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광고제가 보여 준 광고 Trend 변화
SK마케팅앤컴퍼니 기사입력 2011.08.09 05:39 조회 7375




 

















정원식 팀장
(Media Planning 2팀)

 


1953년에 창설돼 올해로 58회를 맞이한 칸 광고제가 금년에는90개국 2만 9,000편이 넘는 작품이 출품되는 등 역대 최다 작품이 경합을 벌여 총 13개 부문의 그랑프리를 탄생시켰다. 이번 칼럼에서는 매년 새로운 광고계 이슈를 제시했던 칸 광고제에서 금년 주목하고 넘어가야 할 것들을 중심으로 광고 trend 변화를 살펴보고자 한다.
 
칸 광고제 전경 / 크리에이티브 라운지에서 자유롭게 광고제를 즐기는 모습
 
 
1) Creative를 바라보는 관점의 변화

이제까지 칸 광고제는 광고제의 성격을 담아 ‘International Advertising Festival’이라고 불리었으나, 금년에는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로 이름을 바꾸고, 단순히 Film · Print영역의 상을 수상하는 것이 아니라, 광고와 마케팅의 영역을 허물어 마케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Creative의 변화된 방향성을 제시하였다.           

이에 맞게, 새롭게 ‘Creative Effectiveness Lions’라는 부분을 신설했는데, Creative의 효율을 평가하기 위해 전년도 예선을 통과한 수상작들 중에서 지난 한 해 소비자 행동과 브랜드 자산, 판매 그리고 이윤에 미친 영향력을 판단해 궁극적으로 마케팅 목표를 달성한 캠페인에 상을 수여하도록 했다. 이는 기존 칸 광고제의 Creative가 ‘멋지고 독특하긴 하지만 과연 판매에는 도움이 될 것인가?’ 또는 ‘이 광고는 칸 광고제를 위해 별도로 만들어 졌다.’는 식의 칸 광고제를 평가절하하는 목소리를 염두에 두고, 결국 ‘Creative도 마케팅의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대 전제로의 전환을 시도했다는 점에서 높게 평가할 만한 변화라고 할 수 있다.

(Creative Effectiveness 부문에서 그랑프리를 받은 ‘Pepsico’의 캠페인)


2) 필름부문은 여전히 Blockbuster Creative

무엇보다 칸 광고제에서도 가장 경쟁이 치열한 분야는 필름 부문이다. 금년에 그랑프리를 받은 작품은 나이키의 ‘write the future’인데, 글로벌 브랜드를 지역적으로 연결해 소비자들의 참여를 북돋웠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사실 해당 광고가 매우 훌륭한 컨셉트를 가지고 진행됐다기 보다는 현장에서 느껴지는 분위기는 이렇게 많은 슈퍼스타를 통해 3분이나 되는 영상을 만들었다는 것 자체가 놀라웠고, 이 정도를 투자해 출품할 수 있는 제작비에 놀라울 따름이었다.

이번 광고제 역시 다른 분야에서는 소소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것들이 그랑프리를 받긴 했지만, 역시 칸의 자존심이라 할 수 있는 필름부문 만큼은 blockbuster 급의 광고가 환영받고 있는 것 같다. 금년에 우리나라와 중국, 루마니아 등 Creative 변방에 있던 나라들이 타 영역에서 그랑프리를 받긴 했지만, 아직 크리에이티브 측면보다 현실적인 한계가 더 커 보여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Nike ‘write the future’ 캠페인

 
3) Campaign = Story = engagement

이번 칸 광고제에서는 앞에서 살펴본 것처럼 많은 예산을 들여 제작한 작품들도 상을 받았으나, 대규모 캠페인이 아님에도 공익적 캠페인을 통해 이야기를 만들어 내고 소비자의 관여도를 높여 궁극적으로 캠페인을 성공시킨 사례들이 많았다. 몇 가지 사례를 보면 ‘WWF’는 컴퓨터의 발전에 따라 다양한 문서들이 생성되어 인쇄물이 더욱 늘어나고 있음을 고려, 인쇄되지 않은 친환경 문서 파일을 만들어서 환경에 대한 관심도를 제고하는 캠페인을 보여줬다.

‘WWF’는 이 켐페인을 통해 1개월 만에 3만명 이상이 해당 프로그램을 다운받을 정도로 성공을 거두었다.  일본 지역 신문사인 ‘IWATE’는 천편일률적으로 게재되는 국제 뉴스 대신 지역 신문의 특성을 살려 지역주민들의 소소한 일상의 즐거운 이야기들을 게재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는데, 신문 구독자 수가 200만명으로 증가하고 인지도도 151% 상승했다고 한다. 역시 캠페인을 성공시키는 것은 Big idea와 Story의 힘임을 다시 한번 살펴보는 계기가 되었다.

(WWF 캠페인 / IWATE NIPPO 신문사)


4) REAL TIME의 POWER

 작년과 마찬가지로 많은 수상작들이 SNS를 중심으로 한 Digital Media와 기존 캠페인과의 결합을 선보였다. 사실 이러한 흐름이 우리에게 새로움을 선사했다기 보다는 ‘이제 하나의 Trend로 자리 잡았구나’ 정도의 생각을 들게 하기도 했지만, 개인적으로 재미있게 살펴본 점은 광고에서 자주 얘기하는 TPO(Timing, Place, Occasion) 와 연관하여 Real time을 활용한 다양한 시도들이다. 국내에서도 소셜커머스 등에서 자주 활용되고 있는 기법이긴 하지만 해외에서는 날씨 등까지도 판매를 위한 tool로써 활용되고 있었고, 스마트폰, 타블랫 PC 등 다양한 Device의 발전에 따라 앞으로 더욱 다양한 형태로 발전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었다.



5) Media, How to say를 고민하다

 국내의 미디어전략은 대부분 한정된 미디어를 어떻게 효율적으로 운영할 것인가에 집중되어 있다. 반면, 칸 광고제를 통해 살펴 본 미디어의 역할은 ‘전달하고자 하는 message를 어느 접점을 통해 효과적으로 전달할 것인가’, 즉 ‘어떻게 소비자와 communication할 것인가’에 더욱 초점이 맞춰져 있다. ‘Sports check’이 진행한 캠페인(Wir machen Sport, 우리는 스포츠를 한다)는 눈에 덮인 차 위에 손가락으로 눈길을 만들고 스키 타는 사람 모양의 상품권을 만들어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을 간단하면서도 적합하게 이야기하고 있다.

독일에서 진행한 미아 찾기 캠페인도 유럽인들이 축구에 관심이 많음을 고려, 아이들과의 입장 대신 미아 사진을 들게 함으로써 주변 40개국 1,500만명 이상이 시청하고 관심을 끌게 했다. 매체별 수수료 제도 하에 운영되는 국내 광고 시장에서 이런 캠페인을 전개 한다는 것이 쉬운 것은 아니나, 우리 주변에 가지고 있는 주변 접점들도 어떻게 해석하고 소비자와 이야기하는 가에 따라 충분히 캠페인으로 승화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 하겠다.

Sports check 캠페인 / Deutschland Findest Euch (독일이 여러분을 찾을 겁니다)


이번 칸 광고제는 전반적으로 새롭게 대두되는 트렌드가 있었다기 보다는 기존의 광고 흐름(SNS, Story 등)이 계속 연결되고 있는 느낌이었다. 다만 다양한 영역(Creative Effectiveness / Lion of St. Mark)이 신설되면서 Creative 이외에 영역으로의 변화를 시도한 점 그리고 대한민국을 비롯한 그랑프리 수상국들이 다변화 되면서 세계적인 행사로의 발전을 도모하는 노력들이 눈에 띄었다는 점에서 우리의 가능성 역시 멀게만 느껴지지 않았다.
칸광고제 ·  트렌드 ·  Creative ·  Creative Effectiveness Lions ·  Digital Media ·  )Media ·  미디어 ·  WWF ·  NIKE ·  나이키광고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Research] 2019 광고회사 현황조사
광고계동향에서는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2018년 취급액 및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78개 광고회사에서 설문에 응답했다. 이들 78개 광고회사의 지난해 취급액 합계는 16조4,427억 원으로 2017년 대비(14조7,567억 원) 약 11%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 취급액 순으로 종합광고대행사인 제일기획, 이노션, HS애드, 대홍기획, SM C&C 이들5위권 내 광고회사들의 총 취급액이 12조7,418억으로 집계되어 전체 취급액의 77%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BRAND REPORT] 스마트한 광고의 조건, 연결과 사귐
재미 한인 과학자가 노벨상위원회의 실수로 올해 노벨 물리학상을 놓쳤다고 합니다.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김필립 교수가 쓴 논문이 학술지 네이처의 같은 저널 같은 호에 실린 비슷한 다른 연구에 우선 수여되어 공동수상의 기회를 놓쳤다는 것입니다. 한국인 노벨상 수상자를 한 명 더 배출할 기회를 잃게 되었군요.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AD Keyword]2020년 달라지는 광고 관련 규제와 이슈
2020년 달라지는 광고 광련 규제와 이슈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테크 돋보기] 얼굴이 말해 주는 것들 | 얼굴 인식 기술을 활용한 맞춤형 서비스
  MIT는 매년 3월마다 격월지 『테크놀로지 리뷰』를 통해 10대 유망 기술(Breakthrough Technologies)을 선정한다. IT 전문 기관 가트너가 매년 10월 선정하는 전략 기술과 마찬가지로 업계에서 무게감을 가지며, 기술의 발전 속도나 활용성에 대해 가늠하는 잣대가 된다. 올해 선정된 유망 기술 중 얼굴 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한 결제 기술에 대해 살펴보자.     MIT 선정 혁신 기술, ‘얼굴 인식&rsquo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Brand] "브랜드 컨설팅, 커뮤니케이션 이전의 커뮤니케이션" 광고회사의 브랜드 컨설팅은 어떻게 다른가?
랜드 자산가치가 높은 세계적 브랜드일수록 누구나 인지하고 공감하고 있는 브랜드 컨셉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그 자산은 결코 우연히 만들어진것이 아니다. 그들이 보유한 브랜드 자산이란 결국 브랜드 컨셉을 명확히 구축하기 위한 보이지않는 노력과 그렇게 정립된 브랜드 컨셉을 장기간일관성 있게 축적한 결과물이란 점을 다시 생각하게 된다.
[Rising Star] 융합 콘텐츠형 아티스트 이희문
    순간순간 새롭게 창조되는 예술이란 이런 걸까? 섹시하고 아방가르드한 비주얼은 우리 안의 소심함을 내쫓는다. 리듬의 틀을 깨는 오묘한 음색과 몸짓은 함께 놀고 싶은 열망을 한껏 부추긴다. 이 유니크한 매력 속에 ‘경기민요의 본질’이 살아 숨 쉰다. 밴드 ‘씽씽’의 가치는 해외에서 먼저 알아봤다. 아시아계 최초로 NPR Music Tiny Desk Concert에 출연 후 유튜브 100만 뷰를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테크 돋보기] 얼굴이 말해 주는 것들 | 얼굴 인식 기술을 활용한 맞춤형 서비스
  MIT는 매년 3월마다 격월지 『테크놀로지 리뷰』를 통해 10대 유망 기술(Breakthrough Technologies)을 선정한다. IT 전문 기관 가트너가 매년 10월 선정하는 전략 기술과 마찬가지로 업계에서 무게감을 가지며, 기술의 발전 속도나 활용성에 대해 가늠하는 잣대가 된다. 올해 선정된 유망 기술 중 얼굴 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한 결제 기술에 대해 살펴보자.     MIT 선정 혁신 기술, ‘얼굴 인식&rsquo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Brand] "브랜드 컨설팅, 커뮤니케이션 이전의 커뮤니케이션" 광고회사의 브랜드 컨설팅은 어떻게 다른가?
랜드 자산가치가 높은 세계적 브랜드일수록 누구나 인지하고 공감하고 있는 브랜드 컨셉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그 자산은 결코 우연히 만들어진것이 아니다. 그들이 보유한 브랜드 자산이란 결국 브랜드 컨셉을 명확히 구축하기 위한 보이지않는 노력과 그렇게 정립된 브랜드 컨셉을 장기간일관성 있게 축적한 결과물이란 점을 다시 생각하게 된다.
[Rising Star] 융합 콘텐츠형 아티스트 이희문
    순간순간 새롭게 창조되는 예술이란 이런 걸까? 섹시하고 아방가르드한 비주얼은 우리 안의 소심함을 내쫓는다. 리듬의 틀을 깨는 오묘한 음색과 몸짓은 함께 놀고 싶은 열망을 한껏 부추긴다. 이 유니크한 매력 속에 ‘경기민요의 본질’이 살아 숨 쉰다. 밴드 ‘씽씽’의 가치는 해외에서 먼저 알아봤다. 아시아계 최초로 NPR Music Tiny Desk Concert에 출연 후 유튜브 100만 뷰를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테크 돋보기] 얼굴이 말해 주는 것들 | 얼굴 인식 기술을 활용한 맞춤형 서비스
  MIT는 매년 3월마다 격월지 『테크놀로지 리뷰』를 통해 10대 유망 기술(Breakthrough Technologies)을 선정한다. IT 전문 기관 가트너가 매년 10월 선정하는 전략 기술과 마찬가지로 업계에서 무게감을 가지며, 기술의 발전 속도나 활용성에 대해 가늠하는 잣대가 된다. 올해 선정된 유망 기술 중 얼굴 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한 결제 기술에 대해 살펴보자.     MIT 선정 혁신 기술, ‘얼굴 인식&rsquo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Brand] "브랜드 컨설팅, 커뮤니케이션 이전의 커뮤니케이션" 광고회사의 브랜드 컨설팅은 어떻게 다른가?
랜드 자산가치가 높은 세계적 브랜드일수록 누구나 인지하고 공감하고 있는 브랜드 컨셉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그 자산은 결코 우연히 만들어진것이 아니다. 그들이 보유한 브랜드 자산이란 결국 브랜드 컨셉을 명확히 구축하기 위한 보이지않는 노력과 그렇게 정립된 브랜드 컨셉을 장기간일관성 있게 축적한 결과물이란 점을 다시 생각하게 된다.
[Rising Star] 융합 콘텐츠형 아티스트 이희문
    순간순간 새롭게 창조되는 예술이란 이런 걸까? 섹시하고 아방가르드한 비주얼은 우리 안의 소심함을 내쫓는다. 리듬의 틀을 깨는 오묘한 음색과 몸짓은 함께 놀고 싶은 열망을 한껏 부추긴다. 이 유니크한 매력 속에 ‘경기민요의 본질’이 살아 숨 쉰다. 밴드 ‘씽씽’의 가치는 해외에서 먼저 알아봤다. 아시아계 최초로 NPR Music Tiny Desk Concert에 출연 후 유튜브 100만 뷰를