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편’의 완성도
CHEIL WORLDWIDE 기사입력 2019.06.13 12:00 조회 558
암말과 수탕나귀 사이에서 태어난 종간 잡종 노새는 최고의 짐꾼이다. 하지만 아쉽게도 번식을 하지 못한다. 그러나 장르간 결합으로 생산된 크로스오버 콘텐츠는 무한 번식하며 경쟁력을 얻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국내 크로스오버 아티스트들의 저력은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 

세련된 결합 방식
 
전 세계적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BTS는 대놓고 크로스오버를 시도하거나 시쳇말로 ‘국뽕’을 시전하지 않는다. 대신 BTS는 그들의 히트곡 뮤직비디오에서 보이듯 세련된 비주얼로 한국적 매력을 발산한다. 컬러풀한 장식 술로 치장한 북청사자를 등장시키거나 “지화자”, “얼쑤 좋다” 같은 국악의 추임새를 EDM의 리듬 속에 절묘하게 녹여 낸다. 또한 여느 아이돌들과 그 격이 다르다는 안무에서도 한국 춤의 요소를 과하지 않게 가미한다.   

 
 
▲ BTS의 <IDOL> 뮤직비디오  

BTS와 달리 아예 국악을 베이스로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큰 성과를 올리는 그룹도 있다. 정규 1집 앨범 <차연(差延)>으로 제10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크로스오버상을 수상한 그룹 ‘잠비나이’가 그들이다. 피리, 태평소, 거문고, 해금에 드럼과 기타를 섞어 연주하는 이들의 독창적 음악 세계를 두고 해외에서는 ‘포스트메탈’, ‘포스트록’이라 명명하며 환호한다.   
 
 
 
▲ 잠비나이 1집 <차연>에 실린 6번째 트랙 ‘소멸의 시간’  

예를 들어 잠비나이 1집에 실린 ‘구원의 손길(Hand of Redemption)’을 들어 보면, 그들의 음악을 ‘국악의 세계화’나 ‘국악 한류’ 같은 수식어로 가두는 일이 가당치 않음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차라리 헤비메탈이나 하드코어라고 부른다면 모를까. 

이 곡에 등장하는 해금이 펼치는 무아지경의 애드리브는 국악에 친숙하든 아니든 그야말로 신세계다. 그러니까 잠비나이의 음악은 국악기도 다룰 줄 아는 당대 젊은이들의 정서를 담은 것일 뿐이다. 바로 그런 보편성 때문에 잠비나이는 몇 년째 엄청난 횟수의 해외 공연 일정을 소화하고 있으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그 존재감을 확인시켜 주기도 했다. 

세계적 춤 경연대회를 휩쓸고, 2017년 TV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카 갓 탤런트>에 출연, 대중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은 댄스팀 ‘저스트 절크(Just Jerk)’ 역시 잠비나이와 함께 한국 크로스오버 콘텐츠를 선도하고 있는 아티스트다. 저스트 절크는 마치 “한국적 군무(群舞)란 이런 것”이라고 외치듯 무대를 장악하며, 전 세계 젊은이들의 눈을 홀리게 만든다. 이미 세계적 수준의 실력을 검증받은 팝핀과 로킹에 정적이었다가 순간 격동하는 한국 춤의 이색적 매력을 더하는 순간, 객석은 열광할 수밖에 없다. 

관건은 이색적 시도 아닌 완성도 

직접 작곡을 하면서 피리, 생황, 양금을 연주하는 뮤지션 박지하는 얼마 전 솔로 2집 <필로스(Philos)>를 발표한 떠오르는 스타다. 하지만 신예라고 하기엔 해외에서의 인지도가 꽤나 높다. 그 이유는 그가 클래식이나 국악이 아닌 자신만의 장르를 개척하고 있어서다. 화려한 기교나 수식이 극도로 절제돼 있는 포스트미니멀리즘의 작품을 선보이는 박지하는 해외에서 ‘국악인’으로 소개되지 않고 ‘뮤지션’으로 호명된다. 바로 여기에 한국 크로스오버 아티스트들의 인기 비결이 숨어 있다.
수년 전부터 전통 공예 장인들과 협업을 시도해 온 가구 디자이너 소동호는 “그 자체가 이슈이고 매력이었던 적이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그런 형식이 아니라 결과물의 완성도가 중요하다”고 말한다. 그의 말처럼 크로스오버, 장르간 협업, 컬래버레이션은 실험의 단계를 지나 숙성의 단계로 넘어왔다. 장르나 국적에 구애받지 않고, 동시대를 사는 이들과 공통된 감성을 공유하며, 세계적 보편성을 획득해 온 크로스오버 아티스트들의 공통점은 소비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하는 브랜드들이 눈여겨봐야 할 대목이다. 
 

 
6월호 ·  BTS ·  결합 ·  경쟁력 ·  매거진 ·  제일기획 ·  콘텐츠 ·  크로스오버 ·  포스트메탈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Special issue] 총괄 부문 - 2015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16년 전망
올해 초 제일기획에서는 2015년 국내 광고 시장 규모를 전년 대비 약 3.2% 성장한 9조 9,500억 원대로 전망하였다. 현재까지 집계한 결과를 볼 때, 연초 전망치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약 4%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의 성장으로 언제, 어디서든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시대가 되면서 플랫폼보다 콘텐츠의 영향력이 더욱 강력해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미디어 소비가 동영상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방송광고도 재조명되고 있는 추세다
[Global Creative] 칸느라이언즈, 주목할만한 그랑프리 수상작들
우리에게 칸느광고제로 알려진 칸느라이언즈는 이제 단순한 광고제가 아니다. ‘세계 크리에이티브 축제’라고 해야 더 어울린다. 많은 수상 작품들의 주제는 단순한 광고를 뛰어넘어 사회 전반의 공익적인 모든 부문을 망라하며 수상 카테고리 역시 이에 맞게 그 스펙트럼이 넓어졌다. 실질적으로 이번 수상작들의 특징을 보면 가벼운 유머 광고들은 거의 자취를 감췄고 장애인, 저널리즘, 성소수자의 인권, 여권신장 등 여러 사회적 이슈와 변화를 담은 작품들이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유머 광고에 강한 태국, 일본 등 아시아권 국가의 수상이 유난히 적은 이유도 이 때문이다.) 지면의 한계상 모든 작품을 이야기할 수는 없고 몇몇 카테고리의 그랑프리를 수상한 작품을 소개하고자 한다.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BRAND & COMMUNICATION]사랑이 느껴지는 홈메이드(Homemade) 직접 사랑을 만들어 나가는‘큐원 홈메이드
‘최초 출시’‘, 최다 제품 보유’ 가 중요하지 않던 홈메이드 시장 삼양사의 큐원 홈메이드란 브랜드를 담당하기 전까지는 몰랐었다(30대 후반 남자인 나는 타겟이 아니기도 하고, 가뜩이나 요리/음식에는 관심이 없었기에 당연할 수밖에). 큐원 홈메이드가 2005년 국내최초로 홈메이드 제품을 출시하고, 현재 가장 많은 제품종류를 보유하고 있는 홈메이드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사실을. 또한, 이것도 모르고 있었다.
[Research]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글·정리 편집부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9일까지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77개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77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7년 총 취급액은 15조 2,098억 원
[Special Issue] 숫자를 통한 미디어집행의 시대, 빅데이터가 바꾸는 광고업계 풍경
왜 빅데이터가 다시 화두인가? 정확히 말하자면 우리가 알고 있는 데이터양(Volume)을 넘어서 실시간으로 데이터가 생기는(Velocity),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Variety)를 비즈니스적으로 활용해 세일즈를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데이터를 말한다. 이제 데이터를 통해 최적의 타깃을 찾아내고 타깃별 추적과 단계별 개선을 통해 분석과 예측한 그대로 퍼포먼스 결과를 가져다 줄 수 있는 기술이 구현되고 있기 때문이다. 전통적인 광고회사들이 본격적으로 데이터를 수집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인력을 꾸리게 된 것은 아마도 3~4년 전부터다. 훨씬 이전부터 빅데이터는 이슈였지만, 당시 그 데이터들이 마케팅적으로 유효한가에 대해 모두가 절레절레 고개를 저었을 것이다. 유일하게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당선을 예측했던 구글 트렌드 분석 등 방대한 양의 데이터들로부터 인사이트를 도출하고 트렌드를 뽑아내는 것만으로 모두가 열광했던 시기를 지나 지금은 데이터 기반의 광고가 모든 광고 캠페인을 집행하는데 있어 기본이 될 정도로 애드테크 영역은 진화했고, 특히 커머스 영역에서는 광고회사의 매출액 대부분을 차지할 정도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가져다주고 있다. 혹자는 광고회사들이 극단적으로 ATL을 포기하고 세일즈쪽 기회를 잡으려고 하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고 말하기도 한다. 
[BRAND & COMMUNICATION]사랑이 느껴지는 홈메이드(Homemade) 직접 사랑을 만들어 나가는‘큐원 홈메이드
‘최초 출시’‘, 최다 제품 보유’ 가 중요하지 않던 홈메이드 시장 삼양사의 큐원 홈메이드란 브랜드를 담당하기 전까지는 몰랐었다(30대 후반 남자인 나는 타겟이 아니기도 하고, 가뜩이나 요리/음식에는 관심이 없었기에 당연할 수밖에). 큐원 홈메이드가 2005년 국내최초로 홈메이드 제품을 출시하고, 현재 가장 많은 제품종류를 보유하고 있는 홈메이드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사실을. 또한, 이것도 모르고 있었다.
[Special issue] 총괄 부문 - 2015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16년 전망
올해 초 제일기획에서는 2015년 국내 광고 시장 규모를 전년 대비 약 3.2% 성장한 9조 9,500억 원대로 전망하였다. 현재까지 집계한 결과를 볼 때, 연초 전망치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약 4%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의 성장으로 언제, 어디서든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시대가 되면서 플랫폼보다 콘텐츠의 영향력이 더욱 강력해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미디어 소비가 동영상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방송광고도 재조명되고 있는 추세다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소셜 미디어 시대의 마케팅
소셜미디어의 세상이 밝아진 지 어언 10여 년이 훌쩍 흘렀다. 초기에는 새로운 접점의 무한한 확대로 브랜딩의 새로운 황금 시대를 기대했었다. 그러나 소비자들이 광고를 무시할 수 있는 길이 열리고, 매스미디어의 영향력이 줄어들자 기업과 브랜드는 인지도를 올리기가 훨씬 어려워졌다. 기업과 브랜드들은 혼란스러운 소셜미디어 세상에서 효과적인 브랜딩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서 페이스북과 유튜브 그리고 인스타그램 같은 메이저 플랫폼에 수억, 수십억의 마케팅 비용을 투자하며, 다양한 시행 착오를 겪어오고 있다.  
[Special Issue] 숫자를 통한 미디어집행의 시대, 빅데이터가 바꾸는 광고업계 풍경
왜 빅데이터가 다시 화두인가? 정확히 말하자면 우리가 알고 있는 데이터양(Volume)을 넘어서 실시간으로 데이터가 생기는(Velocity),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Variety)를 비즈니스적으로 활용해 세일즈를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데이터를 말한다. 이제 데이터를 통해 최적의 타깃을 찾아내고 타깃별 추적과 단계별 개선을 통해 분석과 예측한 그대로 퍼포먼스 결과를 가져다 줄 수 있는 기술이 구현되고 있기 때문이다. 전통적인 광고회사들이 본격적으로 데이터를 수집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인력을 꾸리게 된 것은 아마도 3~4년 전부터다. 훨씬 이전부터 빅데이터는 이슈였지만, 당시 그 데이터들이 마케팅적으로 유효한가에 대해 모두가 절레절레 고개를 저었을 것이다. 유일하게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당선을 예측했던 구글 트렌드 분석 등 방대한 양의 데이터들로부터 인사이트를 도출하고 트렌드를 뽑아내는 것만으로 모두가 열광했던 시기를 지나 지금은 데이터 기반의 광고가 모든 광고 캠페인을 집행하는데 있어 기본이 될 정도로 애드테크 영역은 진화했고, 특히 커머스 영역에서는 광고회사의 매출액 대부분을 차지할 정도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가져다주고 있다. 혹자는 광고회사들이 극단적으로 ATL을 포기하고 세일즈쪽 기회를 잡으려고 하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고 말하기도 한다. 
[BRAND & COMMUNICATION]사랑이 느껴지는 홈메이드(Homemade) 직접 사랑을 만들어 나가는‘큐원 홈메이드
‘최초 출시’‘, 최다 제품 보유’ 가 중요하지 않던 홈메이드 시장 삼양사의 큐원 홈메이드란 브랜드를 담당하기 전까지는 몰랐었다(30대 후반 남자인 나는 타겟이 아니기도 하고, 가뜩이나 요리/음식에는 관심이 없었기에 당연할 수밖에). 큐원 홈메이드가 2005년 국내최초로 홈메이드 제품을 출시하고, 현재 가장 많은 제품종류를 보유하고 있는 홈메이드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사실을. 또한, 이것도 모르고 있었다.
[Special issue] 총괄 부문 - 2015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16년 전망
올해 초 제일기획에서는 2015년 국내 광고 시장 규모를 전년 대비 약 3.2% 성장한 9조 9,500억 원대로 전망하였다. 현재까지 집계한 결과를 볼 때, 연초 전망치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약 4%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의 성장으로 언제, 어디서든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시대가 되면서 플랫폼보다 콘텐츠의 영향력이 더욱 강력해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미디어 소비가 동영상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방송광고도 재조명되고 있는 추세다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소셜 미디어 시대의 마케팅
소셜미디어의 세상이 밝아진 지 어언 10여 년이 훌쩍 흘렀다. 초기에는 새로운 접점의 무한한 확대로 브랜딩의 새로운 황금 시대를 기대했었다. 그러나 소비자들이 광고를 무시할 수 있는 길이 열리고, 매스미디어의 영향력이 줄어들자 기업과 브랜드는 인지도를 올리기가 훨씬 어려워졌다. 기업과 브랜드들은 혼란스러운 소셜미디어 세상에서 효과적인 브랜딩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서 페이스북과 유튜브 그리고 인스타그램 같은 메이저 플랫폼에 수억, 수십억의 마케팅 비용을 투자하며, 다양한 시행 착오를 겪어오고 있다.  
[Special Issue] 숫자를 통한 미디어집행의 시대, 빅데이터가 바꾸는 광고업계 풍경
왜 빅데이터가 다시 화두인가? 정확히 말하자면 우리가 알고 있는 데이터양(Volume)을 넘어서 실시간으로 데이터가 생기는(Velocity),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Variety)를 비즈니스적으로 활용해 세일즈를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데이터를 말한다. 이제 데이터를 통해 최적의 타깃을 찾아내고 타깃별 추적과 단계별 개선을 통해 분석과 예측한 그대로 퍼포먼스 결과를 가져다 줄 수 있는 기술이 구현되고 있기 때문이다. 전통적인 광고회사들이 본격적으로 데이터를 수집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인력을 꾸리게 된 것은 아마도 3~4년 전부터다. 훨씬 이전부터 빅데이터는 이슈였지만, 당시 그 데이터들이 마케팅적으로 유효한가에 대해 모두가 절레절레 고개를 저었을 것이다. 유일하게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당선을 예측했던 구글 트렌드 분석 등 방대한 양의 데이터들로부터 인사이트를 도출하고 트렌드를 뽑아내는 것만으로 모두가 열광했던 시기를 지나 지금은 데이터 기반의 광고가 모든 광고 캠페인을 집행하는데 있어 기본이 될 정도로 애드테크 영역은 진화했고, 특히 커머스 영역에서는 광고회사의 매출액 대부분을 차지할 정도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가져다주고 있다. 혹자는 광고회사들이 극단적으로 ATL을 포기하고 세일즈쪽 기회를 잡으려고 하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고 말하기도 한다. 
[BRAND & COMMUNICATION]사랑이 느껴지는 홈메이드(Homemade) 직접 사랑을 만들어 나가는‘큐원 홈메이드
‘최초 출시’‘, 최다 제품 보유’ 가 중요하지 않던 홈메이드 시장 삼양사의 큐원 홈메이드란 브랜드를 담당하기 전까지는 몰랐었다(30대 후반 남자인 나는 타겟이 아니기도 하고, 가뜩이나 요리/음식에는 관심이 없었기에 당연할 수밖에). 큐원 홈메이드가 2005년 국내최초로 홈메이드 제품을 출시하고, 현재 가장 많은 제품종류를 보유하고 있는 홈메이드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사실을. 또한, 이것도 모르고 있었다.
[Special issue] 총괄 부문 - 2015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16년 전망
올해 초 제일기획에서는 2015년 국내 광고 시장 규모를 전년 대비 약 3.2% 성장한 9조 9,500억 원대로 전망하였다. 현재까지 집계한 결과를 볼 때, 연초 전망치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약 4%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의 성장으로 언제, 어디서든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시대가 되면서 플랫폼보다 콘텐츠의 영향력이 더욱 강력해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미디어 소비가 동영상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방송광고도 재조명되고 있는 추세다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소셜 미디어 시대의 마케팅
소셜미디어의 세상이 밝아진 지 어언 10여 년이 훌쩍 흘렀다. 초기에는 새로운 접점의 무한한 확대로 브랜딩의 새로운 황금 시대를 기대했었다. 그러나 소비자들이 광고를 무시할 수 있는 길이 열리고, 매스미디어의 영향력이 줄어들자 기업과 브랜드는 인지도를 올리기가 훨씬 어려워졌다. 기업과 브랜드들은 혼란스러운 소셜미디어 세상에서 효과적인 브랜딩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서 페이스북과 유튜브 그리고 인스타그램 같은 메이저 플랫폼에 수억, 수십억의 마케팅 비용을 투자하며, 다양한 시행 착오를 겪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