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제목 저자 출처 학회/발행처
국내 인터넷 이용자의 미세먼지 위험 예방행위 의도에 관한 사회인지 접근의 RISP, HBM 적용모형 : 정보 노출, 주관적 규범, 부정적 감정, 위험 지각의 역할 | 2020.01.08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의 일반 공중이 미세먼지로 인한 위험을 예방하는 행동 과정에 대해 이해하고 설명하는 것이다. 이를 위하여 국내 미세먼지 위험 예방행위 의도 모형을 구축하고자 했고, 해당 위험문제와 예방정보의 특성 및 위험/건강 커뮤니케이션 모형들에 관한 문헌검토부터 선행했다. 사회 인지 접근에서 RISP와 HBM을 적용한 모형의 구성이 적절하다고 판단하여, 위험대상에 대한 휴리스틱 반응 차원의 ‘위험 지각’·‘부정적 감정’ 및 사회 자극 차원의 ‘주관적 규범’·‘정보 노출’을 모형의 변인으로 삼았다. 인터넷 이용자 대상 온라인 조사의 데이터(N = 300)를 바탕으로 적용모형의 적합도 및 경로를 분석한 결과, 모형은 적합하고 예방행위 의도에 대해 모든 변인들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 노출’은 간접효과만 유의미했고, 직접 효과를 지닌 요인들 중 ‘부정적 감정’의 영향이 비교적 약함으로써 주요 설명요인은 ‘위험 지각’, ‘주관적 규범’인 것으로 검증됐다. 한편 부정적 감정 및 위험 지각에 대해 주관적 규범의 효과는 모두 유의미했으나, 정보 노출의 효과는 부정적 감정에 대해서만 유의미했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국내 미세먼지와 관련된 커뮤니케이션 심리에 대한 이론적 설명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뿐만 아니라, 공중 교육 및 캠페인 전략 구상 시 유용한 자료가 될 수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understand the processes of people’s preventive behaviors for threats posed by fine dust in Korea. We established a model explaining people"s preventive behavioral intentions for fine dust risks, based upon an extensive review of the discussions of the risks in the country, characteristics of prevention information, and the previous models in health communication. Informed by RISP(Risk Information Seeking and Processing) and HBM(Health Belief Model) in the social cognition approach, we constructed an applied model with the two variables of risk perception and negative emotions to tap into the dimension of heuristic responses to the object of risk and another two variables of subjective norm and exposure to information to capture the dimension of social influence. In order to test multiple hypotheses focusing on the relationships among main study variables, this research collected quantitative data through an online survey. A research company with a large pool of panels progressed the survey. To increase the representativeness of the samples, a proportionate stratified sampling was used, considering portion of gender, residential areas, and age. In total, 300 usable survey could be collected and used for further statistical analyses. A path analysis was used to test all of those proposed hypotheses. Results of a path analysis of online survey data collected from Korean Internet users (N = 300) supported the model and the variables. Risk perception(β = .40, p < .001) and subjective norm(β = .36, p < .001) were found to be the strongest explanatory variables for people"s behavioral intentions, with negative emotions(β = .16, p < .001) and exposure to information(β = .24, p < .01) carrying a relatively weaker power and having an indirect relationship respectively. While subjective norm influenced both negative emotions(β = .20, p < .01) and risk perception (β = .55, p < .001), exposure to information affected negative perception only (β = .18, p < .001), indicating the usefulness of a heuristic approach to explaining the processes of the formation of people’s preventive behavioral intentions. The main findings from this research contribute to strengthening theoretical explanations of communication psychology in terms of fine dust risks prevention, especially addressing the main connections among perceptual, emotional, and behavioral variables in regards to preventive behaviors of fine dust risks. Moreover, those findings may also be useful for developing measures and education campaigns for the public. Because it has been well known that fine dust causes or exacerbates diverse diseases including respiratory diseases, cardiovascular disorders, diabetes, and so on, public health campaigns in regards to fine dust risks have become more and more necessary. This research’s main findings are helpful for developing practical strategies for those campaigns.
과학 이슈의 정치 프레임이 메시지 평가, 정서적 태도, 정책 지지에 미치는 영향 : 접종과 정서의 조절 효과를 중심으로 | 2020.01.08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과학이슈의 정치화 현상은 시민들로 하여금 전문가들이 제공한 객관적 근거보다는 정치적 이해에 의해 왜곡된 정보를 참고로 판단하게 하고 정책에 관한 여론을 양극화시킨다는 점에서 학자들 사이의 학문적 관심과 우려의 대상이 되고 있다. 본 연구는 과학 이슈의 정치적 프레임이 메시지에 대한 사실성, 신뢰도 평가와 이슈 관련 개인의 정서적 태도, 정책적 지지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탐구하기 위해 미세먼지 이슈에 관한 메시지를 조작적으로 제작하여 대학생 118명을 대상으로 실험연구를 실시했다. 본 연구는 2(정치/과학 프레임) x 2(접종메시지 유무) x 2(분노/걱정 정서 처치) 실험 디자인을 활용하여 접종과 정서의 조절효과도 탐구하였다. 분석 결과, 정치 프레임은 과학 프레임에 비해 수용자들이 메시지의 사실성과 신뢰도는 낮게 평가하게 하는 반면, 긍정적인 정서적 태도와 정책적 지지를 유도하는데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호작용과 관련해서는 미세먼지 이슈 정치화의 부작용에 대해 경고하는 접종 메시지를 받은 경우 메시지 사실성 평가에 대한 정치 프레임과 과학 프레임의 효과에 있어 차이가 크게 나지 않았다. 그러나 접종 메시지를 사전에 접하지 못한 경우에는 과학 프레임이 정치 프레임보다 사실성 평가를 더 촉진하는 것을 발견했다. 미세먼지 관련 정책 지지를 설명하는데 있어서는 프레임과 정서간의 상호작용이 유의미하게 나타났는데, 분노의 정서로 처치된 개인들에게는 프레임에 따른 차이가 유의미하지 않았다. 반면 걱정의 정서로 처치된 개인들은 과학 프레임보다 정치 프레임을 접했을 때 높은 수준의 정책적 지지를 보였다. The politicization of science can weaken the influence of facts or a consensus of experts, and cause the public to reject reliable scientific evidence. Recent studies suggest that widespread publicizing of a scientific consensus may in fact undermine public acceptance of the consensus. However, only a few studies have directly examined whether the public can accept, and maintain over the long term, scientific perspectives without being swayed by politics. To address this issue, we explored how individuals process information on the science of fine dust pollution, a subject characterized by a high level of public interest and strong and distinct attitudes. We predicted that participants exposed to information on the issue in a political context would consider the information less valid than would those exposed exclusively to scientifically framed information. Additionally, we tested the inoculation theory, which states that a short warning message can counteract the effects of political persuasion. We proposed that political frames carrying inoculation messages are perceived to be less accurate, whereas scientific frames are perceived to be more accurate and valid. Our study addressed the moderating role of emotions on framing. To explore how the political framing of a scientific issue affects evaluation of accuracy and validity, affective attitudes, and policy support, 118 college students were exposed to fine dust messages in political and scientific frames. We also explored the moderating roles of inoculation and emotions by utilizing a 2 (political/scientific frame) × 2 (presence or absence of inoculation message) × 2 (state of treated emotion: anger vs. concern) experimental design. The results showed that political frames can induce positive emotional attitudes and policy support, and lower the perceived accuracy and validity of messages compared with scientific frames. As for interactions, when a warning inoculation message on the side effects of fine dust issues was supplied to participant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effectiveness of the political or scientific frames was present in assessing content accuracy. However, if participants were not exposed to an inoculation message in advance, messages with a scientific frame were considered more accurate than those with a political frame. When it comes to explaining support for fine dust?related policies, the interaction between frames and emotions was significant, although the difference between frames was not significant for individuals dealing with anger. Individuals who were being treated for anxiety showed a high level of policy support when faced with political frames rather than scientific frames.
언론 보도에 나타난 가짜뉴스 담론의 속성과 사회적 실천 방향 | 2020.01.08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이 연구는 언론 보도에서 다루는 가짜뉴스 사례를 통해 우리 사회의 가짜뉴스 속성을 파악하고, 가짜뉴스에 관한 담론이 각 행위자들에 의해 어떻게 형성되는지를 알아보고자 했다. 또한 가짜뉴스에 관한 담론에 따라 사회적 실천 논의가 어떻게 달라질 수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이 연구의 언론 보도에서 나타난 가짜뉴스 이슈는 주로 정치영역의 소재였고, 각 언론사들은 공통적으로 가짜뉴스를 심각하게 인식했다. 가짜뉴스 낙인은 공적 사안에 관한 의혹 제기를 가짜뉴스로 규정하며 논의를 회피하도록 했다. 그리고 맥락적 담론보다 부분적 사실 오류에 매몰되도록 했고, 갈등 상황에서 상대측 해석을 사실 논쟁으로 접근하며 가짜뉴스로 낙인찍었다. 또한 추정과 논리적 비약이 클 수밖에 없는 온라인 이용자의 담론 특성을 간과하고 있었다. 그 결과 정치 담론의 구조는 담론의 취지와 맥락적 타당성을 제대로 논하지 못한 채 사실 여부에 대한 시비로 흘렀다. 언론사의 보도 담론은 정치 권력, 언론사, 사회적 맥락이 상호 관계를 통해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정치 권력과 언론이 협력적으로 담론을 형성하면 가짜뉴스 담론은 규제에 초점이 모아졌지만, 언론이 사회 맥락적 차원에서 외부 전문가와 정치 이데올로기가 접합할 때 규제보다는 표현의 자유가 더 중시되었다. The study sought to identify the fake news properties of our society through fake news discourse covered by media, and to find out how discourse on fake news is formed by each actor through a critical discourse analysis method. It also looked at how the discussion of social practice could be changed depending on the discourse about fake news. The case of fake news presented in the media coverage of this study mainly involved subjects of the political sphere. In Korean society, the concept of fake news mainly referred to political falsehoods circulating socially, unlike the misinformation of the mainstream media as insisted upon by U.S. President Trump. All news outlets, in common, have taken the fake news issue seriously. Media reports were concerned about the possible damage and loss of image that fake news could place upon the victim, causing social confusion and distortion of public opinion. Political power evaluated its position on fake news or related issues according to the political camp"s advantages and disadvantages, rather than addressing ideal norms such as truth-seeking or freedom of expression on the fake news issue. In particular, the ruling party and government agencies, which have political power, constantly criticized fake news and urged related agencies to take strong action. The opposition party also chose to take legal action when there was unfavorable fake news. However, the cases of fake news stigma and attacks introduced in the media reports were controversial in many respects. The stigma of fake news regarded suspicions on public affairs as fake news and was used as a means of avoiding responsibility by the parties. Further, it allowed them to be buried in partial factual errors rather than contextual discourse, and replaced the other side"s interpretation with factual arguments rather than taking a communicative approach in the conflict situation, stigmatizing the issue as fake news. It also overlooked the discourse characteristics of online users, whose presumptions and logical leaps were large. As a result, the structure of political discourse flowed into a dispute over whether it was true or not without properly discussing the purpose and contextual validity of the discourse. Meanwhile, the media discourse was influenced by political power, the news media, and social contexts through mutual relations. When political power and the media collaboratively formed discourse, the fake news discourse was related to the interests of the political camp. While these media emphasized solutions such as legal regulation and media literacy, they revealed a double standard of advocating for freedom of expression when fake news discourse was politically disadvantageous. On the other hand, when the media integrated external experts and political ideologies at the social context level, the news media had various discussions on fake news discourse, and freedom of expression was more important than legal regulation.
군인의 죽음은 어떻게 기억되어 지는가? : 천안함 수병 46인 추모기사를 통해 본 미디어와 유가족의 기억방식 비교 | 2020.01.08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이 연구는 국가를 지키다 희생된 천안함 46인 수병(水兵)들의 추모기사를 대상으로 텍스트 담론분석을 통해 미디어와 유가족(지인 포함)이 서로 어떤 기억속성을 보이는지 비교분석했다. 분석결과, 천안함 희생자 죽음에 대해 미디어가 수용하고 해석하는 죽음과 그 유가족과 지인들이 수용하고 표현하는 죽음간에 차이가 있었다. 미디어는 주로 ‘가족에 대한 헌신’, ‘직업에 대한 열정’, ‘인간적 면모’, ‘개인의 재능’, ‘삶의 긍정적 태도’, ‘사회성’, ‘직업의 전문성’, ‘마지막 이별장면’ 등 크게 여덟 가지 가치와 미덕을 중심으로 기록했다. 이에 반해 유가족과 지인들은 ‘일상적 회고’, ‘(망자와)의 고별인사’, ‘회한’, ‘약속과 다짐’, ‘슬픔의 승화’, ‘재회에 대한 바램’ 등 여섯 가지 상징성을 중심으로 기억했다. 미디어가 기억하는 군인의 죽음속성은 사회적이고, 외향적이고, 명시적인데 반해, 가족이나 지인이 기억하는 군인의 죽음속성은 보다 개인적이고, 감정적이고, 암묵적이다. 연구자는 미디어가 기록하는 것이든, 아니면 유가족이 기억하는 것이든 추모기사는 강력하고, 상징적인 이야기 구조를 만들어냄으로써 죽음에 대한 집단적 사고에 영향을 미치며, 나아가 그 사회의 죽음 문화를 형성하는데 중요한 기능을 한다는 점을 논의했다. This study compares the media and the family members (including acquaintances) through the analysis of the textual discourse of memorials of 46 soldiers who were sacrificed while serving for the country. As a result of the analysis, there was a difference between the way that the media and the family or the acquaintances accepts and express the death of the victims of the Cheonan. Media has seven main values: ‘dedication to family’, ‘passion for job’, ‘human appearances’, ‘individual talents’, ‘positive attitude of life’, ‘sociality’. On the contrary, the family and relatives remembered the five symbolic features such as ‘daily recall’, ‘farewell to the deceased’, ‘remorse’, ‘promise and commitment’, and ‘sublimation of sorrow’. The death of a military soldier memorized by the media is social, extrovert, and explicit, whereas the death of a soldier who is remembered by a family member or acquaintance is more personal, emotional, and tacit. Memorials have an important role in shaping the collective thought of death by creating a powerful, symbolic narrative structure, whether it is recorded by the media or the bereaved family.
‘환경정의’ 관점에서 정립한 언론의 환경 보도 규범 | 2020.01.08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본 연구는 환경정의와 언론 규범의 관점에서 우리 언론의 환경보도 문제를 살펴보고 개선 방향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본 연구에서는 언론 보도의 단계를 뉴스가치 판단(기획), 취재보도(실천), 시민 참여 유도(효과)의 3가지로 나누고, 각 단계별로 필요한 규범과 정의의 유형을 연결시켰다. 뉴스가치 판단에서는 공공 중요성과 실질적 환경정의를, 취재보도에서는 공정성과 배분적 환경정의를, 시민 참여 유도에서는 공론장과 절차적 환경정의가 각각 평가의 기준이자 지향점으로 설정됐다. 이어서 환경보도 실태 파악을 위해 본 연구에서는 3차 에너지 기본계획 관련 기사 546건을 분석했다. 그 결과, 경제적 효용과 흥밋거리 중심의 뉴스가치 판단, 지역 주민 대신 정부-기업-전문가만 대변한 불공정 보도, 시민 간 토론과 숙의를 방해하는 갈등 조장형 기사들이 다수 나타났다. 반성적 논의를 통해 본 연구에서는 바람직한 환경보도의 3가지 요건을 제안했다. 환경 관점의 뉴스가치 판단, 환경 피해자 중심의 공정보도, 시민의 환경 정책 참여 유도가 그것이다. This study examined news media’s coverage on environmental issues from the perspective of environmental justice and media norms. To this end, this study divided media reporting stages into three steps, such as news value judgment(planning), news reporting and writing(practice), and influence on civic participation(effect), and linked each types of justice and norms to each step. In the news value judgment, public significance criterion and actual environmental justice were employed. And, the fairness of reporting and distributive environmental justice were discussed in the news reporting and writing, and the theory of public sphere and procedural environmental justice were discussed in the influence on civic participation. This study analyzed 546 articles on energy issues in order to show the problems of current environmental reporting. As a result, there were a number of conflict-causing news stories that considered human interest and economic value as important news value criteria. In addition, there were many unfair reports representing only government-business-experts instead of local residents and civic groups. Through reflective discussion, this study proposed three requirements for desirable environmental news reporting, such as determining news values from an environmental perspective, fair reporting focused on environmental victims, and encouraging citizens to participate in the discussion on environmental policies.
냉전기 KBS의 ‘자유대한의 소리’ 방송과 對日라디오방송 : 동아시아 문화냉전의 파열과 수렴 | 2020.01.08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냉전기 KBS의 자유대한의 소리 일본어방송은 동아시아 냉전의 문화적 양상이 ‘공산 vs 자유’라는 ‘하나의 충돌로 존재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방증하는 역사적 사례에 해당한다. 본 연구에서는 KBS의 자유대한의 소리 일본어방송이 개시된 1955년 전후 시점부터 KBS의 대외방송이 강화되는 1960년대 초반기를 중심으로 하여 동아시아 문화냉전의 시각에서 KBS의 대일(對日)방송이 등장, 변용되어가는 과정을 동아시아 문화냉전의 ‘파열과 수렴’이라는 시각에서 살펴보고자 하였다. 동아시아 문화냉전이 파열되는 시초는 식민지 시기로부터 주어졌지만 파열은 6.25전쟁기를 거치며 본격화되었다. 6.25전쟁기 사상심리전 매체였던 VOA와 VUNC의 중계를 위해 유엔사령부가 NHK네트워크를 활용하게 됨으로써 NHK의 방송출력은 증강될 수 있었고, 이를 통해 의도치 않게 한반도가 사실상의 일본방송 권역에 포함되는 상황이 연출되었던 것이다. 이로써 한국과 일본 간의 문화적 경계는 냉전질서라는 지정학적 조건에 의해 흐려지게 되었고, 이는 전쟁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일상적으로 일본방송을 청취할 수 있게 되었다. 이와 같이 일본과의 문화적 경계가 흐려지는 1950년대 초의 시대적 상황 속에서, 해양의 국가경계를 둘러싼 한일 간의 외교적 마찰이 격화되는 1955년 무렵, 상대 국가의 영토로 방송전파를 보냄으로써 선전전을 강화하고자 한 이승만 대통령의 지시에 의해 ‘자유대한의 소리 일본어방송’은 개시되었다. 그러나 4.19 혁명으로 인해 자유언론에 대한 사회적 기대감이 컸던 만큼, 대일방송 또한 일정정도 기존의 일방적인 선전 위주의 방식에서 벗어나게 됨으로써 한일 간의 외교적 대립이 만들어내는 문화냉전의 파열은 점차 수렴되는 징후를 보였다. 5.16 군사쿠데타 직후인 1961년 7월 1일에 단행된 독립방송국 ‘서울국제방송국’의 출범은 이전 시기의 ‘2중방송’의 기술적?제도적 틀에서 한 단계 도약한‘심리전의 요람’의 탄생이라는 측면에서 파열되었던 동아시아 문화냉전이 다시 수렴되는 첫 출발점이었다. 무엇보다 서울국제방송국의 모델이 같은 처지의 반공국가였던 대만의 심리전 방송이었다는 점에서 그러했다. 또한 1961년 7월‘서울국제방송국’의 발족 이후 표면적으로는 대일방송이 강화되는 방향으로 나아갔지만, 경제개발을 위해 일본과의 국교정상화를 추진했던 박정희 정부의 대일정책 변화에 대응하여 재일교포의 사상적 이탈과 반역을 예방하는 방식으로 대일방송의 성격을 대공적 성격을 강화시키는 방향으로 전환시키고자 한 정책이 낳은 결과였다. 이로써 1950년대 동아시아 문화냉전의 파열선은 1960년대에 들어 본래 문화냉전의 기조로 수렴되는 방식으로 변화되었다.
문화적 편향이 기후변화 정책 순응과 지지에 미치는 영향 : 위험인식, 감정, 효능감의 매개 효과 중심 분석 | 2019.11.29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인의 문화적 편향과 위험인식의 관련성을 알아보고 기후변화 정책순응과 지지에 대한 영향요인을 검토하는 데 있다. 특히 문화적 편향과 기후변화 위험인식이 유발하는 부정적 감정의 역할을 검토하고 기후변화 정책순응과 지지에 대한 감정과 인지변인의 관련성을 살펴보고자 했다. 연구결과, 문화적 편향에 따른 기후변화 위험인식과 정책순응은 차이를 보였는데, 평등주의가 클수록 기후변화 위험인식은 감소하고 정책순응은 높아졌다. 또한, 운명주의가 클수록 기후변화 위험인식과 정책순응은 감소했다. 부정적 감정은 정책지지에 직접적인 영향을 나타내지는 않았지만, 효능감을 증대시켜 정책순응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위험의 문화이론을 바탕으로 기후변화 이슈에 대한 한국인의 문화적 편향과 위험인식을 관련지어 기후변화 정책순응과 지지에 대한 감정의 역할과 함께 인지 변인의 역할을 검증한 실증 연구로서 의미를 지닌다. 아울러, 기후변화를 둘러싼 한국인의 인식을 이해함으로써 정책 순응과 지지를 위한 전략적 PR 방향을 제시했다는 점에 연구의 실용적 함의가 있다. This study is to aim at articulating the factors affecting the climate change policy compliance and support. Cultural bias and risk perception were proposed as independent variables. In particular, the study examined the role of negative emotions induced by cultural biases and climate change risk perceptions. Cognitive appraisal theory was adopted as theoretical background. Also the study examined the impact of emotional and cognitive variables on climate change policy compliance and support. As a result, it found that climate change risk perception and policy compliance were different according to cultural bias. The greater the egalitarianism, the less perception of climate change risk and the higher the policy compliance. And the greater the fatalism, the less awareness of climate change risk and policy compliance. In addition, negative emotions did not directly affect policy support, but increased self-efficacy and indirectly increased policy compliance. This study incorporating cultural bias and risk perception as critical variables in policy support, has practical implications in that it provides a strategic communication direction for policy compliance and support by understanding Koreans" perceptions toward climate change.
귀인복잡성과 사후확신편향이 기업 위기에 대한 공중의 책임성 인식에 미치는 영향 | 2019.11.29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본 연구는 기업 위기 책임성을 인식하는 데 있어 공중의 개인적 귀인 특성, 특히 귀인복잡성과 사후확신편향이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고자 했다. 이를 위해 귀인복잡성이 위기에 대한 실제적, 도의적 책임성 인식에 미치는 직접적 영향과, 사후확신편향을 매개로 한 간접적 영향을 검증해보았다. 20-69세 성인남녀 447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했으며, 주요 결과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귀인복잡성은 실제적 책임성 인식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지만 도의적 책임성 인식에 유의미한 직접적 영향을 끼쳤다. 둘째, 사후확신편향은 실제적 책임성 인식에는 영향을 미치지만 도의적 책임성 인식에는 영향을 주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셋째, 실제적 책임성 인식은 도의적 책임성 인식에 유의미한 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넷째, 귀인복잡성은 사후확신편향에 영향을 주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위기 커뮤니케이션에서의 귀인복잡성과 사후확신편향의 영향력에 대한 이론적, 실무적 함의를 논의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influence of the personal attributes of the public, expecially the individual’s attributional complexity and hindsight bias, in perceiving corporate crisis responsibility. To do this, we conducted an online survey of 447 adults. The main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attributional complexity did not affect actual responsibility perception, but it had a significant direct effect on moral responsibility perception. In other words, the higher the level of attributional complexity, the higher the perceived moral accountability of the company in a crisis situation. Second, hindsight bias affected actual responsibility perception, but it did not affect moral responsibility perception. In other words, the higher the level of hindsight bias, the higher the perceived actual responsibility of the company in a crisis situation. Third, the actual responsibility perception had a significant effect on moral responsibility perception. Fourth, attributional complexity did not affect hindsight bias. Based on these results, we discuss the theoretical and practical implications of the influence of attributional complexity and hindsight bias on perceived crisis responsibility and the subsequent crisis communication.
방송의 형식적 공정성에 대한 규제 방법 : 프랑스 방송의 정치적 다원주의 규제를 중심으로 | 2019.11.29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방송의 공정성을 규제하는 방법은 나라마다 상당한 차이를 보인다. 프랑스는 방송에서 정치적 논의의 균형성을 유지하기 위해 정치인들의 발언 시간 즉, 형식적 공정성을 규제하는 대표적인 국가이다. 이 연구는 방송 공정성 심의 방법의 정당성과 적절성 문제에서 출발해 프랑스 공정성 규제의 목적과 방법을 검토해 봄으로써 이 같은 규제 노력의 본질과 사회적 의미를 제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프랑스 방송의 공정성 규제는 다원주의의 개념에서 접근하고 있다는 것이 특징적이다. 헌법과 법률은 다원주의를 방송의 독립성과 적극적 표현의 자유를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가치로 규정하고 있다. 첫 번째 형태의 다원주의 규제는 1969년 국영방송의 정치적 독립을 목적으로 도입되었으며, 초기 규제의 목적은 방송에서 야당의 출연이 배제되지 않게 하는 것이었다. 의회의 관점에서 만들어진 정당간의 방송 시간 분배 규칙은 정치 환경의 변화에 따라 사회적 논의를 거치며 현실 정치를 재현하고자 하는 노력을 더해갔으며, 유권자의 의지를 반영해 다양한 정당의 가시성을 보장하는 원칙으로 발전했다. 정치인의 발언시간은 초단위로 철저하게 측정되지만 심의는 편성 정황을 고려해 유연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위반 시에는 단계적 제재를 통해 행정처분을 하기 보다는 개선에 초점을 두고 규제 기관의 철저한 감시?감독을 받도록 하면서 표현의 자유와의 충돌을 최소화하고 있다. 이 같은 규제 노력은 프랑스 방송에서 다양한 정당의 가시성을 보장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The regulation method for the guarantee of political fairness in broadcasting varies from one nation to another. French regulation of political fairness is the representative example of the quantitative method based on politician’s speaking time on TV programs. This research attempts to present the nature and social meaning of the political fairness regulation in french broadcasting by tracing its origin and evolution and by examining the concrete regulation method. The regulation’s approach employs the concept of pluralism to well serve the liberty of expression. The highest courts in France supported consistently the value of media pluralism as the essential element of democracy. As the first form of pluralism regulation was introduced to ensure the independence of the state-run broadcasting, its objective was to avoid absence of the opposition party’s exposure on TV. The first rule was established from a perspective of parliament, but it has evolved to consider the equity of diverse political parties’ visibility by reflecting the actual voters’ will. Politician’s speaking time is thoroughly measured in seconds, but the equilibrium is evaluated with flexibility, considering the programming conditions. In the event of a violation, the concerned broadcaster is supervised by the regulatory body until the rule is respected as the purpose of the sanction meant to improve the political pluralism in the broadcasting landscape.
소셜미디어에서의 직·간접적 탈규범 경험이 청소년의 사회 규범 인식에 미치는 영향 | 2019.11.29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이 연구는 중학생 대상 설문조사 자료를 분석하여 부모 세대는 탈규범적이라 규정하는 행동이 어떤 과정을 거쳐 청소년들에게 규범적 행동으로 승인받게 되는지를 설명하고자 하는 목적에서 시작되었다. 이를 위해 포스트 디지털 세대인 중학생들의 소셜미디어 이용 행태를 조사하고 이 과정에서 기술적 규범과 명령적 규범을 어떻게 경험하는지를 탐색한 후 규범적 요인이 개인의 태도와 함께 개인의 소셜미디어 행동 그리고 오프라인에서의 규범 인식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를 살펴보았다. 주요 분석 변인은 네 가지 온라인 탈규범 행위(언어적 공격, 단축어 사용, 불법 다운로드, 자기 정보 노출)와 관련한 소셜미디어에서의 타인 행동 관찰, 이용자 본인의 태도와 제재 행동 동참여부, 그리고 관련된 규범에 대한 인식이었다.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첫째, 타인이 탈규범 행동에 대해 제재하는 것을 많이 볼수록, 태도가 부정적일수록, 소셜미디어 네트워크의 규모가 클수록, 그리고 대체적으로 여자보다는 남자가 소셜미디어에서 탈규범 행동에 대한 제재 행위에 더 많이 동참한다. 둘째, 소셜미디어에서의 타인의 탈규범 행위 관찰(기술적 규범) 경험과 그러한 행동에 대한 사회적 제재 관찰(명령적 규범) 경험은 오프라인에서 해당 행위를 탈규범으로 인식하는 정도(규범인식)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이러한 인식에 설명력이 가장 큰 변인은 본인의 태도다. 셋째, 주요 변인들 간의 관계는 탈규범 행위별로 차이를 보인다. 탈규범 행동 유형별로 드러난 이러한 차이는 탈규범 행동의 속성이 같지 않음을 의미한다. 각 행위의 평균과 상관관계를 분석해 보면, 네 행위 중에서 상대방을 전제로 하는 행동인 언어적 공격과 단축어 사용이 유사하고 상대방 없이 혼자서 할 수 있는 행동인 불법 다운로드와 자기 정보 노출이 유사함을 발견할 수 있다. 종합해 보면, 소셜미디어에서의 규범 경험은 소셜미디어에서의 자기 행동에 영향을 미치고 이 행동이 장기간 누적되면 실제 생활에서의 규범 인식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아진다. This study began with the aim of explaining how abnormative behaviors defined by parental generation are approved as normative behavior for adolescents by analyzing survey data of middle school students. This study investigates social media use behavior of middle school students who are ‘post digital natives’ and explores how they perceive the descriptive norms and inductive norms in experiences on social media. In addition, normative factors are analyzed, which affect individual"s social media behavior and perceptions of the norms in one’s offline life. The main analysis variables were the perception of the user"s attitude toward sanctioning behavior, the observation of other’s behaviors, and related perceptions of the norms.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men with a lager social network and more exposed to others’ sanctions to abnormal behaviors are more likely to participate in the same sanctions than women with small social network and less exposed to the sanctions. Second, the experience of observing abnormative behavior of others in social media and the observation of social sanctions on such behavior does not influence perceptions of the norms directly. It is the attitude of the person that has the greatest explanatory power in this perceptions. Thir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main variables is different according to the type of abnormative behavior. This difference means that attributes of abnormative behavior are not the same. The results of this study suggest that the normative experience in social media affects their behavior in social media and the long ? term accumulation of such behavior can not rule out the possibility of affecting normative perception in real life.
자료 제공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