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광고와 협찬에 대한 소고
광고계동향 기사입력 2017.12.12 12:00 조회 3491
광고와 협찬에 대한 소고
 
심성욱 한양대학교 광고홍보학과 교수
 
요즘 과도한 협찬의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6월 30일 발표한 ‘2016년 방송 사업자 재산상황 공표집’에 따르면 지난해 TV조선의 협찬 매출이 533억 원으로 광고 매출(521억 원)보다 높게 나타났다. 종합편성채널 출범 이후 ‘협찬’ 매출이 ‘광고’ 매출을 앞지른 첫 사례로, 주요 방송사 가운데서도 최초의 경우다 (미디어오늘, 2017). JTBC는 광고 매출 1,233억, 협찬 매출 332억, MBN는 625억, 421억, TV조선 521억, 533억, 채널A 498억, 418억으로 나타났다. 2016년 방송광고통신조사비에 따르면 협찬광고 시장 규모는 2016년 7,339억 원, 2015년 7,145억 원으로 전년도 대비 2.7% 성장했다. 매체별로 살펴보면 가장 큰 비중을 나타내는 케이블 PP가 전체의 60.5%로 나타났고, 이는 2016년 4,442억 원에 해당하는 매출이다. 지상파 TV의 경우 전년도 대비 3.0% 감소한 34.6%를 보였으나 2017년에는 7.3% 증가한 41.9%를 보일 것으로 나타난다. 반면에 케이블 PP의 경우, 올해는 3.2% 증가한 60.5%를 보였으나 2017년에는 8.3%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신문도 마찬가지 현상이다. 2016년 1월 31일 기업체와 광고업계에 따르면, 전국 단위 일간지의 매출액 중 협찬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대략 5~10% 대인 것으로 추정된다. 한 광고대행사의 지난해 신문업계 광고비 추정치가 1조 6700억 원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신문사 협찬비는 830억~1670억 원 수준일 것으로 관측된다. 이 수치는 최근 2∼3년 동안 급격히 늘어나, 광고 수익을 대체하는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지적이다 (미디어오늘, 2016).
 
협찬의 장점은 다음과 같다. 상대적으로 낮은 광고비로 협찬사의 브랜드나 제품을 광고할 수 있다. 프로그램은 회를 거듭할수록 메시지가 반복적으로 노출됨으로써 자연스럽게 제품이나 기업의 인지도를 높일 수 있다. 아울러, 제품의 질과 프로그램의 공익성을 동일화함으로써 협찬사의 이미지를 제고시킬 수 있다. 방송의 경우, 프로그램 말미에 진행자가 협찬사를 언급하거나 브랜드의 로고가 정지형으로 노출됨으로써 소비자에게 브랜드나 기업이 시청각적으로 기억될 수 있다. 아울러, 자연스럽게 제품이나 브랜드가 프로그램에 녹아들면서 일반 소비자에게 광고보다는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한편, 원래 광고와 협찬은 다음과 같은 차이점이 있다.
 

 
위와 같이 광고와 협찬은 분명히 차이점이 존재하며 협찬은 광고비로 산정되지 않아 문제가 될 수 있다. 그리고 협찬은 음성적인 거래가 존재할 수 있다. 광고와 달리 언론사와 광고주 간의 직거래로, 광고 대행으로 인한 수수료를 받지 않기 때문에 협찬이 늘어나면 광고 산업은 발전되지 않는 것이다. 그리고 방송의 경우, 단가가 합리적으로 산정됐는지도 알 수 없으며 허용범위와 시간 등이 방송법에 규정되지 않아 문제가 될 수 있다. 어느 종편 방송은 보도 프로그램에서 정부기관을 홍보하고, 협찬을 받은 대가로 재방송을 추가로 내보내는 등 불법적인 협찬 영업으로 2015년 방통위로부터 과태료를 부과받은 바 있다 (미디어오늘, 2017). 협찬 매출은 방송통신발전기금 징수에도 반영되지 않는다. 이와 같이 협찬의 증가는 광고 산업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준다.
 
그런데, 우리가 현시점에 생각해 볼 문제는 광고와 협찬의 비율이다. 협찬이 많아진다는 것은 광고비로 산출되지 않는 것이기 때문에 광고 산업은 손실을 입게 된다. 따라서 협찬비가 광고비보다 많아진다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이 아니다. 물론 협찬도 나름대로 장점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늘어나는 것이 당연하지만 적정한 수준을 유지해야 할 것이다. 협찬보다는 광고를 늘려 다시 광고 산업이 성장하게끔 하는 선순환이 필요한 시점이다. 따라서 광고업계에 종사하는 광고주, 광고대행사, 미디어렙 사 등이 당장의 이익보다는 광고 산업이 성장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며 이렇게 될 때, 광고 산업은 제자리로 돌아갈 것이다.
 
참고문헌
- 미디어오늘 (2017). TV조선, 광고보다 협찬으로 더 벌었다.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37640.
- 미디어오늘 (2016). 기업·광고업계, “신문사 협찬 정도 지나치다”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43701.
- 이승선 (2016). ‘외주제작사 간접광고 판매 허용’의 의미와 쟁점, 방송 트렌드 & 인사이트. 04+05 VOL. 05, 50-56.
-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2016). 2016 방송통신광고비조사.
 
광고 ·  협찬 ·  광고비 ·  방송 ·  광고 산업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큐원 ‘인도식 커리와 갈릭난 믹스’ 런칭 선거패러디 캠페인
수많은 브랜드 매니저들이 고민하는 문제는 바로 마케팅 예산의 한정성과 갈수록 복잡해지고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미디어 채널들에 대한 효과적인 통합화를 어떻게 구현 할것인가? 일 것이다. 이 문제는 고전적인 매스 광고의 영향력과 효과가 갈수록 위축 되고 있는 상황에서 보면 브랜드 매니저들만의 문제가 아닌, 광고업계 전체의 문제라고도 볼 수 있다.
[Research]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글·정리 편집부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9일까지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77개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77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7년 총 취급액은 15조 2,098억 원
[인쇄] 스토리텔링 크리에이티브 시대│이희복 상지대 교수
광고 속에도 이야기가 있다
세상 여기저기서 “스토리텔링”이란 말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신화나 옛날 이야기 처럼 이미 오래 전부터 있었던 것이지만 새롭게 각광받고 있다. 광고라기보다 재미있는 이야기 시간, 이야기 공간으로 제시된 광고에 시선이 모이고 더 많이 읽힌다.“소비자들은 누구나 자기 나름의 세계관을 가지며, 그 세계관은 당신이 상품을 판매하는 데 영향을 미친다. 소비자의 세계관은 당신의 모든 말과 행동을 독자적으로 해석하도록 만든다. 그들의 세계관에 맞추어 스토리의 틀을 짜라. 그러면 당신의 이야기가 그들에게 들리게 될 것이다.” <마케터는 새빨간 거짓말쟁이>에서 마케팅 구루 세스 고딘(Seth Godin)은 이렇게 말하고 있다. 이제, 광고에도 스토리텔링 크리에이티브 시대가 온 것이다.
[BRAND & COMMUNICATION]사랑이 느껴지는 홈메이드(Homemade) 직접 사랑을 만들어 나가는‘큐원 홈메이드
‘최초 출시’‘, 최다 제품 보유’ 가 중요하지 않던 홈메이드 시장 삼양사의 큐원 홈메이드란 브랜드를 담당하기 전까지는 몰랐었다(30대 후반 남자인 나는 타겟이 아니기도 하고, 가뜩이나 요리/음식에는 관심이 없었기에 당연할 수밖에). 큐원 홈메이드가 2005년 국내최초로 홈메이드 제품을 출시하고, 현재 가장 많은 제품종류를 보유하고 있는 홈메이드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사실을. 또한, 이것도 모르고 있었다.
[Special issue] 총괄 부문 - 2015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16년 전망
올해 초 제일기획에서는 2015년 국내 광고 시장 규모를 전년 대비 약 3.2% 성장한 9조 9,500억 원대로 전망하였다. 현재까지 집계한 결과를 볼 때, 연초 전망치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약 4%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의 성장으로 언제, 어디서든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시대가 되면서 플랫폼보다 콘텐츠의 영향력이 더욱 강력해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미디어 소비가 동영상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방송광고도 재조명되고 있는 추세다
[Close Up 2] 2017년 대한민국 총 광고비, 전년대비 1.8% 성장한 11조 1,295억 원
2017년 대한민국 총 광고비, 전년대비 1.8% 성장한 11조 1,295억 원 모바일 광고비 27% 늘며 국내 광고 시장 플러스 성장 견인 케이블/종편 광고 시장, 콘텐츠 파워 앞세워 5%대 성장 유지 글·정리 편집부 I 자료제공 제일기획 2017년 대한민국 총 광고비 결산 제일기획은 2017년 국내 총 광고비가 전년(10조 9,318억 원) 대비 1.8% 성장한 11조 1,295억원으로 집계됐다고 지난 2월 26
[Special Report II] 2016년 광고시장 전망 및 효율적인 미디어 전략
글 김대연 | TBWA KOREA 미디어플래닝팀 수석국장 daeyoun.kim@tbwa.com 2016년 광고시장 전망     미디어 빅뱅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트렌드의 변화가 심한 요즘, 내년도 광고시장을 전망하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매년 반복되는 예상 수치의 빗나감이 이를 잘 말해주고 있다. 내년 전망에 앞서 잠깐 올 한 해를 되짚어 본다.     2015년 국내 총광고비는 전년 9조 6천 5백억원
[Research]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글·정리 편집부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9일까지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77개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77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7년 총 취급액은 15조 2,098억 원
[Global Insight] 당신의 50년 후 계획은?
나는 최근 시간제 채식주의자가 되기로 했다. 육류 소비를 일주일에 하루로 줄이면서 르네 스켈테마(Ren?e Scheltema)의 다큐멘터리 를 보게 됐다. 다큐멘터리를 보고 2068년 내 딸들에게는 새로운 행성이 필요하게 될 거라는 짜증스러운 사실을 깨달았다(부디 엘론 머스크와 그라임스의 화성은 아니길 바란다).
[Special issue] 총괄 부문 - 2015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16년 전망
올해 초 제일기획에서는 2015년 국내 광고 시장 규모를 전년 대비 약 3.2% 성장한 9조 9,500억 원대로 전망하였다. 현재까지 집계한 결과를 볼 때, 연초 전망치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약 4%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의 성장으로 언제, 어디서든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시대가 되면서 플랫폼보다 콘텐츠의 영향력이 더욱 강력해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미디어 소비가 동영상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방송광고도 재조명되고 있는 추세다
[Close Up 2] 2017년 대한민국 총 광고비, 전년대비 1.8% 성장한 11조 1,295억 원
2017년 대한민국 총 광고비, 전년대비 1.8% 성장한 11조 1,295억 원 모바일 광고비 27% 늘며 국내 광고 시장 플러스 성장 견인 케이블/종편 광고 시장, 콘텐츠 파워 앞세워 5%대 성장 유지 글·정리 편집부 I 자료제공 제일기획 2017년 대한민국 총 광고비 결산 제일기획은 2017년 국내 총 광고비가 전년(10조 9,318억 원) 대비 1.8% 성장한 11조 1,295억원으로 집계됐다고 지난 2월 26
[Special Report II] 2016년 광고시장 전망 및 효율적인 미디어 전략
글 김대연 | TBWA KOREA 미디어플래닝팀 수석국장 daeyoun.kim@tbwa.com 2016년 광고시장 전망     미디어 빅뱅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트렌드의 변화가 심한 요즘, 내년도 광고시장을 전망하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매년 반복되는 예상 수치의 빗나감이 이를 잘 말해주고 있다. 내년 전망에 앞서 잠깐 올 한 해를 되짚어 본다.     2015년 국내 총광고비는 전년 9조 6천 5백억원
[Research]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글·정리 편집부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9일까지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77개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77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7년 총 취급액은 15조 2,098억 원
[Global Insight] 당신의 50년 후 계획은?
나는 최근 시간제 채식주의자가 되기로 했다. 육류 소비를 일주일에 하루로 줄이면서 르네 스켈테마(Ren?e Scheltema)의 다큐멘터리 를 보게 됐다. 다큐멘터리를 보고 2068년 내 딸들에게는 새로운 행성이 필요하게 될 거라는 짜증스러운 사실을 깨달았다(부디 엘론 머스크와 그라임스의 화성은 아니길 바란다).
[Special issue] 총괄 부문 - 2015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16년 전망
올해 초 제일기획에서는 2015년 국내 광고 시장 규모를 전년 대비 약 3.2% 성장한 9조 9,500억 원대로 전망하였다. 현재까지 집계한 결과를 볼 때, 연초 전망치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약 4%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의 성장으로 언제, 어디서든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시대가 되면서 플랫폼보다 콘텐츠의 영향력이 더욱 강력해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미디어 소비가 동영상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방송광고도 재조명되고 있는 추세다
[Close Up 2] 2017년 대한민국 총 광고비, 전년대비 1.8% 성장한 11조 1,295억 원
2017년 대한민국 총 광고비, 전년대비 1.8% 성장한 11조 1,295억 원 모바일 광고비 27% 늘며 국내 광고 시장 플러스 성장 견인 케이블/종편 광고 시장, 콘텐츠 파워 앞세워 5%대 성장 유지 글·정리 편집부 I 자료제공 제일기획 2017년 대한민국 총 광고비 결산 제일기획은 2017년 국내 총 광고비가 전년(10조 9,318억 원) 대비 1.8% 성장한 11조 1,295억원으로 집계됐다고 지난 2월 26
[Special Report II] 2016년 광고시장 전망 및 효율적인 미디어 전략
글 김대연 | TBWA KOREA 미디어플래닝팀 수석국장 daeyoun.kim@tbwa.com 2016년 광고시장 전망     미디어 빅뱅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트렌드의 변화가 심한 요즘, 내년도 광고시장을 전망하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매년 반복되는 예상 수치의 빗나감이 이를 잘 말해주고 있다. 내년 전망에 앞서 잠깐 올 한 해를 되짚어 본다.     2015년 국내 총광고비는 전년 9조 6천 5백억원
[Research]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글·정리 편집부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9일까지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77개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77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7년 총 취급액은 15조 2,098억 원
[Global Insight] 당신의 50년 후 계획은?
나는 최근 시간제 채식주의자가 되기로 했다. 육류 소비를 일주일에 하루로 줄이면서 르네 스켈테마(Ren?e Scheltema)의 다큐멘터리 를 보게 됐다. 다큐멘터리를 보고 2068년 내 딸들에게는 새로운 행성이 필요하게 될 거라는 짜증스러운 사실을 깨달았다(부디 엘론 머스크와 그라임스의 화성은 아니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