴스 생산과 여론 형성의 중심적 역할을 하며 현실에 참여했고, 포털 중심의 뉴스 소비 패턴이 정착되었다. 3단계(2008/2009년-2012/2013년)는 네이버의 뉴스 유통에 의존적인 언론사들이 저널리즘의 원칙을 저버리면서 만들어낸 뉴스 생태계의 기형적인 상황 속에, 소셜미디어를 통한 뉴스 공유의 파급력으로 이용자의 참여가 더욱 활발해진 시기였다. 4단계(2013/2014년-2019년)는 기존 언론과 뉴스 유통 플랫폼인 네이버에 대한 신뢰도까지 낮아진 가운데, 개인 유튜브 생방송 뉴스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허위조작뉴스가 확산된 혼란기였다.   This study aims to historically explain changes in the Internet news ecosystem from the Internet introduction period until today. To this end, in-depth interviews with journalism scholars were conducted to come up with useful periodical classifications and explore changes in the news ecosystem focusing on milestone events in each period. According to this study, Period 1 (1995~2003/2004) saw the embodiment of citizen journalism by users’ news production and active dialogue on the Internet and the slow emergence of portal news. In Period 2 (2004/2005~2007/2008), the users played a pivotal role in active news production and formation of public opinion through blogs and Daum Agora and a portal-driven news consumption pattern was settled down. In Period 3(2008/2009~2012/2013), the news consumption pattern was centered around Naver and the news media turned away from the principle of journalism as they became dependent on Naver"s news distribution, all of which deformed the news ecosystem and made users" participation more active, powered by news sharing through social media. Period 4 (2013/2014~2019) was the era of chaos, where the conventional news media as well as Naver, a news distribution platform, lost credibility, while personal YouTube live news was springing up everywhere and fake news, diffusing.
1950년대 대출력 송신소 건설을 둘러싼 담론과 방송현실 | 2020.03.24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본 연구는 1950년대 중반 이후 추진되었던 국영 서울중앙방송국의 대출력 송신소 설치 사업을 둘러싼 역사적 상황과 당대 사회현실, 그리고 담론 간의 관계를 살펴봄으로써, 1950년대 한국 방송의 성격을 평가하는 것을 그 목적으로 한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6.25전쟁 직후 수립된 방송 복구 계획의 일환이었던 대출력 송신소 설치사업(수원송신소와 남양송신소)을 둘러싼 역사적 상황과 담론, 그리고 대출력 송신소 건립이 야기될 수 있는 국제적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한국정부의 외교교섭, 마지막으로는 대출력 송신소 설립 후 한국 방송의 변화를 살펴봄으로써, 1950년대 대출력 송신소라고 하는 방송기술적 요인과 정부의 정권적 요인이 이떻게 결합되고 있었는지를 확인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1950년대 한국방송의 성격이 어떤 것이었는지를 논의하고자 하였다. 1950년대 한국의 방송 환경을 규정했던 가장 중요한 역사적 조건 중의 하나는 동아시아에서의 ‘냉전’의 심화이다. 이승만 정부의 대출력 송신소 중심의 방송 복구 계획은 이러한 국제 정치적 맥락 속에서 스스로의 선전에 대한 욕망을 효과적으로 감출 수 있는 상징적 수단이었다. 방송 프로그램의 질적 향상과 지방으로의 네트워크 확장, 전파 기술의 진보는 모두 ‘냉전의 효과적인 수행’을 위한 수단으로서 도구적으로 이해되었다. 동아시아 냉전의 최전선이었던 한국에서는 방송 전파가 국방력의 일부이자 전파전의 핵심적인 무기로 여겨졌다. 대출력 송신소 중심의 시설 복구 계획은 당시의 낮은 수신기 보급률을 고려할 때 국내 방송 청취자들이 핵심적인 소구 대상이 아니었음을 보여준다. 반면, 1956년 이후의 방송환경 변화는 한국에서 근대적 의미의 청취자가 나타날 수 있게 해주었다. 이승만 정부의 정치적인 위기는 방송 시설을 국내 공보를 위해 사용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었고, 이는 방송의 역할을 급격히 변화시켰다. 여전히 방송 전파를 전쟁 수행의 수단으로 평가하는 담론이 우세했음에도, 새롭게 등장하기 시작한 청취자는 점차 방송을 대중문화 유통을 위한 매체로 바꾸어가기 시작했다. 결론적으로 볼 때, 1950년대 대출력 송신소를 건립했던 1950년대의 역사는 당대한국 방송의 복합적 성격, 즉 냉전이란 국제 정세 속에서 전파전을 위한 핵심적인 ‘무기’였고, 정권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중요한 공보 수단이었으며, 전쟁으로 피폐해진 사람들에게 오락을 가져다 준 오락 수단이었음을 보여준다.   The study aims to assess the characteristics of Korean broadcasting in the 1950s by looking at the historical situation surrounding the project to set up a high power transmission station by the state-run Seoul Central Broadcasting Station since the mid-1950s,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social reality of the time and discourses. More specifically, the government"s key factors were to confirm the historical situation and discourse surrounding the project (Suwon transmission station and Namyang transmission station), which was part of its plan to restore broadcasting stations established right after the Korean War, as well as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diplomatic negotiations to resolve international disputes that could result in the construction of a high power transmission station, and finally the change of Korean broadcasting system in the 1950s. Through this, I wanted to discuss what the characteristics of Korean broadcasting was like in the 1950s. One of the most important historical conditions that defined Korea’s broadcasting environment in the 1950s is the deepening of the Cold War in East Asia. Rhee Syng-man"s government"s plan to restore broadcasting stations centered on high power transmission stations has been a symbolic means to effectively hide its desire for propaganda in this international political context. The quality improvement of broadcasting programs, the expansion of networks to rural areas, and the advancement of radio wave technology were all understood as a means to ‘effectively carry out the Cold War’. In South Korea, which was at the forefront of the Cold War in East Asia, broadcasting was seen as part of its defense capabilities and a key weapon in the war. The plan to restore facilities centered on high power transmission stations shows that local broadcasting listeners were not a key target of appeal, considering the low penetration rate of receivers at the time. On the other hand, changes in the broadcasting environment since 1956 enabled listeners to appear in Korea in a modern sense. The political crisis of Rhee"s administration has prompted the use of broadcasting facilities for domestic public information, which has drastically changed the role of broadcasting. Although the discourse still prevails in assessing radio broadcasting as a means of carrying out war, listeners who have begun to emerge anew have gradually begun to turn broadcasting into a medium for the distribution of popular culture. In conclusion, the history of the 1950s, which built a high power transmission station in the 1950s, shows the complex characteristics of broadcasting to the Republic of Korea, or the Cold War, was a key ‘weapon’ for radio warfare in the international situation, an important means of public information to ensure the legitimacy of the regime, and a means of entertainment to the war-torn people.
자료 제공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