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sumer Insight] 욜로에서 소확행으로
광고계동향 기사입력 2018.04.13 12:00 조회 1713
2017년에 부상했던 ‘욜로(YOLO, You Only Live Once)’의 열기 덕분에 많은 사람이 “바로 지금, 여기”에서 가치를 찾기 시작했다. 필자의 주변에서도 ‘욜로’를 외치며 자신이 원하는 삶을 향해 마음속에 품고있던 것을 실행하는 용기를 냈다는 사연을 이따금 들을 수 있었다.
하지만 동시에 분수에 맞지 않는 소비를 통해 ‘욜로족’이 되려다 ‘골로족’이 되어버렸다는 자조적인 우스갯소리도 함께 들려왔다.
이러한 욜로에 대해 대한민국 사람들은 어떻게 인식하고 있을까? 
 
트렌드모니터(trendmonitor.co.kr)가 전국 만 19세~5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벌인 ‘욜로(YOLO) 라이프’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욜로에서 사람들이 가장 많이 연상하는 이미지는 ‘자유롭다(61.6%)’는 것이었다. 두 번째로 자신의 행복만을 추구하는 욜로 라이프는 ‘남을 의식하지 않는 것 같다(51.6%)’는 이미지를
연상시켰으며 그 외에 ‘자기 주도적이다(42.4%)’, ‘자기주장이 강하다(31%)’, ‘가치관이 확고하다(29.5%)’고 응답하는 사람도 많은 편이었다. 정리하면 대한민국 사람들이 생각하는 욜로 라이프는 자유롭고, 남을 의식하지 않는, 자기 주도적인 삶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렇다면 이러한 욜로는 요즘 우리나라 사람들의 가치관과 어느 정도 부합할까? 우선 욜로 가치관의 핵심인 ‘요즘 무엇보다도 자신의 행복을 우선시하려고 한다’는 진술에는 응답자의 70% 이상이 긍정한다고 답했다. 또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현재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면서 살아야 후회가 없다(75.8%)’고 생각하였으며, ‘잘 사는 것보다는 즐겁게 살고 싶다(72.2%)’라는바람을 내비쳤다. 그만큼 한 번 뿐인 인생을 즐기면서, ‘나’를 위해 살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나아가 삼 분의 이 정도의 사람들이 ‘욜로 라이프를 즐기고 싶어 한다(66.1%)’고 답해서 요즈음 우리나라 사람들의 가치관과 부합한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욜로 라이프에 대한 높은 기대와는 달리 실제 자신이 욜로족으로 살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적은 편이었다. 전체 응답자의 31.9%만이 자신이 욜로족에 가까운 편이라고 응답했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욜로는 미래를 위해 무조건 희생하기보다는 순간의 행복에 충실하고,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주기식의 삶을 사는 대신에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아가려는 저성장기의 생존방식이다. 결국, 고도 성장기에 부의 축적을 기준점으로 가치를 평가했던 단일 기준 사회에서 다양성을 포용하는 사회로의 진전을 의미한다. 그래서 사람들은 “이제 어떻게 욜로해야 하는데?”라는 질문을 던지기 시작했다.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는 이 질문에 대한 답으로 ‘작지만 확실한 행복, 소확행’이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했다. 소확행은 일본의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1990년대에 발간한 수필집 [랑겔한스섬의 오후]에서 처음 소개한 신조어다. 작가가 설명하는 소확행은 갓 구워낸 빵을 손으로 찢어서 먹는 것, 서랍 안에 반듯하게 접어 돌돌 말은 속옷이 잔뜩 쌓여 있는 것, 새로 산 정결한 면 냄새가 퐁퐁 풍기는 하얀 셔츠를 머리에서부터 뒤집어쓸 때의 기분, 겨울밤 부스럭 소리를 내며 이불 속으로 들어오는 고양이의 감촉처럼 별 볼 일 없지만, 누구나 경험할 수 있는 일상 속에서 느껴지는 작은 행복감을 의미한다. 이러한 소확행에 담겨 있는 의미는 ‘작은’, ‘사소한’, ‘일상’, ‘보통’, ‘평범’일 것이다.
 
이미 선진사회에서는 소확행과 맥락을 같이하는 다양한 단어들이 등장한 바 있다. (프랑스어 ‘오캄 au calm’, 스웨덴어 ‘라곰 lagom’등) 국경에 상관없이 현대인들은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꿈꾸고 있다. 2018년 대한민국 사회에서의 소확행은 “지칠 대로 지친 하루, 기분 좋은 일은 하나도 없지만, 그 속에서 행복함을 이끌어 내는 것”에 더 가깝다. 공부하는 것, 취직해 돈을 버는 것, 결혼하는 것, 자녀를 낳아 키우는 것, 그 어떤 것도 녹록지 않은 삶을 이겨 나가고자 찰나의 순간 반짝하고 사라질, 사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손에 꼭 쥐고자 하는 것이다.
 
이러한 소확행의 첫 번째 특징은 ‘사소한 일상을 소중하게 여기는 마음’이다. 소박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결코 가치 없지 않은 소시민의 삶이 주된 관심의 대상이 되는 것이다. 예를 들면 국내에 미슐랭 가이드 서울 편이 발표된 후 선정된 식당을 순회하며 별을 모으던 국내의 미식가들이 값비싼 미슐랭 식당 대신 자신만의 기준으로 내 주변, 우리 동네에서 음식을 즐기며 선정한 맛집들을 ‘김슐랭, 박슐랭, 이슐랭’ 으로 자신의 성을 본떠 나만의 맛집 리스트를 작성하고 즐기는 모습이 좋은 예일 것이다.  
 
소확행의 두 번째 특징은 무지개 너머에 있는 파랑새를 꿈꾸기보다는 내 곁에 가까이 있는 확실한 행복에 집중하는 것이다. 이러한 소확행의 확실성은 우선 공간적인 면에서는 멀리 나가기보다 ‘근거리’를 선호한다는 것이고, 시간적인 면에서는 미래보다는 지금에 충실히 하고자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특성에 맞추어 뭐든 집에서 즐기는 ‘홈루덴스’가 등장했다. 멀리 밖으로 나가지 않고 집에서 여가를 보내는 사람들이란 의미로, 집(home)과 유희(ludens)를 합성한 ‘홈루덴스’란 단어가 생겼다. 홈루덴스들은 가장 개인적이고 사적인 영역이었던 집으로 지인을 초대해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는 사회적 친목 활동을 하기도 한다. 또한, 여행을 즐기는 방법도 변화했다. 
 
일 년에 한 번 긴 휴가를 이용한 여행도 여전히 인기지만 주말 이틀 동안 집 근처로 수시로 휴가를 떠나는 ‘주말 휴가’가 급부상하고 있다. 긴 휴가를 자주 갈 수 없다면 짧은 휴가라도 자주 즐기겠다는 사람들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2017년에 등장한 ‘욜로’는 새로운 시대,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키워드가 되었다. 장밋빛 미래를 위해 현실을 무조건 희생하라던 고도성장기의 가치관에서 벗어나 ‘지금 이 순간에 집중하라’는 메시지가 사람들의 마음을 흔든 것이다. 이런 욜로족의 구체적인 삶의 모습은 2018년에는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추구하는 소확행으로 구체화할 것이다.
 
그러나 소확행을 실천하기 위해서 주의해야 할 점도 많다. 우선, “소확행하라”는 메시지가 ‘모든 고민의 해답이다’라는 식의 계도나 강요가 되는 것을 경계할 필요가 있다. 또 과도하게 상업화해서도 안 될 것이다. 무엇보다 작은 행복에 만족하고 큰 꿈을 아예 꾸지 말라는 식의 패배주의로 변질되는 것을 주의해야 할 것이다. 결론적으로 소확행은 미래를 꿈꾸지 말라는 메시지가 아니라 미래를 위한 꿈을 꾸되, 지금 이 순간의 작은 행복을 찾는 노력도 게을리하지 말라는 시대의 속삭임이다. 
 
* 본 원고는 서울대 소비 트렌드 분석센터에서 출판한 ‘트렌드 코리아 2018’과 마크로밀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에서 발간한 ‘2018 대한민국 트렌드’에서 ‘욜로’와 ‘소확행’을 중심으로 발췌해서 정리한 것임. 
 
광고계동향 ·  Consumer Insight ·  욜로에서 소확행으로 ·  욜로 ·  욜로족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해외] 눈길을 끌지 못하면 광고도 아니다 - 오길비 앤 매더 정상수 상무
눈길을 끌지 못하면 광고도 아니다 오길비 앤 매더 정상수 상무 외국의 ''아, 참 머리 잘 썼구나!'' 하는 광고들을 보면 마음 속 깊은 곳에서 샘솟는 열등감과 질투심을 떨구어 버리기가 참 어렵습니다. 물론 외국의 모든 광고는 다 우수하고, 우리 것이 모두 엉터리는 아니지요. 하지만 우리보다 광고를 참 쉽게 만든다는 생각이 들지 않습니까? 우리는 마치 철학자라도 된 것처럼 따지고 따지며 엄숙하게 접근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들은 그저 농담 한 마디
[BRAND & COMMUNICATION]사랑이 느껴지는 홈메이드(Homemade) 직접 사랑을 만들어 나가는‘큐원 홈메이드
‘최초 출시’‘, 최다 제품 보유’ 가 중요하지 않던 홈메이드 시장 삼양사의 큐원 홈메이드란 브랜드를 담당하기 전까지는 몰랐었다(30대 후반 남자인 나는 타겟이 아니기도 하고, 가뜩이나 요리/음식에는 관심이 없었기에 당연할 수밖에). 큐원 홈메이드가 2005년 국내최초로 홈메이드 제품을 출시하고, 현재 가장 많은 제품종류를 보유하고 있는 홈메이드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사실을. 또한, 이것도 모르고 있었다.
[히든스토리] 신선함을 느끼세요, 덴마크 프레시 갤러리
  최근 동원 F&B가 프리미엄 유제품 브랜드 ‘덴마크’를 리브랜딩(Re-branding)했습니다. 새로운 브랜드명 덴마크는 기존 우유와 치즈로 분리돼 있던 유제품 브랜드를 통합했는데요. 소비자 인지도를 높이고 더욱 건강하고 뛰어난 품질의 제품을 제공하겠다는 취지입니다. 덴마크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는 ‘Mark of Freshness(신선함에 대한 모든 상징)’. 유제품의 본질적 가치인
[트렌드 리포트] 2013 ad : tech London을 가다
애드텍 런던은 9월 10일~11일, 이틀에 걸쳐서 진행됐다. 컨퍼런스는 크게 8개 세션으로 구성돼 있는데, 동시다발적으로 각기 다른 장소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사전에 관심 있는 주제를 잘 선정해서 들어야 한다. 이번 런던에서는 ‘Multichannel Marketing Summit’, ‘Data & Analytics Summit’ , ‘Video Summit’, &ls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기획연재] 네이버와 국회에 바란다
광고계가 네이버의 새 댓글 정책 개편안에 대해 "실망스럽다"며 실시간 인기 검색어(실검) 폐지와 '아웃링크' 도입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광고주협회를 비롯한 한국광고총연합회, 한국광고학회는 입장문을 내고 "네이버가 발표한 개선방안이 기대 이해"라고 평가했다. 네이버는 사용자가 댓글에 누를 수 있는 '공감, 비공감' 수를 계정 1개당 50개(24시간 기준)로 제한하는 내용 등의 새 댓글 정책을 발표하고 바로 적용햇다.
큐원 ‘인도식 커리와 갈릭난 믹스’ 런칭 선거패러디 캠페인
수많은 브랜드 매니저들이 고민하는 문제는 바로 마케팅 예산의 한정성과 갈수록 복잡해지고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미디어 채널들에 대한 효과적인 통합화를 어떻게 구현 할것인가? 일 것이다. 이 문제는 고전적인 매스 광고의 영향력과 효과가 갈수록 위축 되고 있는 상황에서 보면 브랜드 매니저들만의 문제가 아닌, 광고업계 전체의 문제라고도 볼 수 있다.
[BRAND & COMMUNICATION]사랑이 느껴지는 홈메이드(Homemade) 직접 사랑을 만들어 나가는‘큐원 홈메이드
‘최초 출시’‘, 최다 제품 보유’ 가 중요하지 않던 홈메이드 시장 삼양사의 큐원 홈메이드란 브랜드를 담당하기 전까지는 몰랐었다(30대 후반 남자인 나는 타겟이 아니기도 하고, 가뜩이나 요리/음식에는 관심이 없었기에 당연할 수밖에). 큐원 홈메이드가 2005년 국내최초로 홈메이드 제품을 출시하고, 현재 가장 많은 제품종류를 보유하고 있는 홈메이드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사실을. 또한, 이것도 모르고 있었다.
[입찰공고] 2018 방송공익광고 제작 대행업체 선정 입찰 공고
[2018 방송공익광고 제작 대행업체 선정 입찰 공고문] (사)한국광고총연합회는 종편미디어렙사 (미디어렙에이, 엠비엔미디어렙, 제이티비씨미디어컴, 티브이조선미디어렙)가 추진하는 방송공익광고(사회통합-소외계층을 위한 기부문화 활성화) 제작을 기획·대행할 업체선정에 대한 입찰을 공고합니다. □ 입찰에 부치는 사항  o 입 찰 건 명 : 방송공익광고『소외계층을 위한 기부문화 활성화』편 제작 대행업체 선정 &nbs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기획연재] 네이버와 국회에 바란다
광고계가 네이버의 새 댓글 정책 개편안에 대해 "실망스럽다"며 실시간 인기 검색어(실검) 폐지와 '아웃링크' 도입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광고주협회를 비롯한 한국광고총연합회, 한국광고학회는 입장문을 내고 "네이버가 발표한 개선방안이 기대 이해"라고 평가했다. 네이버는 사용자가 댓글에 누를 수 있는 '공감, 비공감' 수를 계정 1개당 50개(24시간 기준)로 제한하는 내용 등의 새 댓글 정책을 발표하고 바로 적용햇다.
큐원 ‘인도식 커리와 갈릭난 믹스’ 런칭 선거패러디 캠페인
수많은 브랜드 매니저들이 고민하는 문제는 바로 마케팅 예산의 한정성과 갈수록 복잡해지고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미디어 채널들에 대한 효과적인 통합화를 어떻게 구현 할것인가? 일 것이다. 이 문제는 고전적인 매스 광고의 영향력과 효과가 갈수록 위축 되고 있는 상황에서 보면 브랜드 매니저들만의 문제가 아닌, 광고업계 전체의 문제라고도 볼 수 있다.
[BRAND & COMMUNICATION]사랑이 느껴지는 홈메이드(Homemade) 직접 사랑을 만들어 나가는‘큐원 홈메이드
‘최초 출시’‘, 최다 제품 보유’ 가 중요하지 않던 홈메이드 시장 삼양사의 큐원 홈메이드란 브랜드를 담당하기 전까지는 몰랐었다(30대 후반 남자인 나는 타겟이 아니기도 하고, 가뜩이나 요리/음식에는 관심이 없었기에 당연할 수밖에). 큐원 홈메이드가 2005년 국내최초로 홈메이드 제품을 출시하고, 현재 가장 많은 제품종류를 보유하고 있는 홈메이드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사실을. 또한, 이것도 모르고 있었다.
[입찰공고] 2018 방송공익광고 제작 대행업체 선정 입찰 공고
[2018 방송공익광고 제작 대행업체 선정 입찰 공고문] (사)한국광고총연합회는 종편미디어렙사 (미디어렙에이, 엠비엔미디어렙, 제이티비씨미디어컴, 티브이조선미디어렙)가 추진하는 방송공익광고(사회통합-소외계층을 위한 기부문화 활성화) 제작을 기획·대행할 업체선정에 대한 입찰을 공고합니다. □ 입찰에 부치는 사항  o 입 찰 건 명 : 방송공익광고『소외계층을 위한 기부문화 활성화』편 제작 대행업체 선정 &nbs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기획연재] 네이버와 국회에 바란다
광고계가 네이버의 새 댓글 정책 개편안에 대해 "실망스럽다"며 실시간 인기 검색어(실검) 폐지와 '아웃링크' 도입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광고주협회를 비롯한 한국광고총연합회, 한국광고학회는 입장문을 내고 "네이버가 발표한 개선방안이 기대 이해"라고 평가했다. 네이버는 사용자가 댓글에 누를 수 있는 '공감, 비공감' 수를 계정 1개당 50개(24시간 기준)로 제한하는 내용 등의 새 댓글 정책을 발표하고 바로 적용햇다.
큐원 ‘인도식 커리와 갈릭난 믹스’ 런칭 선거패러디 캠페인
수많은 브랜드 매니저들이 고민하는 문제는 바로 마케팅 예산의 한정성과 갈수록 복잡해지고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미디어 채널들에 대한 효과적인 통합화를 어떻게 구현 할것인가? 일 것이다. 이 문제는 고전적인 매스 광고의 영향력과 효과가 갈수록 위축 되고 있는 상황에서 보면 브랜드 매니저들만의 문제가 아닌, 광고업계 전체의 문제라고도 볼 수 있다.
[BRAND & COMMUNICATION]사랑이 느껴지는 홈메이드(Homemade) 직접 사랑을 만들어 나가는‘큐원 홈메이드
‘최초 출시’‘, 최다 제품 보유’ 가 중요하지 않던 홈메이드 시장 삼양사의 큐원 홈메이드란 브랜드를 담당하기 전까지는 몰랐었다(30대 후반 남자인 나는 타겟이 아니기도 하고, 가뜩이나 요리/음식에는 관심이 없었기에 당연할 수밖에). 큐원 홈메이드가 2005년 국내최초로 홈메이드 제품을 출시하고, 현재 가장 많은 제품종류를 보유하고 있는 홈메이드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사실을. 또한, 이것도 모르고 있었다.
[입찰공고] 2018 방송공익광고 제작 대행업체 선정 입찰 공고
[2018 방송공익광고 제작 대행업체 선정 입찰 공고문] (사)한국광고총연합회는 종편미디어렙사 (미디어렙에이, 엠비엔미디어렙, 제이티비씨미디어컴, 티브이조선미디어렙)가 추진하는 방송공익광고(사회통합-소외계층을 위한 기부문화 활성화) 제작을 기획·대행할 업체선정에 대한 입찰을 공고합니다. □ 입찰에 부치는 사항  o 입 찰 건 명 : 방송공익광고『소외계층을 위한 기부문화 활성화』편 제작 대행업체 선정 &n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