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pecial IssueⅠ] 미래의 광고
the AD 기사입력 2012.02.24 01:47 조회 2562


 
최근 들어 기업의 마케팅 채널과 소비자의 구매 채널이 크게 변화하고 있다. 플랫폼, 미디어, 채널의 진화는 기업의 광고, 광케팅, 판매는 물론, 커뮤니케이션 방식, 소비자의 정보 획득, 그리고 구매방식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매스미디어를 통한 노출형 광고가 대부분이었던 기존의 광고환경은 매스미디어와 오프라인 유통시장을 흡수하면서 롱테일(long tail)광고-커머스 시장 같은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방향으로 변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2010년 이후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앱 형태의 콘텐츠 기반, 개인 맞춤형 기반, 위치, 행동기반, 소셜 기반의 광고-커머스(commerce)시장이 급속히 창출되고 있다.

이에 따라 미디어 플랫폼은 단일 서비스 중심의 일방향 플랫폼에서 나아가 콘텐츠, 정보검색, 광고, 커머스 같은 복합 플랫폼으로 바뀌고 있다. 복합 플랫폼은 기존의 광고환경을 대체하는 데에 머무르지 않고 새로운 광고-커머스 시장을 창출할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현재의 광고산업이 지속가능할 것인지, 그리고 광고의 개념과 영역은 물론, 광고의 가치나 역할의 변화상 및 지향점에 대한 거시적 전망이 필요하다고 하겠다.
 
현실 못 따르는 광고의 ‘정의’
 
“광고만 명시된 광고주가 유료로 아이디어와 제품 및 서비스를 비대인적으로 제시하고 촉진하는 것” 이라는 미국마케팅학회(AMA)가 내린 1963년의 정의를 비롯해 그동안 광고에 대한 여러 가지 정의가 있었지만, 기존의 광고 정의는 급변하는 우리나라 광고환경을 충분히 설명하지 못했다. 광고의 범위에 있어서도 정보기술(IT)의 발달로 인해 급변하고 있는 여러 가지 신유형 광고들을 포괄하는 방향으로 광고의 범위가 넓어져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기존의 광고 정의에는 다음과 같은 5가지 요인이 반영돼있었다. 첫째, 광고주의 명시성이다. 전통적인 광고의 정의에서는 거의 모든 광고에 광고주가 명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둘째, 비대인적 전달성이다. 이는 대중매체를 이용해(비대인적 제시 및 촉진행위)광고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의미였다. 셋째, 메시지의 설득성이다. 전통적인 광고의 정의에서는 소비자 설득에 영향을 미친다는 광고 목적이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넷째, 비용의 유료성이다. 전통적인 광고의 정의에서는 광고가 유로의 형태라는 내용이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섯째, 내용의 제시성이다. 모든 광고에 소비자에게 알리고자 하는 제품과 아이디어 및 서비스에 대한 내용이 제시되어야 한다는 뜻이다.

 
­총 광고비 집계기준 달라져야
 
그러나 광고환경이 달라지고 있기 때문에 광고의 ‘정의’도 바뀌어야 한다. 광고의 새로운 정의는 “명시적, 비명시적 광고 주체가 목표고객을 설득하고 브랜드 자산을 구축하기 위해 직, 간접 매체를 활용해 아이디어와 제품 및 서비스 내용을 전달하는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활동”이라는 개념 정도로 바뀌어야 한다.
 
즉, 명시된 광고주라는 내용이 들어가야 하지만 현대의 광고에서는 광고주가 명시되지 않은 광고 형태도 있다는 점, 비대인적(Non-Personal)으로 제시된다는 내용이 들어가야 하지만 대인적(Personal)으로 제시되는 광고 형태도 있다는 점, 유로의 형태라는 내용이 들어가야 하지만 공익광고처럼 무료로 하는 광고의 형태도 있다는 점, 소비자 설득에 영향을 미친다는 목적이 들어가야 하지만 단순한 고지광고도 있다는 점, 그리고 제품과 서비스의 내용을 표현한다는 내용이 들어가야 하지만 제품과 서비스 내용을 표현하지 않는 광고도 있다는 점이 광고의 새로운 정의에 반영돼야 한다.
 
또한 광고의 ‘범위’와 관련해 그 동안 우리나라를 대표해왔던 제일기획의 광고비 집계기준은 오랫동안 우리나라의 총 광고비를 비교적 체계적으로 설명해왔지만, 현재의 급변하는 광고 생태계를 설명하지 못하거나 광고의 범위에 들어가야 하는 새로운 광고매체들이 있는 데도 누락시키는 한계점이 있었다. 미국이나 일본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제외시키고 있는 비 제도권 미디어 광고들을 다수 광고의 범위에 포함시키고 있다. 우리나라의 총 광고비 집계에 있어서 기존 방식의 대표적인 문제점은 집계방식의 부 정확성, 제도적 미디어 광고 위주의 집계, 4대 매체 이외의 광고제작비 누락 같은 문제들이었다.
 
광고 영역의 새로운 분류 기준
 
기존의 총 광고비 집계기준에서 배제했던 광고의 영역은 현재의 광고 및 미디어 생태계에서 주목받는 광고의 새로운 영역이었다. 예컨대 디스플레이 광고, 모바일 광고, 바이럴 광고, SNS광고,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ngage), 옥외 프로모션, 판매촉진(sales promotion), 그리고 케이블 TV SO의 큐톤광고(que tone), 홈쇼핑에서 SO에 지불하는 광고수수료(본 프로그램 제외), 매체사의 협찬비, 4대매체 이외의 광고제작비 등이 총 광고비 집계의 새로운 범위에 포함돼야 한다.
 
광고의 새로운 분류기준을 텔레비전, 라디오, 신문, 잡지, 온라인, 옥외, 판매촉인, 협찬이라는 8개 영역의 미디어 플랫폼에 따라 구분할 수 있겠다. 각 영역별로 총 광고비 집계기준에 포함되어야할 세부적인 광고 영역을 제시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텔레비전의 영역에는 1.지상파TV (지상파TV, 광고제작비), 2.케이블TV (케이블PP, 케이블 SO 큐톤광고, 홈쇼핑SO에 지불하는 광고 수수료(본 프로그램 제외) 및 광고제작비, 3.디지털방송(지상파 데이터 방송, IPTV, 디지털위성, DMB, 디지털CATV, 광고제작비), 4. 종편방송 (종편TV, 광고제작비)이 포함돼야 한다. 라디오 영역에는 라디오 매체비와 광고제작비가, 신문영역에는 신문 매체비와 광고제작비가, 잡지 영역에는 잡지 매체비와 광고제작비가 , 온라인 영역에는 온라인 매체비(디스플에이, 키워드, 모바일, 바이럴, 홈페이지, SNS, 기타)와 광고제작비가, 협찬 영역에는 협찬비용 (PPL, 스폰서, 기타 비용)이 총 광고비 집계의 범위에 포함돼야 할 것이다.

 
광고의 역할 성찰해야
 
미디어 환경이 아무리 바뀌어도 광고산업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광고의 새로운 개념과 범위를 미디어 환경의 변화에 알맞게 조정하고 적용하는 문제가 더더욱 중요해졌다.
 
광고는 내수산업과 국민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크고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도가 높은 산업이다. 특히 광고는 기업의 성장과 미디어 산업을 발전시키는 필수적인 사회제도이므로 광고의 가치나 역할은 갈수록 중요하다고 하겠다. 따라서 광고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이라는 연속적인 맥락에서, 광고의 개념과 영역은 물론 광고의 가치나 역할에 대해 진지하게 성찰해야 할 때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카오리온 디자인&광고 공모전
카오리온 디자인&광고 공모전 ●응모 자격 - 고등학생, 대학생(전공무관) - 개별 도는 팀별 응모 가능 (1팀 4명 이하 구성)   ●응모 주제 - 캐릭터 디자인 공모 : '화장품 먹는 여자'캐릭터 디자인   캐릭터 엠블럼 1컷 & 캐릭터 정면/출면/후면 이미지 각 1컷 - 패키지 디자인 공모 : 드 카오리온 브랜드(유기농 라인) 패키지 디자인   클렌징파우더/폼클렌징/토닉/에
[Research] 2014 PR업계 현황조사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6월 30일부터 7월 16일까지 총 17일간 ‘PR업계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PR 전문회사와 광고회사 PR부서들의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해온 PR업계 현황조사는 올해 각 사별 인원현황, 주요 업무 및 실적 등에 대해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21개 PR전문회사, 10개 광고회사/온라인광고회사 PR 담당부서에서 조사에 응답했다.
[Focus] 멍게 그리고 모바일
글 | 박승욱 한컴 CR1그룹 CD ‘멍게’를 볼 때마다 우리 엄마가 늘 하시는 말씀이 있다. “이게 도대체 뭐냐? 동물이냐 식물이냐?” 씹히는 맛이야 고기에 가깝지만 바위에 붙어있던 뿌리형태의 부위나 이목구비를 찾아볼 수 없는 흉악스러운 몰골은 괴이한 버섯에 가깝기도 하다. 놀라운 것은 이 멍게라는 녀석이 어린 시절엔, 시신경 다발로 이루어진 시각기관과 편모 같은 운동기관을 지닌 올챙이 형태의
[Special Issue] 2014년 상반기 광고시장 결산 및 하반기 전망
글 | 이현정 제일기획 미디어 플래닝1팀 팀장 •2014 Cannes 광고제 미디어 분야 심사위원 •’14 ~ 제일기획 미디어플래닝1팀, 팀장 •’01 ~ ’13 제일기획 미디어디자인팀, 미디어플래너 •’95 ~ ’01 제일기획 광고팀, AE 제일기획은 올 초 2014년 광고 시장이 3.8%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였다. 동계올림픽, 월드
[Research] 2014 광고회사 현황조사
한국광고협회는 지난 2월 10일부터 28일까지 총 19일간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매체대행사 포함)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60개 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60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3년 총 취급액은 14조 1,927억 원으로 광고회사와 매체대행사의 취
[광고人] 홍인혜 TBWA KOREA 제작8팀 카피라이터 차장
카피라이터로서는 어느덧 차장이라는 책임의 무게가 느껴지는 자리에왔지만, 온라인에서는 여전히 「루나파크」에 거주하는 「사춘기 직장인」인홍인혜 차장. 어느덧 8년이란 시간동안 웹카투니스트로 활동해왔지만「지금이 아니면 안될 것 같아서」 그녀와의 인터뷰를 위해 TBWA로 한달음에 달려갔다. 고등학교 때부터 꿈이 카피라이터 혹은 만화가였다는 그녀. 본래부터 예체능과 창작 분야에 관심이 많았다고 한다. “카피라이터가 된 지 얼마 되지
[Inside Company] 이노버즈 미디어
2011년 광고계동향 인사이드 컴퍼니에서는 연간기획으로 ‘업종별 특화된 광고회사의 성공 전략’ 에 대해 다루기로 한다. 작지만 강한 중소대행사를 적극 발굴한다는 취지로 대형 종합 광고대행사 이외에 특화된 분야의 광고를 대행하고 있는 회사를 찾아가 해당 업종만의 특징, 마케팅 기법 등에 대해 알아본다. 6월호에서는 소셜 미디어 전문 마케팅 회사인 ‘이노버즈 미디어’를 찾아가 성공전략을 들어보았다.
[광고人] 이승호 캐러트 코리아 국장
다음(DAUM)의 인기 웹툰 ‘미생’을 보면 바둑의 한 수 한 수처럼 펼쳐지는 인턴 장그래의 직장생활 적응기가 그려져 있다. 이야기는 숨 돌릴 틈 없이 펼쳐지는 종합 상사의 직장생활이 신입사원 장그래와 일 중독 오팀장, 든든한 멘토 김대리를 중심으로 펼쳐진다. 아직 살아 있지 못한 ‘미생’에서 언젠가 도달할 ‘완생’을 향해 오늘도 한 수 한 수 걸어가는 대한민국 직장인들, 그 중에서도 우리 광고인들은 어떤 일을 하고 있고, 어떤 고민들을 하고 있는가? 월간 광고계동향에서는 인적자원이 전부인 광고계의 구성원 ‘사람(人)’에 초점을 맞춰 업계 각 단에서 일어나고 있는 이야기들, 광고인이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들을 담아보고자 한다. 본 코너는 릴레이 추천 형식으로 진행되며 한 다리만 건너면 다 안다는 좁은 광고계에서 이들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엿볼 수 있는 재미까지 더해 광고계동향의 쉼표 역할을 하지 않을까 싶다. 4월호에서는 지난 3월호 CJ E&M 정재민 차장의 추천으로 캐러트 코리아 이승호 국장을 만나보았다.
[Interview 2] 김유탁 한국온라인광고협회 회장
온라인광고업계는 창조경제의 상징 제3대 한국온라인광고협회 회장으로 취임한 김유탁 신임회장은 급변하는 온라인광고시장에서 온라인광고업계의 일원으로서 앞으로 산업이 더욱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기초를 잘 마련해야 한다는 막중한 임무를 부여 받았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김 회장에게 지금까지의 협회 성과에 대해 물어보았다. ▶ “온라인광고업계는 이번 정부에서 특히 강조하는 창조경제의 상징과 같은 산업입니다. IMF 이후 국내
[Interview] 이용수 한국옥외광고협회 중앙회 회장
한국옥외광고협회 회장에 취임하신 지 세 달 남짓 지났습니다. 늦었지만 축하 드리며, 소감과 각오 부탁 드립니다. 먼저 어려운 환경 속에서 옥외광고산업의 발전을 위해 굴하지 않고 노력해 주시는 회원 여러분과 종사자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 한국옥외광고협회 중앙회에서는 재정 확충과 회원 권익 보호에 앞장설 것입니다. 현재 16개 시도협회가 중앙회 회원들 회비로 운영되다 보니 어려움이 있습니다. 그래서 시도협회 일거리 창출을 위한 특
삼양라면 AE가 추천하는, 싱글족을 위한 해장라면 레시피
삼양라면의새 광고모델은 걸 그룹의 원조, 소녀시대. 순수하면서도 발랄한 매력으로 만인의 친구로 자리 잡은 그녀들의 이미즈를 잘 투영시켜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Focus] 스토리, 테크놀로지와 디지털의 결합
2014 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 이하 칸 라이언즈)이 지난 6월 15일~21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61회를 맞은 칸 라이언즈에는 17개 부문에 97개국에서 37,427점의 작품이 출품돼 각 부문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한국은 디자인 부문과 옥외 부문 동상에 제일기획의 ‘유엔난민기구 Invisible
[Column] 국제광고제가 밥 먹여주나?
국제광고제를 대하는 광고인의 자세 1. 국제광고제 수상과 연봉은 상관없다. 수상했다고 연봉을 파격적으로 올려주지 않는다. 회사를 옮길 때도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 외국 CD들은 국제광고제 수상하지 못하면 쳐주지 않는다고? 난 괜찮아. 2. 광고주도 좋아하지 않는다. 광고주는 지금 하는 프로젝트나 잘 하라고 한다. 내 돈으로 예술 하느냐고 꾸짖기도 한다. 상 타면 좋은 것 안다. 하지만 프랑스에서 메달 받으면 매출이 올라가나?
[Special Issue] 2014년 상반기 광고시장 결산 및 하반기 전망
글 | 이현정 제일기획 미디어 플래닝1팀 팀장 •2014 Cannes 광고제 미디어 분야 심사위원 •’14 ~ 제일기획 미디어플래닝1팀, 팀장 •’01 ~ ’13 제일기획 미디어디자인팀, 미디어플래너 •’95 ~ ’01 제일기획 광고팀, AE 제일기획은 올 초 2014년 광고 시장이 3.8%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였다. 동계올림픽, 월드
[INVISIBLE TO VISIBLE] ANOTHER SIDE OF ART, COLLECTIVE, 아이덴티티를 상호 공유하는 컬렉티브 세대
TEXT Seo Jung Im (Deputy Editor of Article , Monthly Art Critic Maga zine) 일반적으로 ‘예술가’라고 하면 현실적인 번민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작업세계를 구축해가는 이들을 떠올리게 된다. 외로움과 한계에 부딪히면서도 끊임없이 새로운 예술을 창조해내는 고단한 숙명의 아티스트들. 그리고 그들의 독자적인 작가정신은 오늘날 예술가를 일컫는 대명사가 됐다. 그러나 최근, 자신
[이노션 백서(白書)] Words Don’t Come Easy
Text. <Life is Orange> Editorial Dept Words Don’t Come Easy The Study of Language of INNOCEAN Worldwide 이노션 월드와이드의 언어와 마음 한 집단을 정의하는 요소 중에 ‘언어 습관’을 조사하여 분석하는 방법이 있다. ‘언어 습관’은 그 집단만의 특징을 두드러지게 표현할 수 있는 수단이기 때문
[& culture] 버스킹만이 만들어내는 순수한 무대
무심하게 거리를 지나는 행인들 사이에서 낡은 행색의 남자가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를 부른다. 이 노래에 반응을 보이며 그에게 말을 거는 한 여자, 영화 <원스>는 주인공의 버스킹으로 시작된다.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관객이 있는 곳에서 공연을 한다는 뜻의 ‘버스킹(Busking)’은 이제 무명의 아티스트 이외에도 보다 넓은 무대에서 관객을 만나고 싶은 기존의 스타들도 활용할 정도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그러
경험이 인생이다
경험이 인생이다 마케팅 화두인 UX의 본질은 사람에 대한 철학적 고찰에서 비롯된다. 이번 특집은 철학적 견지에서 바라본 인간의 ‘경험’으로 서두를 시작한다. 살면서 중요한 것이 많지만, 그 중 제일은 자존감이다. 돈이 아무리 많아도 자존감이 결여되어 있으면 계속 돈만 모으려 하고 돈으로 사람을 평가하려만 들지, 돈을 제대로 쓸 줄 모른다. 권력이나 미모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높아지고 아무리 예뻐져도 자존감이 없는 사람
[AD Essay]『별에서 온 그대』 신드롬과 간접광고, 협찬제도
지금 중국은 『별에서 온 그대(이하 별그대)』 신드롬으로 뜨겁다고 한다. 중국 최대의 정치행사인 양회에 참석한 고위 공무원이 “중국내 한국 드라마 열풍은 중국 문화의 자존심을 상하게 하는 일이다”또는 양회에 참석한 공무원들에게 기자들이 하는 대표적인 질문 중 하나가 “별에서 온 그대를 보았는가?”라고 할 정도로 치맥 열풍과 함께 『대장금』 이후 제2의 한류로 대륙이 떠들썩할 정도다. 아직까지 중국의
[AD History] 일본 광고회사 덴츠는 우리와 어떤 관계가 있나?
일본 최대의 광고회사 덴츠(Dentsu, 電通) 생일은 1901년 7월 1일이다. 올해 창립 113년을 맞는다. 창립 당시의 이름은 일본전보통신사(日本電報通信社, 이하 덴츠)였다. 한국의 광고 발전 과정에서 덴츠만큼 한국 광고에 큰 영향을 끼친 회사는 없을 것이다. 덴츠가 한국에 진출한 것은 1906년이었다. 사무소는 일본말로 시가지 이름을 바꾼 아사히마치(旭町)인데 충무로 부근이었다. 그 이유는 현재 소공동, 명동, 충무로, 퇴계로 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